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한국민화학술대회 – 도교문화와 민화의 접점을 논하다

q1

2016 한국민화학술대회
도교문화와 민화의 접점을 논하다

2016 한국민화학술대회가 지난 9월 3일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 시청각실에서 성료됐다. 민화와 도교문화의 접점을 찾아가는 다양한 시각을 제시했던 이번 학술대회에는 민화연구자, 작가 등 많은 민화인들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2016 한국민화학술대회에서 발견한 우리 민화의 근본과 새로운 가능성.

지난 9월 3일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 시청각실에서 2016 한국민화학술대회가 열렸다. 한국민화학회(회장 윤진영)가 주최하고 (사)한국민화협회, 월간 <민화>가 후원했던 이번 학술대회는 고연희 서울대 규장각한국학연구원 교수와 김윤정국립민속박물관 학예사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총 6인의 학자들이 발표자로 나서 도교문화와 민화가 만나는 접점들을 다양한 주제와 모티프로 풀어보고 의견을
나누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도교적 사유를 담은 민화

이른 아침부터 진행된 행사임에도 불구하고 200여 명의 청중이 몰려 성황을 이뤘던 학술대회는 먼저 윤진영 한국민화학회 회장의 인사말로 시작됐다. 윤진영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올해로 창립 9주년을 맞은 한국민화학회는 우리 미술사 속에서 민화의 위상 정립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그 일환으로 지난 2012년부터 매년 민화에 대한 거시적인 주제를 정해 미시적인 방법론으로 풀어보는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민화와 도교문화’를 주제로 삼아 도교문화 속 민화를 좀 더 선명하게 들여다보고자 계획했다. 유망한 학자들의 새로운 연구결과를 선보이는 뜻깊은 자리인 만큼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주시기를 바란다. 또 앞으로 우리 한국민화학회와 학술대회에 더 큰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조인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와 정병모 경주대학교 교수의 기조발표가 이어졌다. 먼저 조인수 교수는 ‘조선시대 도교와 민간회화’를 주제로 발표하며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조선시대 도교미술에 대한 관심을 새롭게 환기시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병모 교수는 ‘관우신앙의 예배화, 삼국지연의도’를 주제로 발표했으며 삼국지연의도가 가진 회화사적 가치에 대해 소개했다.

q2

도교와 민화의 상관관계

기조발표가 끝난 후 본격적인 발표가 진행됐다. 첫 번째 연자로 나선 김취정 서울대학교 박사후 연구원은 ‘장생불사를 향한 염원-
유불선 삼교일치의 단학 지침서 『성명규지(性命圭旨)』와 민화 유불선도(儒彿仙圖)와의 관련성을 중심으로’에서 장생불사 실현을 위한 유불선 삼교일치의 단학 지침서로서의 『성명규지』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민화 유불선도에 『성명규지』의 내용과 그 삽도가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대해 소개했다.
점심식사 후 이어진 두 번째 발표에서는 배원정 월전미술문화재단 초빙연구원이 ‘민화 수노인도(壽老人圖)에 대한 고찰’을 통해 수노인도의 문헌적 근거 및 도상과 역사적 전개, 그리고 민화 수노인도의 특징에 대해 소개했다.
박본수 경기도미술관 선임학예사는 세 번째 연자로 나서 요지연도 관련 문헌기록과 현존하는 조선 요지연도의 유형을 분석하고, 요지연도에 등장하는 도상 중 도교적 상징에 대해 짚어봤다. 마지막 연자인 유미나 원광대학교 교수는 ‘민화 속의 거북 도상과 상징’에서 문헌에 기록된 거북의 도상과 상징에 대해서 알아보고, 그 도상들이 민화에는 어떻게 반영되었는지 고찰했다.
휴식 시간 후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김용권 경희대 교육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조에스더 미국 템플턴대 대학 교수, 이상국
한국민화센터 이사가 토론자로 참석해 발표자들과 발표내용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학술대회는 도교의 사상이 어떻게 민화와 접목되고, 민화의 이면에 어떤 도교적 상징들이 감추어져 있는가를 탐색하는 흥미로운 시간이었던 것은 물론 민화의 근본에 한걸음 더 다가갈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행사였다.

 

정리 박미지 기자
사진 박성일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