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정민화연구회 세 번째 회원전 <화담화담畫談華談>

꽃과 그림이 있는 곳에 이야기는 흘러넘치고

꽃 피어난 곳에 사랑의 대화가 끊이질 않고, 그림 있는 곳에 풍요의 이야기가 흘러넘친다.
지저귀는 새소리, 향기로운 풀 내음, 살랑이는 바람결까지 함께 하는 이곳은 모두가 화합하여 정을 나누는 ‘화담의 장’.
꽃 보고 그림 보며 이야기 나누는 혜정민화연구회의 세 번째 회원전을 기다리며

글 김송희 기자 사진 우인재 기자


노윤숙 작가가 이끄는 혜정민화연구회(회장 김옥경)가 다가오는 4월, 남산갤러리에서 세 번째 회원전 <화담화담畫談華談>을 선보인다. 테마전이었던 이전과는 달리 이번 전시에서는 자유주제로 구성해 보다 다채로운 작품 세계를 펼쳐 보일 예정이다. 노윤숙 작가는 회원들의 탄탄한 기량과 무르익은 필력을 기대하라며 전시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청출어람! 우리 회원들 작품들 하나하나 얼마나 뛰어나고 훌륭한지 몰라요. 고운 마음들처럼 그 색은 또 얼마나 아름다운지, 전시가 열리는 봄날과 딱 어울리는 작품들이죠. 그림 화畫와 꽃 화花, 그리고 이야기를 뜻하는 담談을 써서 화담화담이란 이름을 지어보았어요. 따뜻한 봄날 정다운 이야기 나누며 행복한 시간 보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강영은, 권혜원, 김동지, 김영미, 김옥경, 김정미, 남궁송옥, 신재은, 오춘하, 이남정, 이미선, 이혜원, 장경숙, 전정숙, 정혜숙 총 15인의 작가가 참여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책가도, 화조도, 화접도, 장생도, 모란도, 장막도, 연화도 등 행복하고 화목한 전통 화목들을 총망라한다. 서정성이 깃든 현대적인 미감의 전통민화를 제대로 만끽할 수 있는데, 이쯤에서 혜정민화연구회만의 강점을 다시금 상기해볼 수 있다. 그것은 바로 자연으로 물들인 듯한 맑고 청아한 색감. 회원들은 몇 가지 주목할 만한 관람 포인트를 짚어주었다.
“작품에 다양한 꽃들이 등장하는데요. 수줍은 듯하면서도 탐스러운 꽃잎의 색감에 주목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또 그 곁을 맴도는 새의 깃털도 재밌는데요. 단정한 옷을 입은 듯한 새가 있는가 하면, 조금 과감한 옷을 입은 듯한 새도 있어요. 전체적인 조화를 함께 보신다면 더욱 풍성하게 작품을 즐기실 수 있을 겁니다.”


노윤숙, <연화도>, 2023, 비단에 봉채, 분채, 72×109㎝


사랑으로 이루어가는 화합

2019년 첫 회 때부터 이어온 ‘포토존’도 놓쳐선 안 될 관람 포인트다. 회원들은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한쪽 벽면을 채워 감각적인 전시 공간은 물론 훌륭한 즐길 거리를 만들어 냈다. 벽면에 자유로이 걸린 작품들이 각양각색의 매력을 뽐내면서도 편안히 조화를 이루는 모습이 마치 혜정민화연구회의 회원들과도 닮았다. 김옥경 작가는 지난 회원전 이후 코로나 시기를 견딜 수 있었던 데에는 함께 그리는 동료들의 몫이 컸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그림이 없었다면 코로나라는 우울한 시간을 견디기 힘들었을 거예요. 또 함께였기 때문에 더욱 단단한 마음으로 이겨낼 수 있었던 것 같아요. 그 시간동안 다들 더 멋진 작품들을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같은 마음으로, 같은 곳을 바라보며, 같이 걸어갈 수 있어서 감사해요. 이번 전시를 통해 더 많은 분과 ‘같이’ 할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끝으로 노윤숙 작가는 혜정민화연구회의 중심이 되는 중요한 가치를 전하며 마무리했다.
“우리 모두 그림을 통해 사랑을 배우고 그 사랑으로 화합되어 아름답게 어우러지길 바라는 마음이에요. 이러한 마음이 결국 고운 작품, 더 고운 세상을 완성할 거라 믿어요. 모두 따뜻한 봄날되시길 바랍니다.”

4월 12일(수)~4월 16일(일)
남산도서관 내 남산갤러리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