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간의 글 간추려 모은 책 발간한 원로 미술사학자 허영환-창조적 소수자로서의 여정

50년간의 글 간추려 모은 책 발간한 원로 미술사학자 허영환
창조적 소수자로서의 여정


상백爽白 허영환 교수는 자신의 인생을 엮은 책 <살아온 흔적의 아름다움>을 출간했다. “팔십 평생을 즐거운 소풍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소풍보다 더 즐겁고 행복하게 살다가 갑니다”라고 자평하는 삶은 어떠했으며, 인생 이야기와 함께 그가 민화계에 건네는 조언은 무엇일까.


1936년생. 올해로 82세를 맞는 허영환 명예교수(성신여대 동양화과)는 지난 4월 50여년간의 글을 간추린 책을 펴내고 ‘살아온 흔적의 아름다움’이라는 제목을 붙였다. 지난 2010년, 그동안 읽은 책과 쓴 글 등을 모아서 출간한 <어느 인문학자의 글 읽기와 쓰기> 이후의 자서전이다. 상품성을 염두에 둔 책은 아니지만, 미술사학자로의 50년 인생이 오롯이 담겨있으니 멘토mentor로서는 물론 미술사적으로도 의의가 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기록이 있어야 역사가 있습니다. 남다르게 살아보자는 일념으로 열심히 노력했는데 이만하면 잘 산 듯하니 아름답다고 해도 괜찮을 역사 아니겠습니까.”

먼저 내딛고, 크게 내딛다

“남보다 먼저 알고 먼저 깨닫는 창조적 소수자가 되고자 노력하였습니다. 헛된 세월이 아니었습니다.” 허영환 교수가 직접 지은 묘비명의 일부다. ‘창조적 소수자The Creative Minority’란 영국의 역사학자 아놀드 토인비(Arnold Toynbee, 889~1975)의 저서 《역사의 연구》에 나오는 말로, 끊임없이 도전해 역사의 변화를 이뤄내는 사람들을 뜻한다. 허영환 교수는 대한민국 미술사에 새로운 바람이 되기 위해 80여년의 인생동안 부단히 노력했다. 그는 1963년 한국일보에 입사해 문화부 기자로 활동했고, 1971년에 무령왕릉 발굴 기사를 단독 보도하는 등 기자로서 성공가도를 달렸다. 그러나 허영환 교수는 그 모든 명성과 안정을 뒤로하고 중국미술사를 공부하기 위해 35살의 나이에 홀연히 대만으로 떠났다. 당시 중국미술사는 국내에서 생소한 분야였고, 심지어 허영환 교수는 다섯 살 딸과 네 살 아들을 둔 아버지였으므로 주변사람들은 그의 유학을 만류했다. 하지만 그의 열망을 누구도 막을 수 없었다. “남다르고 싶었고, 우수하고 싶었습니다. 기자는 다방면을 두루두루 아는 사람이지만, 저는 저만의 분야에서 확실한 사람이 되고 싶었습니다. 당시만 해도 중국미술 전문가는 거의 없었는데, 마침 저는 중국어를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중국미술을 선택하고 대만 유학을 결정하게 됐습니다.” 이후 허영환 교수는 문화재청소속 문화재전문위원 겸 감정위원으로 활동하며 중국미술사에 대한 박사학위를 취득해 국내 최초의 중국미술사 전문가가 되었다. 그의 남다르기 위한 여정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성신여대 미술사학과 교수를 비롯해 성신여대 박물관장, 서울시문화재위원 등을 역임했고 동시에 수필가와 시인으로도 활동하며 <중국문화유산기행> 시리즈 등 20여권의 서적, 40여편의 논문, 문화재감정서 30여편과 수필 30여편, 시 120여편 등을 남겼으니 가히 ‘창조적 소수자’의 본本이 된 셈이다.

민화계에 건네는 충고

허영환 교수는 민화계에 건네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모든 예술작품은 언제나 독창성, 유일성, 그리고 작가의 개성이 뚜렷한 개별성이 있어야 한다.’ 제가 성신여대 교수로 있을 때 제자들에게 자주 건네던 말입니다. 저는 민화작가들이 보다 창조적인 작품을 그렸으면 합니다. 물론 창조는 선례가 없는 일을 하는 것이므로 어렵습니다. 하지만 오늘날의 사회를 잘 관찰하면 모티브를 얼마든지 얻을 수 있습니다. 모티브를 발굴하고, 이에 대해 깊이 생각한다면 참신하고 창조적인 주제가 나올 것입니다. 또한 민화의 주요 소재인 여러 가지 상징도 현대적으로 변용될 수 있을 것입니다. 예를 들어 최근의 주요 사건으로는 촛불집회가 있지 않았습니까? 이 사건을 남다르게 받아들이는 사람들은 촛불집회를 소재로 민화를 그려볼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러면 촛불도 어떤 상징이 되지 않을까요?” 또한 허영환 교수는 그 자신이 평생을 미술사학자로 살아온 만큼, 미술사가나 평론가들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사진작가가 괜찮은 사진 한 장을 건지기 위해 몇백장을 다각도에서 찍듯, 미술사가나 평론가들도 하나의 연구주제를 정하기 위해 다각도에서 두루 살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게으르지 않아야겠죠. 학자는 작가보다 더욱 부지런해야 합니다.”

여전히 꿈꾸는, 꽃보다 청춘

토인비는 창조적 소수자들의 상당수가 성공에 도취되고 교만에 빠져 ‘지배적 소수자ruling minority’로 타락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허영환 박사는 80세를 넘은 나이임에도 여전히 창조적 소수자가 되기 위한 인생을 꿈꾼다. “가능하다면 민화나 중국미술에 대한 강의를 하고 싶습니다. 지금도 두 시간은 거뜬히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좀처럼 기회가 없네요.” 월간 <민화>가 그 기회가 되어줬으면 한다고 어린아이처럼 천진한 미소를 건네는 허영환 교수. 여전히 남다르기를 원하는 그는 앞날이 더욱 창창한, ‘꽃보다 청춘’이었다.


글 김태호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장소 티 라운지 ‘오래된 미래’ (한국문화정품관 4층)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