[Review] 채운 정선영 개인전

다채로운 민화의 향연

정선영 작가의 <채운 정선영 개인전>이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목향갤러리에서 열렸다. 이번 전시에서는 화병도, 송록도, 책가도 등 다채로운 20여 점의 작품을 선보였다. 인테리어디자인을 전공한 정 작가의 감각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는데, 특히 창호문 액자, 목가구를 활용한 작업이 관객의 큰 관심을 끌었다. 창호문 액자를 활용한 작품들은 퀼트로 민화를 표현하여 참신한 인상을 풍겼다는 평.
정 작가는 “안옥자 선생님, 송창수 선생님께 깊은 감사를 표하며 오랜 시간 애정으로 지켜봐주신 가족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고 전시 소감을 밝혔다. 채운 정선영은 현재 (사)한국민화협회 조직운영팀이사를 맡고 있으며, 영월전국민화공모전 최우수상 수상 등 다수의 수상경력이 있다. 장은정(지역리포터, 서울)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