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시. 박철
그림. 조여영

등 굽은 한 늙수그레가
지퍼를 닫듯
쓸며 가는 외진 길
한때 그가 문을 열고
쏟아낸 만들 지우며
자귀숲은 등 뒤에서 그 구부정을 바라보다
더 말없이
첫눈처럼 보내주네
무명이란 가장 마즈막에 펴오르는 불꽃, 놀이
멀리 기러기 셋
하늘 열며 날아간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