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술로 조망한 과거 속 서화와 민화 – 특별전시 연계 학술세미나 두가지

학술로 조망한 과거 속 서화와 민화
특별전시 연계 학술세미나 두가지


지난 10월부터 과거 미술 속 도시의 모습, 현대작가와 민화의 상관관계를 살필 수 있는 특별전시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연계 학술대회도 성황리에 치러졌다. 학문적 접근을 통해 고화 연구자들의 수준 높은 연구결과를 확인함은 물론 과거부터 전해져 온 서화와 전통민화, 창작민화를 다시 한번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q1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지난 10월 20일 <미술 속 도시, 도시 속 미술>전 연계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당일 1백여 명이 넘는 연구자들과 학생들이 참관해 전통 서화와 시대상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에서는 지난 10월 20일 <장욱진과 민화 : 행복>전 연계 학술 세미나를 통해 장욱진 화백의 그림세계는 물론 전통민화와 창작민화의 연계성을 짚어보고, 앞으로 민화계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논의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Ⅰ. 국립중앙박물관
<미술 속 도시, 도시 속 미술>전 연계 학술 심포지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 중인 <미술 속 도시, 도시 속 미술>전의 연계 학술 심포지엄이 지난 10월 20일 박물관 대강당에서 개최됐다. 이번 심포지엄은 도시그림을 통해 시대상을 살피고 해당 시대별 유통되었던 유물과 시대적 민족 정서, 함께 발전한 도자, 서예, 붓, 정치적 상황 등을 함께 살핀 흥미로운 학술발표로 치러졌다.
세션 1의 ‘도시의 시각화’에서는 이기봉(국립중앙도서관), 박정애(한국예술종합학교), 이주현(명지대학교)이 연자로 나서 과거 도시의 풍경을 설명했으며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던 경관과 활동 모습, 그로 인해서 살필 수 있는 지리적 요소에 대해 논했다.
세션 2의 ‘도시의 미술취향’에서는 장진아(국립중앙박물관), 황정연(국립문화재연구소), 신정훈(한국예술종합학교)이 발표자로 나서 19세기 미술을 향유했던 집단들, 특히 중인들이 즐겼던 미술문화와 서화사의 분위기, 궁가가 밀집되었던 경복궁 주변에서 거주하던 사람들이 즐긴 미술문화, 근대로 넘어와 경성에서 즐긴 회화 스타일에 대해 설명했다.
마지막 세션 3의 ‘미술시장과 유통’에서는 엄승희(이화여자대학교), 김상엽(국외소재문화재재단), 오윤정(전북대학교)이 나서 19세기에서 20세기 이르기까지 유통된 도자의 생산구조와 형태, 근대로 넘어오는 과도기 속에서 형성된 미술시장의 모습, 경성의 모더니스트들이 즐긴 문화적 취향에 대해 살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각 시대별 미술계를 주도했던 계층과 그들이 즐긴 미술적 장르를 단편적으로 살펴볼 수 있었으며, 특히 도자나 서화가 특정 도심지에서 유통되는 현상을 통해 과거 우리 민족이 선호하고 관심을 가졌던 예술을 간접적으로 확인해볼 수 있었다.

q2

Ⅱ.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장욱진과 민화, 행복>전 연계 학술세미나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관장 변종필)에서 진행 중인 <장욱진과 민화: 행복>전의 연계 학술세미나가 지난 10월 15일 지하 세미나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학술세미나는 장욱진의 미술세계를 학문적으로 접근해 민화장의 깊숙한 내면세계를 엿볼 수 있도록 했다. 민화연구자들이 대거 모인 이번 세미나는 문학과 그림, 미술, 현대의 흐름 등의 관점에서 살핀 다채로운 분석이 이어졌다.
발표에 앞서 장욱진 화백과 깊은 인연이 있었던 김형국 교수(서울대학교)의 ‘모더니스트 민화장, 장욱진’에 관한 기조발제가 진행되었다.
본격적인 발표의 첫 순서에는 윤열수 관장(가회민화박물관, 월간<민화> 발행인)이 ‘장욱진의 예술세계와 전통민화와의 관계성’를 다뤘다.
“윤 관장은 창작민화가 유행함에 따라 단순화되고 상징성이 강조되는 것을 목격할 수 있는데 이는 장욱진의 그림에서 유사점을 찾을 수 있다. 그림의 도상들이 형태는 달라도 일정한 의미를 지닌다는 것, 입체적인 배치보다는 평면배치를 통해 사물의 의미를 강조하는 것이 이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범모 교수(가천대학교)는 ‘장욱진 회화세계와 민화적 요소’를 주제로 선정해 장욱진의 작품에서 확인할 수 있는 다양한 민화적 요소를 꼼꼼히 짚어주고 이것이 대변하는 시대적 민화의 흐름과 최근 민화계의 주요 관심사인 창작민화와의 연계성을 설명했다.
홍가이 교수(한국외국어대학교)는 ‘한국 모더니스트 페인팅의 대표화가로서 장욱진을 재평가 하다’를 주제로 모더니스트로 평가받을 수 있었던 그의 세계관과 시대적인 문화의 흐름을 짚었다.
마지막 발표자로 나선 고연희 교수(서울대학교 규장각)는 ‘장욱진 자아표현과 민화적 요소의 선택’을 주제로 문학적으로 살필 수 있는 특정소재의 상징성과 장욱진의 창작민화에서 관찰되는 사물의 배치와 크기에 대해 단순성과 상징성, 해학적인 요소를 통해 뜻을 함축하고 있는 그림으로 작가자신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학술세미나에서는 전반적으로 장욱진의 민화가 단순화된 소재와 배치를 통해 뜻하는 바를 해학적이고 함축적으로 표현했다는 의견의 발표가 이어졌으며, 특히 최근의 창작민화에서 살펴볼 수 있는 단순화 기법을 과거 장욱진 화백의 작품에서도 살펴볼 수 있었다는 의견이 모아진 자리였다.

정리 김정민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