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화학회 제11회 정기 학술대회 미리보기

유명 학자와 작가, 민화의 재료와 기법 토론하다

그동안 민화를 미술사학, 역사학, 종교학 등 다양한 관점에서 탐구해 온 한국민화학회가 오는 10월 초 정기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올해의 주제는 〈민화의 재료와 기법〉으로, 학자는 물론 민화작가들의 작품 활동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돼 더욱 주목된다.


한국민화학회가 오는 10월 6일(토) 서울시 강서구에 있는 겸재정선미술관에서 제11회 정기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올해 주제는 〈민화의 재료와 기법〉으로, 그간 학계에서 연구가 비교적 소홀했던 안료 등의 민화재료를 집중탐구해 학술적 공백을 메우는 것은 물론, 점차 늘어나는 민화작가들에게 보다 실제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민화의 재료와 기법을 고찰하는 자리

학술대회는 총 3부로 구성된다. 먼저 한국민화학회의 윤진영 회장이 기조연설을 하고, 이후 1부가 진행된다. 맨 처음으로 변인호 교수가 〈조선시대 전승 안료의 변용〉이라는 주제의 논문을 발표한다. 변 교수는 오랜 기간 안료와 염료를 연구해왔으며, 경주대학교 문화재학과에서〈조선 후기 서양 안료 및 염료 연구〉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다음으로는 국내 대표 안료업체로 천연석채 등을 생산하고 있는 (주)가일전통안료의 김현승 대표가 〈근대 이전의 채색재료에 대한 고찰 -고려불화와 궁중장식화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제를 이어간다. 이후 한서대학교 문화재보존학과의 곽동해 교수가 〈옛 화가의 채색비법 고정考訂〉이라는 주제의 발표를 한다. 곽동해 교수는 단청과 불화의 전통안료에 대해 문헌사적 연구 등 다양한 학술활동을 해온 것은 물론, 본지에도 전통안료에 대해 기고 한 바 있다.
2부에서는 동아시아의 민화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먼저 우영숙 작가가 〈중국 민간연화民間年畵의 제작기법 및 회화성 -18세기 소주蘇州지역 민간연화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우영숙 작가는 국내를 비롯해 미국, 독일, 중국, 오스트리아 등에서 개인전과 초대전 등을 개최한 경력이 있는 민화작가로 명지대학교 미술사학과에서 〈청대 소주蘇州 민간연화民間年畵 연구 : 건륭연간의 판화작품을 중심으로〉로 박사학위를 취득한 바 있다. 다음으로는 구미시청의 박근아 학예연구사가 〈한국 근대기 인쇄 병풍화와 민화 연구〉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이후 3부에서는 발표에 대한 토론이 진행된다.

민화 유행에 일조한 민화계 유일 학회

한국민화학회는 지난 2007년부터 민화계 내외의 기라성같은 학자들과 유명 민화작가들이 모여 매년마다 정기 학술대회를 개최해온 민화계 유일 학회다. 지난 10여년간 〈한국 채색화의 전통〉, 〈민화와 불교문화〉, 〈민화와 도교문화〉, 〈민화의 과제와 나아갈 방향〉 등의 주제로 민화를 다각도에서 탐구하며 학계 내에서 민화의 위상을 높인 것은 물론, 현재의 민화 대유행을 이끌어내는 기반을 닦는 데 크게 일조했다.
지난해에는 창립 10주년 기념 학술대회를 열어 학회 10년의 성과와 전망, 민화와 인문학 등의 주제를 깊이 논의했다. 당시 발표된 논문 중 (사)한국민속학술단체연합 이윤선 이사장의 〈민화민속학 시론〉과 성균관대학교 동아시아학술원 고연희 교수의 〈민화 연구의 역사와 전망〉, 경주대학교 문화재학과 정병모 교수의 <민화의 원래 의미와 현대적 의미>는 본지의 2018년 6월호, 7월호, 9월호에 기고되었다.


글 김태호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