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연 제1회 개인전 – 일상 예술로 열매 맺은 민화

민화가 그려진 의자에 앉아, 민화 그릇에 담아 맛있는 음식을 먹고, 민화 화병에 꽂힌 꽃송이를 매만지며 보내는 일상은 하루하루가 민화처럼 빛나지 않을까? 한지연 작가가 첫 번째 개인전 <美 實 展 - 아름다운 열매가 되다>를 통해 이 즐거운 상상을 실제로 선보인다. 공간 속 민화를 디자인하는 그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유려한 도자기, 폭신한 의자를 화폭 삼아

민화로 먹고 마시며 쉬어가는 경험은 그림을 눈으로 감상하는 것과는 또 다른 즐거움일 터, 한지연 작가가 오는 12월 4일부터 12월 8일까지 원주한지테마파크에서 창작생활민화전 <美 實 展 - 아름다운 열매가 되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지연 작가가 2019 원주문화재단 문화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되며 개최하는 첫 개인전으로 전통민화뿐 아니라 다양한 생활용품을 선보인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실용성에 중점을 뒀습니다. 전시제목인 ‘미실美實’은 도자기와 민화가 만나 실용적이고 아름다운 열매를 맺는다는 뜻이에요. 아직 민화가 고루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여러 작품을 통해 민화의 세련된 면을 보여드리고 싶어요.”
전시에서는 <초충도>, <기명절지도> 등 전통작품을 포함해 도자기를 활용한 오브제, 리폼의자와 나란히 세팅한 티 테이블, 밥그릇부터 국그릇까지 한상 가득 차려낸 민화도자기 세트, 에코백과 같은 패브릭 소품 등 40여점의 작품이 공개된다.
“전시장에서 작품을 만져보고, 촬영하는 것은 물론 의자의 경우 앉아볼 수 있도록 준비할거에요. 민화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보려 합니다.”

공간에 스민 민화, 일상을 작품으로

실내디자인을 전공한 한지연 작가가 입체적이고, 실용적인 관점으로 민화에 접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취미 삼아 시작한 도예는 14년여가 되어가고, 송기성 작가를 사사하며 시작한 민화 작업은 6년차로 접어들면서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자연스레 그만의 작품을 만들어나갔다.
“민화를 현대적으로 풀어내기 위해 많이 고민했어요. 작업 초기시절엔 주변으로부터 ‘올드하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죠. 사람들이 생활 속에서 늘 가까이 둘 수 있는, 세련되고도 무난한 디자인이 필요했습니다. 용도의 측면에서는 옛날 선조들이 민화를 곁에 두고 활용했듯 오늘날에도 실용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했고요.”
그는 여러 시행착오를 거치며 독자적인 테마를 구축해갔다. 일월오봉도 속 물결, 거북이 등껍질, 모란 등 전통적 도상을 모티프로 기하학적 무늬를 고안하는가 하면 백토, 흑토와 같은 도자기 재료 뿐 아니라 크리스탈, 진주, 철판프레임 등 여러 소재를 활용해 한층 다채로운 질감의 작품을 만들어냈다. 특히 철판프레임의 경우 가볍고 견고하면서도 작은 고리나 액세서리 등을 걸어 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 선호하는 재료라고. 작품은 전반적으로 심플한 디자인에 파스텔톤의 색감으로 어떤 공간과도 쉽게 어우러진다. 민화를 ‘활용’하는 일상생활 그 자체가 예술이 되는 것이다.
그는 이번 전시를 통해 민화가 사람들과 한층 가까워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일상에 녹아든 민화를 보여드리고 싶어요. 이번이 첫 전시라 부족한 점도 많지만, 민화가 사람들에게 한층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2 comments on “한지연 제1회 개인전 – 일상 예술로 열매 맺은 민화

아리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