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Review

BOOK Review
조선동물기

조선 선비들 눈에 비친 동물, 그리고 그 속에 담긴 세상

  • 정종우 지음, 김흥식 엮음 | 서해문집 | 2014년 3월 출간

조선동물기

조선시대 선비들이 기록한, 조선시대 사람들의 눈에 비친 동물에 관한 이야기. 고전 속에서 우리 선비들이 동물을 어떻게 바라보고 관찰했으며, 동물에 대한 지식과 관심은 어떠했는지를 살펴보고, 그들의 시각에 대한 현대 과학의 평가를 덧붙였다.
조선시대 선비들은 비록 요즘처럼 세련되고 과학적인 표현을 쓰지 않았고 일부 오류가 있지만, 나름의 합리적인 기준에 근거해 생물들을 분류하고, 특정 생물의 특징과 설명을 상세히 기술하였다. 그런 반면 21세기를 사는 우리들로서는 웃음밖에 나오지 않을 허무맹랑한 이야기도 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이 조선시대를 살던 선조들의 삶이요, 동물관이었다.
그것이 옳으냐, 틀리냐를 이야기하는 것은 호사가적 취미일 뿐이다. 조선 선비들에게 이 기록들은 세상이요, 삶이었다. 따라서 이 기록들을 통해 우리는 동물학적 지식을 얻고자 하지 않는다. 우리가 이 글을 읽는 것은 우리를 앞서 살다 간, 무수히 많은 선조들의 삶을 바라보는 태도, 자연을 바라보는 태도, 동물을 바라보는 태도를 느끼기 위해서다.
저자는 박사 과정을 하던 중 우연히 우리 고전 속 동물 이야기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이후 실학박물관에서 주관한 기획전 “성호 이익의 세상만물 새로 보기”에 자문을 하면서 고전과 동물학에 대해 좀 더 생각하게 되었다. 그리고 그 생각이 이어져 해설을 맡게 되었고, 앞으로도 꾸준한 관심을 가질 예정이다.

그림으로 본 조선

규장각 교양총서 10

  • 이영경 지음,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엮음 | 글항아리 | 2014년 3월 출간

그림으로 본 조선

‘규장각 교양총서’는 2009년 제1권 을 시작으로 조선 사람의 일생과 여행, 그리고 책과 그림 등으로 본 조선을 재구성하면서 이번에 10권을 간행하게 되었다. 이번 주제는 바로 ‘그림으로 본 조선’으로, 즉 ‘이미지’로 조선을 들여다보려는 시도다.
그림 속에는 쉽게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선과 면, 입힌 색의 틈새에서 유무형의 주체가 만들어내는 움직임과 소리가 있고 생각이 담겨 있다.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이 무엇인가를 알아차려야 그림 속의 실상이 온전하게 다가오고 그림 속의 생각을 온전히 공유하게 된다.
조선은 세계적으로 기록문화의 정수를 보여줬던 나라인 만큼, 그 기록 속에서 ‘이미지’도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문(文) 위주의 역사 읽기를 해온 한국사는 이미지 읽기에 소홀했던 것이 사실이다. 특히 이 기획이 의의를 지니는 것은 미술사에서 거론되는 회화적 이미지를 우선으로 삼지 않고, 조선이 과학, 군사, 사상, 교육, 문학, 종교 등의 분야에 남긴 모든 이미지를 총동원해 역사를 입체적으로 읽어보려고 시도하기 때문이다.
그림 속의 인물들이 우리에게 직접 말을 걸어오거나 혹은 그림을 제작하거나 의뢰한 인물의 숨어 있는 이야기가 ‘읽는’ 행위보다 조금 더 직접적이고 풍부하게 다가와 우리의 시야를 넓히고 감성을 흔들어놓을 것이다.

중국회화특강

대표적인 작품으로 본 중국회화사

  • 김남희 지음 | 계명대학교출판부 | 2014년 3월 출간

중국회화특강

대표적인 작품으로 본 중국회화사. 선사시대부터 근대까지, 각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대표적인 작품을 중심으로 중국 회화사를 재미있게 들려준다. 그리고 시대별 중국 회화의 흐름을 짚어주는 데 그치지 않고, 중국 회화사와 같은 시대에 제작된 우리 미술의 대표작을 소개한다. 중국 회화와 우리 미술을 함께 배울 수 있다.
또한 이 책의 콘셉트가 대표작가의 대표작을 소개하는 것인 만큼, 필자는 자세히 읽기로 한 그림을 깊이 감상하게 한다. 그러니까 작가와 그림을 대강 훑고 지나가는 회화사와 달리, 한 작가의 대표적인 그림 한 점에 집중해서 내용과 특징을 세밀하게 음미한다. 각 강의의 말미에는 ‘대표작으로 만나는 한국미술’이라는 제목으로 간략하나마 중국 회화와 동시대에 생산된 우리 미술의 대표작을 덧붙였다.
계명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1987) 및 동 대학교 대학원 회화과 졸업(1992)한 필자의 석사학위 논문으로 「동양화에 있어서의 여백 연구. 중국회화의 사상적 배경 고찰을 중심으로」가 있고, 2009년에 동 대학원 박사 과정에서 「조선시대 감로탱화에 나타난 시간성과 공간성 표현에 관한 연구」로 미술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라대학교 겸임교수를 역임하고, 계명대학교와 영동대학교에서 미술 실기와 이론을 강의하고 있다. 논문으로 「19세기 감로탱화와 풍속화의 비교연구」가, 지은 책으로 (2013)이 있다.

살아있는 한국 신화

흐린 영혼을 씻어주는 오래된 이야기

  • 신동흔 지음 | 한겨레출판사 | 2014년 3월 출간

살아있는 한국신화

<살아있는 한국신화>는 100여 주요 신들이 펼쳐내는 50여 가지 한국 신화를 원전에 충실하고 새롭고 깊이 있는 해설로 다시 개정되어 출간되었다. 총 4부로 구성되어 세상의 창조, 존재와 운명, 삶과 죽음, 욕망과 사랑, 부모 자식 그리고 인간으로서의 삶, 신화 속 여성과 영웅, 빛과 어둠 속 신들 등 핵심 화두에 따라 열네 거리로 구분하여, 화려한 그리스 로마 신화나 기괴하고 험상궂은 중국 신화와 달리 소박하고 자연스럽고 친근한 한국 신들과 그들의 세계를 보여주고 그들의 사연이 담긴 한국 신화 이야기를 들려준다.
필자는 충남 당진 촌마을에서 태어나 등잔불 켜고 살다가 열두 살에 서울로 올라와 고독의 날을 보냈다.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공부하여 설화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학원 시절에 민간 신화와 만난 뒤 오랜 동반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건국대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구비문학을 강의하고 있으며, 원형이 살아있는 진짜 이야기들을 찾아내고 풀어내는 일을 평생의 과업으로 삼고 있다. 시리즈를 기획하고 (황금가지, 2003)을 엮었으며 (한겨레출판, 2004 초판), (월인, 2009), (2012), (휴머니스트, 2013)와 같은 책을 썼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