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통문화연구회 제1회 회원전 –
전통문화 지킴이들의 솜씨전

한국전통문화연구회가 오는 7월 중순 첫 회원전을 개최한다. 유수 민화작가들의 그림부터 무형문화재급 명인들의 작품까지 두루 출품되어, 한국 전통문화의 역량을 가늠하는 동시에 우리만의 고매하고 깊은 아름다움을 경험할 수 있는 매우 특별한 전시가 될 것이다. 한국전통문화연구회 회원들의 생생한 목소리로 전시 이야기를 들어보도록 하자.


전통문화의 완숙함을 한 자리에서 살펴보다

그야말로 용집봉회龍集鳳會다. 한국 전통문화의 거장들이 한곳에 모였기 때문이다. 한국전통문화연구회(회장 인미애)는 오는 7월 11일부터 16일까지 종로구 인사동에 있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갤러리(KCDF)에서 첫 번째 회원전을 개최한다. 서민자, 송영옥, 황은자, 인미애, 정희정 등 유수 민화작가 14명과 불화, 단청, 전통붓, 전통염색, 환도, 목조각, 가마, 옻칠공예 등 다양한 전통문화의 무형문화재급 장인 총 28명이 참여해 35점 이상의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로 한국 전통문화의 가장 완숙한 모습을 한 번에 관람할 수 있는 흔치 않은 전시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시 참여자들이 직접 제작한 전통붓, 스카프, 부채 등의 다양한 소품도 판매되고, 판매금액의 일부는 미혼모 가정을 위해 사용된다. 또한 전문가들이 직접 진행하는 민화와 단청 그리기 체험 프로그램과 토크 콘서트 등도 열린다. 나비그림으로 유명한 한국전통문화연구회의 인미애 회장은 “다큐멘터리 프로에서나 볼 수 있는 최고의 장인들이 한데 모여서 전시를 하는 흔치 않은 기회다. 개인전, 초대전 등으로 왕성히 활동하는 분들이기에 한 자리에 모시기 힘들었지만, 전통문화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우리 전통문화를 더욱 널리 알리는 것이 소임이라고 생각해 전시를 추진하게 됐다”라고 전시 개최 이유를 밝혔다.

무형문화재급 명인들이 모인 단체

한국전통문화연구회는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민화전공 겸임교수이자 가회민화박물관 관장인 윤열수 관장의 주도로 모인 제자 등이 지난 2012년에 발족한 동국민화연구회가 발전한 단체다. 이들은 한국의 전통문화예술을 보다 넓은 시각에서 연구하기 위해 민화 외의 영역으로 문호를 넓혔다. 단청과 민화 분야에서 활동하며 한국전통문화연구회 총무를 맡고 있는 최봉금 작가는 “자신의 본질을 모르면 방향을 잃게 되고 결국 타인도 이해하지 못하게 된다. 전통은 우리의 본질이고, 전통을 이해하는 것은 결국 글로벌 시대에 발맞추는 일과 일맥상통한다. 민화를 포함한 전통예술을 폭넓게 이해하고 나아가 세계와 소통하기 위해 지난해 말에 단체의 외연을 넓혔다”라고 명칭변경 계기를 밝혔다.
문호를 개방한 덕분에 한국전통문화연구회에는 민화 외의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이 두루 모였다. 회원 중에는 국가무형문화재 101호 금속활자장 임인호 장인, 서울시무형문화재 5호 붓장 전상규 장인, 서울시무형문화재 49호 홍염장 김경열 장인, 경기도무형문화재 42호 석구조물장 임동조 장인, 경기도무형문화재 62호 환도장 홍석현 장인, 칠피漆皮공예 명장 박성규 장인 등 대한민국 전통문화계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명장들도 다수 있다. 이들은 민화를 비롯한 전통문화 전 영역에 대해 정기적으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학술답사를 진행하는 등 심도 깊은 연구를 꾸준히 한다. 한국전통문화연구회 회원이자 불화 및 (眞影, 초상화) 분야에서 활동하는 이문희 작가는 “각 분야의 장인들이 모여서 함께 연구하기 때문에 엄청난 시너지가 있다”라고 밝혔다.

전통문화의 세계화로 우리나라의 위상 높일 것

한국전통문화연구회는 앞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박물관 등지에서도 정기적으로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무형문화재급 명인들 다수가 회원으로 있는 단체로서 우리 문화의 우수함을 널리 알려야 한다는 책임감을 공유하기 때문이다. 한국전통문화연구회 부회장이자 전통붓 무형문화재인 전상규 장인은 “전통문화가 점점 사라져가는 현실이 안타깝다. 전통문화계에 머무는 사람으로서 지금의 모습에 책임감을 느낀다. 앞으로 회원들과 함께 우리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알리고, 나아가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는 문화전도사로 활동하고 싶다. 명장들이 많이 모인 단체인 만큼 우리가 지닌 저력을 굳게 믿는다”라고 향후 포부를 밝혔다. 모진 풍파 속에서도 우리 고유의 아름다움을 지켜온 전통문화의 거목들처럼, 한국전통문화연구회도 앞으로 대한민국 민화계와 전통문화를 지탱하는 단단한 대들보가 될 것이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글 김태호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장소 민화부티크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