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 갤러리한옥에서 초대전 개최한 최용준 작가

작가로서의 정체성과 고뇌 투영된 작품 세계

대상 수상작인 <이름그림 최용준>을 바라보고 있는 최용준 작가

<2023 갤러리한옥 제3회 불화, 민화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최용준 작가가 8월 19일(토)부터 8월 29일(화)까지 종로구 가회동 위치하는 갤러리한옥에서 초대전을 개최했다. 총 14점의 작품을 선보인 이번 초대전은 올해 1월 (사)한국미술사연구소 부설 갤러리 한옥(관장 문명대 교수)이 주최한 불화, 민화 공모전에서 민화 부문 대상을 수상한 작가에게 부상으로 주어지는 특전이다. 최용준 작가는 대학에서 동양화교육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재료기법을 배우는 등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극히 개인적인 바람 혹은 일상에서 느꼈던 소박한 경험들을 작품에 녹여냈다. 그에게 대상을 안겨준 작품인 <이름그림 최용준>은 상서로운 동물인 용과 작가 자신이 붓을 통해 교감한다는 뜻과 함께 작가로서 정체성에 대한 고뇌도 담겨있다. 또 다른 대표작인 <가야하는 길, 가고 싶은 길>을 통해서도 작가는 이러한 고민들을 투영시켰다. 전업작가로서의 길과 취업에 대한 압박감을 파도, 바위, 해와 달의 도상으로 표현한 것. 감물 먹인 순지에 먹과 분채로 손의 형상을 그린 <감 찾으세 요>, 콩과 팥을 물에 불려 갈아서 종이를 염색한 <콩쥐, 팥쥐> 등 젊은 감각의 위트가 느껴지는 실험의 결과물도 눈에 들어온다.

이번 초대전 또 하나의 대표작 <가야하는 길, 가고 싶은 길>

“대상 수상작은 붓으로 그림 그리는 일을 끝까지 해내리라 마음먹은 것을 표현한 작품입니다. 작가가 되고 싶어 시작했으니 스스로 자존감을 높여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실 작품을 그리기에 앞서 고민을 많이 하는 성향이라 다작을 한다는 것이 어렵게 느껴 져요. 그래서 이번 초대전을 준비할 때도 고생을 좀 했습니다.”
최용준 작가는 향후 파도와 바위, 산 등 현재 확립한 도상들을 발전시켜나가는 방향으로 작품활동을 이어나갈 생각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내년에 불화에도 도전해 보고자 준비중이다. 재현보다는 천수관음의 형상을 이용한 창작 작품을 고려하고 있다.
“앞으로 최소 100점의 작품을 그려보자 하는 다짐을 했어요. 물론 이번 전시처럼 14점의 작품을 준비하는 일도 어려웠으니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우선 올해는 지금 확립한 도상들로 작업을 이어나가고 내년쯤에는 불화 장르에도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