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회 제7회 정기회원전 – 거목의 둥치, ê·¸ 아래에 핀 꽃

유구한 역사 속에서 우리 전통민화의 맥을 꿋꿋이 이어온 파인 송규태 화백. 그의 작품세계를 계승하기 위해 결성된 파인회는 오는 9월 초에 제7회 정기 회원전을 개최한다. 송규태 화백과 함께 한다는 자부심 속에서 감히 청출어람을 꿈꾸는 회원들. 그리고 이들을 대견하게 바라보는 송규태 화백. 파인회를 만나 지난 2년 동안의 소회를 들어보았다.


반백년이 넘는 시간을 오직 민화의 계승과 발전에 바치며 그 공로로 은관문화훈장을 수훈한 파인 송규태 화백. 그의 직속 제자들이 전통민화의 계승을 위해 2003년에 결성한 파인회가 오는 9월 5일(수)부터 11일(화)까지 인사동에 있는 인사아트센터 2층에서 제7회 회원전을 개최한다. 2년마다 정기적으로 열리는 전시로, 이번 전시에는 전체 회원의 약 2/3인 44명이 참여해 50여점의 작품을 선보이며, 송규태 화백의 작품 1~2점도 함께 전시된다.

최고 원로의 직속 제자들이 선보이는 원숙한 민화

우리나라 전통의 색을 가장 완벽하게 구사하며 민화의 영롱한 아름다움을 탁월하게 재현하는 송규태 화백에게 오랜 기간 사사한 이들이 모인 덕분에, 파인회 정기전에서는 현재 중견의 위치에서 왕성하게 활동하는 작가들의 수작을 두루 감상할 수 있다. 파인회 창단 멤버로 현재 작품활동과 제자양성 등에 힘쓰고 있는 안옥자 회장은 그만의 편안하면서도 단아한 필치로 그려낸 <연화도>를 선보인다. 직접 제작한 천연염료를 사용해 독특한 작품 세계를 선보여온 박현숙 부회장은 인디고에서 추출한 푸른색으로 민화만의 상서로운 분위기를 표현한 <기린도>를 출품한다. 김경민 부회장은 그 자신이 마음의 부적으로 삼기 위해 정성껏 작업한 <호피도>를 선보인다. 이 외에도 민화계 유수 중견작가들의 원숙한 필력이 담긴 전통민화가 다수 전시되며, 일부 회원의 창작민화도 감상할 수 있다. “송규태 선생님의 가르침을 계승하는 모임이므로 전통민화를 지향하지만, 현재 시류 중 하나가 창작이므로 흐름을 거스르지 않고 창작민화도 수용하려 해요.” 안옥자 회장의 진솔한 답변이다.
특히 파인회 회원들은 이번 전시에서 도록 등을 통해 자신들의 작품에 담긴 의미와 계기 등을 직접 설명하자고 마음을 모았다. 박현숙 부회장, 우영숙 작가, 황치석 작가는 자신의 작품과 민화이론 등을 설명하는 세미나도 개최한다. 민화가 널리 유행하고 있는 지금, 민화계 대표 단체에 소속된 중견작가들로서 초심자들에게 민화의 아름다움을 쉽게 전파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겠다는 나름의 책임감을 느꼈기 때문이다. 박현숙 부회장은 “여러 번 전시를 하다보니 작품 감상을 어려워하는 분들이 종종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민화를 처음 만나는 분들도 저희 작품을 쉽게 이해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소박한 마음에서 부끄럽지만 직접 나섰습니다”라고 그 계기를 밝혔다.

초심 잊지 않고 스승의 가르침을 계승하다

양날의 검이라고 할까. 회원들이 승승장구하며 각자의 영역에서 매우 바쁘게 활동하는 덕분에 파인회 활동이 한동안 주춤했던 적도 있었다. 하지만 회원들은 이내 첫 마음을 되돌아봤고, 예전처럼 활발히 활동하기 위해 올해 초에는 민화단체 중 거의 처음으로 비영리조직 등록 절차를 밟았다. 존경하는 스승의 명성에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너른 활동 중에 발생할 지도 모를 불상사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서다. 덕분에 파인회는 최근 10여명의 회원을 추가 영입하는 등 점차 예전의 활기를 되찾고 있다. “슬럼프도 있었지만, 선생님 명성에 폐가 되지 말자는 마음은 모두가 같아 금방 쇄신할 수 있었습니다.” 김경민 부회장의 대답이다.
앞으로의 포부를 묻자 “특별한 포부랄 게 있나요. 그저 선생님이 언제까지나 건강하시기를 바라는 마음이 제일 크죠”라고 입을 모으는 회원들. 그리고 제자들을 향해 특유의 인자하고도 소년처럼 명랑한 미소를 지으며 “전통민화에는 우리 민족의 정체성이 담겨있어. 지금처럼 초심을 잃지 않고 꾸준히 정진해 우리 민화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알려줬으면 좋겠어”라고 말하는 송규태 화백. 민화의 열기가 8월의 태양처럼 뜨거운 지금, 거목이 지켜온 그늘의 소중함을 아는 파인회 회원들은 앞으로도 바람에 흔들리지 않고 계속 자라나 분명 우리 민화의 또 다른 거목들로 우뚝 설 것이리라


글 김태호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장소 이비스 앰버서더 인사동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