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었네 피었네 우리나라 꽃, 무궁화 자수 지도 초본

도1 무궁화 자수 지도 초본, 지본수묵, 대전시립박물관 소장



이번 시간에 소개할 초본은 무궁화 지도 자수 초본이다.
이 초본에 대해 살펴보면서 우리 조상들이 독립을 얼마나 깊이 염원했는지 살펴보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글 이다정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


무궁화 자수 지도 초본을 살펴보자

이번 시간에 소개할 초본은 대전시립박물관에서 소장 중인 무궁화 지도 자수 초본이다(도1). 이 초본은 지난 시간에 소개한 효제문자도 초본과 함께 기증된 유물로 현재 다른 초본들과 함께 <민화 밑그림>이라는 유물명으로 등록되어 있다.
이 유물을 살펴보면, 이 유물은 한지에 그려진 초본임을 알 수 있다. 초본은 오른쪽 상단 가장자리가 많이 헤지고 아랫부분이 찢어져 있으나 먹으로 그려진 도상 부분은 큰 손상이 없으며, 현재 배접이 되어 있어 유물 상태는 안정적이다. 초본 속 도상을 살펴보면, 백두대간을 따라 무궁화 가지가 뻗어 나가고 그 가지를 바탕으로 13송이의 무궁화 꽃과 잎이 무성하게 그려져 있다. 13송이의 꽃은 한반도를 구성하는 13개의 도道를 표현한 것이다. 또 무궁화 꽃잎으로 제주도를 표현하였고, 잎 한 장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표현하였다. 울릉도와 독도를 잎 한 장으로 표현한 것은 당시 독도가 울릉도의 부속도서付屬島嶼에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이는 제주도를 표현할 때 우도를 굳이 표현하지 않더라도 ‘우도는 없다’라고 주장할 수 없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한국인이라면 마땅히 알고 있는 일이지만, 누군가 항의하는 경우가 있을까 염려되어 사족을 달아본다.
다시 초본을 살펴보자. 초본에는 진회색, 검정, 진유록, 연보라, 꽃자주 등 사용해야 할 색채명이 쓰여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색채명은 먹으로 쓰인 것과 연필로 쓰인 것이 함께 나타난다. 한편 초본의 오른쪽 아랫부분을 보면 한자로 쓰인 명문이 눈에 띄는데, 그 글씨의 좌우가 바뀌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초본을 그릴 때 종이를 재활용해서 사용했음을 보여주는 자료로 명문의 내용은 추후 다시 연구할 예정이다.

무궁화 자수 지도 초본을 만든 사람은 누구인가

그렇다면 이 초본을 처음 만든 사람은 누구일까? 이 문제의 답을 찾기 전에 ‘왜 무궁화인가’를 생각해야 한다. 무궁화는 오래전부터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꽃이었다. 중국에서 오래된 책인 《산해경》에는 우리나라를 ‘무궁화가 많은 나라’라고 기록했다. 그리고 우리나라에도 무궁화에 대한 문헌이 많이 남아있어 우리나라 사람들이 아주 오래전부터 무궁화를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꽃으로 여겼음을 알 수 있다.

도2 무궁화 자수 지도, 51×32.5㎝, 독립기념관 소장

본격적으로 무궁화가 우리나라의 상징으로 등장한 것은 대한제국 시기부터였다. 1892년 인천전환국에서 발행한 5냥 은화에 무궁화 가지 도안이 사용되었고, 1900년에는 대한제국 훈장과 외교관·문관 대례복에 무궁화 문양이 새겨졌다. 1919년 3·1운동 이후에는 무궁화가 우리나라의 상징으로 굳어졌고 독립운동가들이 조국 독립의 상징으로 활용하였는데, 그 때문인지 일제는 무궁화를 언급하는 사람들을 처벌하고 무궁화 나무를 뿌리째 뽑아 태우는 등 많은 악행을 저질렀다.
이런 상황에서 무궁화 지도 자수 초본을 고안하고 보급한 사람은 남궁억南宮檍 선생이다. 그는 배화학교에 재직하던 시절 한반도 무궁화 지도 자수 초본을 직접 만들어 여학생들에게 보급했는데, 이는 여학생들에게 민족의식과 역사의식을 가르치기 위해서였다. 그가 만든 초본은 배화학교 학생들뿐 아니라 전국 각지의 여학교를 거쳐 각 가정의 부인들에게 확대되어 민족의식을 고취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렇게 수놓아진 자수는 미국의 교포들에게 보내지기도 했고, 독립운동가들이 활동하는 간도에도 보내졌다. 또 독립운동가들이 직접 무궁화 자수를 수놓아 사람들에게 나누어주기도 했다. 각 가정에서는 여성들이 무궁화 자수를 수놓아 집 안에 걸어놓았고, 여자아이들은 자라서 결혼할 때 혼수품으로 자기가 만든 무궁화 자수를 시댁으로 가지고 가는 일이 많았다. 무궁화 지도 자수가 민족의식 함양에 큰 도움이 된 것이다. 그래서 일제강점기에는 무궁화 자수를 놓는 것마저도 자유롭지 못했다. 민족정신의 상징인 무궁화를 말살하려고 하는 일제의 정책에 위배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무궁화 꽃잎이 5개에서 4개로 바뀌어 만들어지기도 했는데, 그것은 무궁화 꽃이 아니라 다른 꽃이라고 말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실제로 한반도 무궁화 자수 유물을 살펴보면 꽃잎이 4장인 꽃이 섞여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어 이 사실을 뒷받침한다.
이번 시간에는 우리나라 꽃인 무궁화를 수놓은 유물들을 살펴보았다. 봄의 시작인 3월의 첫날, 우리 민족의 끈질긴 생명력을 상징하는 무궁화를 생각하고, 더 나아가 우리 선조들이 독립을 위해 얼마나 많은 희생과 헌신을 했는지 되새기며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다잡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이다정 |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


백석대학교 기독교박물관 학예사를 역임했으며,
현재 한성백제박물관 학예연구원,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이다.
월간민화 창간호부터 민화 초본에 대한 칼럼을 기고해오고 있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