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도화 첫 회원전 <도화원圖畵園 가는 길> 민화와 함께 하는 행복한 여정

민화는 내면을 비추는 거울과도 같다. 화폭에 활짝 피어난 꽃이며, 은은한 색감을 보고 있자면 그린 이의 마음이 얼마나 어여쁠지 알 듯하다. 하루&도화 회원들이 어여쁜 마음을 담아 그린 민화로 첫 회원전을 선보였다. 도화원으로 가는 길, 그 행복한 첫 여정에 대하여.
글 김송희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정혜숙 작가가 지도하는 하루&도화 회원들이 첫 회원전 <도화원 가는 길>을 7월 23일(금)부터 7월 28일(수)까지 개최했다. 3일 동안은 부천시청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전시를, 나머지 3일 동안은 부천 네모갤러리에서 대면전시를 선보이며 첫 회원전을 마무리했다. 정혜숙 작가를 필두로 박은아, 심경순, 오재홍, 원소연, 이경아, 이경진, 지경옥, 최영희, 한혜선 총 10인의 작가가 참여했다. 정혜숙 작가는 회원들에 대한 애정을 담아 소감을 전했다.
“멋지게 첫 회원전을 마무리한 모든 회원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특히 고생한 이경진, 한혜선 회원분께 한 번 더 감사드려요(웃음). 이번 전시를 시작으로 앞으로 더 힘차게 나아갈 회원분들의 발걸음을 열렬히 응원합니다.”
아주 작은 크기의 소품부터 큰 크기의 작품까지, 다채로운 전통민화 100여 점이 전시장을 가득 채웠다. 하루&도화 회원들은 옛 그림을 재현하면서도 현대에 맞는 색감을 활용하고자 했으며, 각기 다른 표정의 작품을 선보이고자 노력했다고 귀띔했다. 화폭마다 가득 담긴 행복의 도상과 편안한 필치가 따스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왼쪽 2폭) 정혜숙, <대련 화훼도>, 110×40㎝, 옻지 위에 분채, 봉채
(오른쪽) 이경진, <봉황도>, 112×32㎝, 옻지 위에 분채, 봉채

함께 하는 걸음마다 웃음꽃 피어나길

하루&도화는 크게 새긴다는 뜻의 하루嘏鏤와 복숭아 꽃을 뜻하는 도화桃華의 의미를 지녔다. 복숭아 꽃향기처럼 민화가 널리 퍼져나가기를 바라는 회원들의 간절한 소망과도 맞닿아있다. 정혜숙 작가는 회원들에게 줄곧 ‘선’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해왔다. 선이 흐트러지면 아무리 예쁜 색을 쓰더라도 작품성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 탄탄한 기법, 그 위에 각자만의 색감이 돋보인다는 점은 하루&도화 회원들의 작품이 갖는 큰 미덕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회원들은 앞으로 구축해나갈 작품세계를 설계했다. 특히 좋아하는 화목은 무엇인지, 자신의 강점과 보완해야 할 점은 무엇인지를 돌아보며 새로운 목표와 소망을 마음에 심었다.
“저희 회원분들은 모두 해피 바이러스를 지닌 분들이에요. 민화를 그릴 때면 그 어느 때보다 행복해하고 즐거워하시죠. 그런 모습을 보면 앞으로 구축해갈 저마다의 작품세계가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작가로서의 길이 가끔은 힘들고 고되겠지만, 함께한다면 언젠가 도화원에 도착해있지 않을까요?”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