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민화人 축제 – 한마당 500인 작가展

한국 민화人 축제
한마당 500인 작가展
민화계 화합의 장으로 거듭나다

대한민국에 민화가 있어 행복하다! 전 세계의 모든 미술인이 미쳐 생각조차 못했던 만큼의 자유와 상상력을 동원하여 춤추는, 더 없이 신명나는 미술. 행복의 상징적 아이콘으로 떠오른 민화에 모든 미술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음을 보며 우리 민화계는 덩달아 신이 났다. 이미 걷잡
을 수 없이 전국적으로 불어나는 민화 종사자 숫자, 그저변확대의 모습이 참으로 놀랍다.


아직은 제 자리를 찾아내지 못하고 있지만, 분명한 것은 민화가 우리민족의 대표미술이라는 점이다. ‘500인展’을 기획, 진행하면서 내 가슴을 뜨겁게 한 것은 만시지탄의 통한으로 가슴에 응어리진 민화인의 대동단결의 힘이었다. 사실 지난 2013년 8월, (사)한국미술협회 민화분과위원회가 주최한 ‘한국산하와 민화-아름다운 색채여행展’이 열렸을 때에 이미 300여 명의 민화인들이 대동단결展을 이룬바 있어서 믿어 의심치 않았지만, 우리 운영위원들의 기대는 또다시 놀랄만한 사건이 되어 돌아왔다. 참가 출품 마지막 날에 출품 희망자가 계속 불어나 600여 명에 이르렀는데도 출품 희망자들이 끊임없이 밀려드는 바람에 결국 웹하드를 차단하기에 이른 것이었다. 이것이 오늘날 한국 민화인들의 대동단결된 통한의 힘이다! 결국은 이미 자료를 제출한 화가들을 어찌할 수 없어 애초의 500인을 훨씬 초과한 586명展으로 늘어나 버리고 말았다. 같은 날 인사동의 다른 한쪽에서 200인의 전시회가 동시에 열리는데도 그와 겹치는 사람 거의 없이 이렇게 몰려드는 사태는 다름 아닌 (사)한국미술협회에 민화분과가 신설된 것을 크게 기뻐하는 전국 민화인들의 환호이기도 한 것이어서 더 깊은 감동으로 밀려온다.


500인전, 민화인의 단결 보여줬던 뜻깊은 전시

q2
‘한국 민화인 축제 한마당 500인展’을 통해 우리 민화인의 꿈과 희망이 하나라는 것을 유감없이 세상에 알릴 수 있었다는 사실에 지금도 말할 수 없이 기쁘다. 또한, 참가자들은 물론 참가는 하진 못했지만 뜻을 같이 하는 모든 민화인에게도 축하와 함께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 다시 한 번 더 힘주어 말하지만, 우리 다 함께 힘을 합하여 한국민화를 전 세계의 미술의 꽃으로 피워내기 위해 노력하자.
2013년 미술협회 민화분과위원회 활성화 전시 300인展을 기획하면서 다음 전시회는 500인展으로 하겠다고 마음속으로 다짐해오던 일로서 한국미술협회 민화분과위원회가 공식 인정되었으며, 이를 기념하는 한국 민화인 축제 한마당 500인展을 기획하게 되었다.
그동안 우리민화의 오랜 역사를 뒤돌아보고 왜곡된 부분을 극복하려는 노력은 우리민화의 정체성을 회복하는 일이자 성장 발전을 위한 바람직한 일이다. 오랜 역사동안 우리민족과 함께 향유해온 민화가 한국미술사에 포함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삶에 대한 염원, 행복을 추구하는 길상적 의미를 담고 있는 민화는 현대미술로서 새로운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많은 사람들의 관심의 대상이 되었으며, 이제는 우리민화의 역사가 제대로 연구되어 이론적, 조형적으로 정립이 필요한 때이다.
그러한 의미에서 (사)한국미술협회 민화분과가 정식으로 인정된 것을 축하하는 축제 한마당 500인展을 총괄기획 하였으며, 공동 위원장 김상철 선생과 함께 민화인들의 단합된 모습이 돋보였던 매우 의미 있는 전시가 되었다.
500인展이 기획될 당시 오랜 시간 집필 해오시던 『우리민화 100年史』를 함께 수록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신 김용권 교수님께도 심심하게나마 이 기회를 빌어 감사의 뜻을 올리는 바이다. 500인展을 운영해주신 김재춘 위원장을 비롯하여 많은 운영위원님들, 진행을 도와주신 모든 분들에게도 늦었지만 감사의 뜻을 전한다.
2016년 끝자락에 한국민화인 축제 한마당 500인展 총괄기획 위원장 이규완, 김상철과 함께.

글 이규완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