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워싱턴한국문화원, 개최

팝아트인가? 도예로 표현한 민화

워싱턴한국문화원이 지난 1월 11일부터 오는 2월 22일까지 3인의 한국계 미국인 미술가 안금주, 줄리아 권, 서원주가 참여하는 전시회를 연다. 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한국 전통 보자기의 아름다움과 내적 의미를 현대적 시각으로 재창조한 섬유예술 작품 약 30점을 선보였다. 과거 선조들이 다양한 색의 자투리 천을 이어 붙여 만든 한국 전통 보자기는 일상생활에서 매우 실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오늘날에도 현대 디자인의 측면에서 인정받으며 다양한 방식으로 현대예술 작품에 접목되고 있다. 전시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미국 연방의회가 1월 13일로 제정한 ‘미주 한인의 날’을 기념하며 기획한 전시로, 한국계 미국인 미술가들이 한국전통을 기반으로 현대적 감각을 더한 한국 현대 섬유 예술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워싱턴 지역 정순스피저 리포터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