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경희 네 번째 개인전 <책그림>

책그림의 새 장章 열다

새아 홍경희 작가가 오는 11월 북촌에 위치한 한옥 소허당에서 반가운 개인전을 개최한다. 책거리, 책가도 화목을 테마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전통 재현작부터 기발한 창작품까지 그만의 고아한 멋이 담긴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우인재 기자


틈틈이 펼쳐보는 책, 모던하면서도 투박한 미감의 분청사기, 손만 뻗으면 잡힐 듯 늘상 곁에 있는 붓…새아 홍경희 작가가 평소 애호하는 기물들을 모아 만든 <새아취향(feat. 허상욱 분청모란)>은 익숙한 듯 새로운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직선과 곡선, 전통과 현대적 아름다움이 묘하게 교차된 이 작품은 오는 11월 홍경희 작가의 개인전 <책그림>에서 볼 수 있다.
“6년 만의 개인전이네요. 저희 연구소 회원전 직후인 데다 그간 개인전보다는 함께 즐길 수 있는 단체전·그룹전에 주력해온 터라 제 전시는 생각지도 못했는데, 우연찮게 평소 좋아하던 한옥에서 전시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 놓치고 싶지 않았어요. 지난 작업물을 살펴보니 가을과 잘 어울리는 책거리, 책가도 작품이 많아 그중 15점을 추려 준비했습니다.”
홍경희 작가는 전시 공간별 작품 컨셉을 달리했다. 한옥 마루에서는 청먹, 다먹, 진금, 백금 등을 활용하여 단색화처럼 심플한 톤으로 작업한 작품들을, 한옥방에는 이건희 컬렉션 <매화문 책가도> 병풍을 포함해 풍성한 색감의 작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지난 9월 무우수 갤러리 기획전 <한국의 가정신앙 부루단지>에 출품한 설치작품 <나재도바매도>도 공개한다. 자식들 잘 되라고 ‘낮에도 밤에도’ 기도하는 어머니의 마음을 담은 것으로, 일월오봉도 앞에 아크릴 거울을 넣은 사발을 놓아 그림 속 해와 달이 절묘히 비춰지도록 만들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발 대신 책을 설치, 낮밤 없이 책을 열심히 본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그 외 책이 담긴 함을 그려 오려낸 뒤 투명 아크릴로 표구해 입체적 효과를 연출한 작품 등 오랜 공력과 참신한 아이디어로 완성한 신작들을 대대적으로 선보인다.


홍경희, <새아취향(feat. 허상욱 분청모란)>,
2022, 장지에 도토리염색, 청먹, 다먹, 진금, 백금, 방해말, 수정, 분채, 110×95㎝


새 아침의 설렘으로

홍경희 작가는 새아궁중민화연구소와 민畵원을 지도, 운영하고 있으며 (사)한국민화협회 서울북부지부장으로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민화계 중진이다. 특히 브랜딩 감각이 뛰어나 최근 회원들과 참여한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 대한민국민화아트페어 부스에서 고감도의 민화 상품들을 완판하다시피 하는 쾌거를 거두기도 했다. 지난 8월에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에서 진행하는 전통문화 전문인력양성 교육프로그램 <전통가온 차세대 리더 과정> 1기에 선발돼 화실 수업까지 줄여가며 여러 특강을 수강하는 등 유례없이 바쁜 나날을 보내는 중이다. 꾸준한 노력과 도전을 자양분 삼아 일신日新해온 홍경희 작가, ‘새 아침’이란 뜻의 한글 호 ‘새아’의 의미처럼 희망과 설렘이 가득한 그의 작품은 보는 이의 마음에도 따사로운 햇살을 비춰줄 것이다.

11월 10일(목)~11월 19일(토)
서울 종로구 윤보선길57 안동교회 부설 한옥 소허당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