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화의 진면목을 보여주는 명품도록 민화본색(民畫本色) 출간

민화본색

『民畵本色』 제목부터 눈길을 확 잡아끈다. 제대로 된 민화 작품이 수록되어 있을 것 같은 느낌이다. 또한, 도록의 표지 디자인과 포장이 전문가의 손길을 느끼게 한다. 도록에 담긴 내용 또한 만만찮은 장인의 향기가 풍겨져 나온다. 가회민화박물관 소장 작품 중 윤열수 관장이 직접 엄선한 작품이 『民畵本色』에 담겨 있다.

명품 민화의 보고, 民畵本色

이 도록에 수록된 작품은 가회민화박물관 소장 작품 중 윤열수 관장이 직접 엄선한 작품으로 채워져 있다. 가회민화박물관은 수천 점의 주옥같은 민화를 소장하고 있는 우리나라 명품 민화의 보물창고 같은 곳이다. 가회민화박물관에 소장된 작품은 민화에 관한 한 수적인 면에서나 질적인 면에서 어떤 미술관이나 박물관이 흉내 낼 수 없는 곳이라 할 수 있다. 가회민화박물관은 윤열수 관장이 40여 년동안 민화연구와 민화의 대중화를 위해 일생을 바쳐 오늘날 민화 시대를 만들어 낸 산실이다.
이 도록의 명칭이 『民畵本色』인 이유를 사전을 통해 살펴보았다. ‘本色’이란 용어가 ‘본디의 빛깔이나 생김새’, ‘본디의 특색이나 정체’라고 되어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 『民畵本色』은 제목만 보더라도 민화 본래의 빛깔, 조형을 특색으로 하는 작품이 수록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도록에서는 가회민화박물관이 소장한 민화 본색이라 할 만한 명품 250점을 주제별로 나누어 9개의 장으로 구분했다. 각 작품은 작품 전체사진과 아름다운 디테일, 작품해설을 합쳐 2권 총 752페이지의 분량으로 제작된 명품 민화의 보고寶庫이며 진수眞髓라 할 수 있다.

2권에 나눠 담긴 다양한 주제의 작품

1권에는 화조도와 화훼도를 수록했다. 화훼도는 넓은 범주로는 화조도에 속하는 것이지만, 이를 굳이 별도로 구분하여 주제를 더욱 확대했다. 즉 화조도에는 글자의 자의字意대로 꽃과 새가 있는 작품들을, 화훼도에는 꽃만 있는 작품과 약간의 영모가 포함된 작품을 별도로 구분하였다. 이러한 이유는 현재 남아 있는 민화 작품 중에서 화조화가 가장 많은 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이해할 수 있다.
2권에는 벽사도, 어해도, 인물도, 책가도, 감모여재도, 문자도, 산수도로 분류된 작품을 수록하였다. 벽사도에는 까지호랑이, 용, 매, 해태, 봉황, 기린 등의 소재로 그려진 작품을 수록했는데 물론 봉황, 기린 등은 길상의 그림이라고 알려졌으나 벽사·길상을 벽사화로 줄여 표기한 것이 아닌가 한다. 특히 문자도는 경기도, 강원도, 제주도, 경상도 등 지역별로 다양하게 수록되었고, 또한 다양한 서체의 백수백복도가 여러 점 수록되어 있어 문자도를 연구하는 연구자에게 많은 참고가 될 만하다. 산수도에는 다양한 금강산도, 소상팔경도, 무이구곡도 등이 수록되어 있어 당시 유행했던 산수화의 세계를 음미해 볼 수 있다.
이 도록은 수록된 작품의 순서가 무질서하게 보일지 모르나 나름대로 기승전결을 생각하고 순서를 정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1권의 화조화에서 2권의 산수화로 결론짓는 것은 인생의 기승전결을 작품의 배치로 대신한 것으로 보인다. 아름다운 화조화에서 출생의 생동감이, 벽사도, 어해도, 인물도, 책가도, 감모여재도, 문자도에서는 인생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을 표현하고, 산수화에서는 말년의 깊이 있는 인생의 의미를 전하고자 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다.

연구자, 작가 모두를 만족시키는 창작과 연구의 길잡이

이 도록에는 논고가 없어 의아하게 생각되었지만 깊이 생각해보면 다 의미가 있다. 이전까지 민화 도록은 대부분 수록된 작품과 실질적인 관련이 없는 내용으로 천편일률적인 논고를 싣는 경향이 있었는데, 이를 탈피하여 연구자에게는 이미 축적된 많은 논고를 참고할 수 있도록 하는 자료제공의 의미를, 작가에게는 창작성 있는 작품 위주의 이미지 디테일을 제공함으로써 궁중회화에서 맛볼 수 없는 민화 특유의 독창성 있는 조형과 색감을 제공하는데 의미를 둔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民畵本色』은 민화를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을 제공하는 민화창작과 연구의 길잡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글 : 이상국(가회민화박물관 부관장/문학박사)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