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채색화협회(구 연구회) 다섯 번째 회원전

협회로 새출발, 전통美 활짝 피워낼 것

2013년 창립전을 개최하며 성장을 이어온 한국전통채색화연구회가 10여년 만에 한국전통채색화협회란 이름을 내걸고 새 출발을 알리는 전시회를 개최한다. 무려 12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탄탄한 공력으로 완성한 작품을 통해 전통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우인재 기자


모던한 화풍을 바탕으로 괄목 성장을 거듭해온 한국전통채색화협회(지도 고광준)가 오는 3월 8일(수)부터 3월 13일(월)까지 인사동 갤러리 라메르에서 다섯 번째 회원전을 개최한다. 현촌 고광준 작가를 사사한 전국 각지의 제자와 손제자까지 무려 120여명의 회원들이 참여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한 전통민화 및 궁중화 작품을 대대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시는 고광준 작가가 지난해 말 비영리법인인 ‘한국전통채색화협회’를 출범한 뒤 여는 첫 전시라는 점에서 한층 각별한 의미를 지닌다. 고광준 작가는 대규모 회원전을 앞두고 감회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반 백 년 동안 그림만을 그려왔는데, 어느덧 이렇게 많은 제자들과 전시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고, 지난해 출범시킨 협회를 활성화시켰으면 해요. 큰 욕심은 없어요. 제자들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우리 전통채색화의 아름다움을 더 많은 사람들과 나누었으면 합니다.”


천진주, <백학도>, 2023, 순지에 수간분채, 봉채, 각 125×60㎝


수백 명을 매료시킨 전통의 힘

1세대 민화작가인 현촌 고광준 작가가 지도하는 한국전통채색화협회는 이화여대 색채디자인연구소 전통채색화 과정 수강생 및 졸업생, 화실인 한국전통채색화 연구소 회원, 제자들이 이끄는 그룹으로 구성됐다. 지속적인 교류 활동으로 회원들의 성장을 도모하며 전시 활동뿐 아니라 작업에 관한 체계적인 매뉴얼을 공유함으로써 전통채색화의 저변을 넓히는 데 중점을 둔다. 궁중화와 전통민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내는 그의 탁월한 감각에 매료된 이들이 해를 거듭하는 동안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2013년 약 1백여명의 제자와 시작한 단체는 현재 600여명 규모로 대폭 성장했다. 수도권은 물론 경상도, 충청도, 제주도, 심지어 일본까지 회원들의 근거지도 다양하다. 김순섭 작가는 “선생님께서는 전방위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시지만, 특히 조색調色방식은 자타공인 세련된 기품을 자랑합니다. 작은 디테일까지도 놓치지 않는 모습에 감탄이 절로 나올 정도”라고 말했으며 이정림 작가는 “전통 작품을 작업할 때 단순히 모사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자료를 바탕으로 형태와 색을 재건再建함으로써 완성도를 대폭 높일 수 있도록 지도해주십니다. 배우고 또 배워도 끝이 없을 정도”라며 찬탄을 이어갔다. 이에 덧붙여 정은애 작가는 “선생님께서 완벽주의를 추구하시다보니 무섭다고 소문났는데, 그림에만 엄격하시지 정감 넘치는 분”이라고 귀띔했다. 문하생들의 애정 어린 예찬과 한결 같은 열정 앞에서 더욱 노력할 수밖에 없다는 고광준 작가. 늘 초심처럼 나아가리란 다짐을 전했다.
“제 사전에 ‘최고’, ‘정상’이란 단어는 없습니다. 멈춰있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해야한다고 믿기 때문이죠. 제가 열심히 작업해야 제자들도 더 발전하지 않겠어요. 더 큰 책임감을 갖고 나아가겠습니다.”

3월 8일(수)~3월 13일(월)
오프닝 3월 8일(수) 오후 4시
갤러리 라메르 2층, 3층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