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현경 작가의 민화 그림책 《안녕!》 #2. 비가 갠 후

– 글·그림 지현경

얼룩무늬 알이 열심히 굴러서
암탉둥지 근처까지 왔을 때
갑자기 먹구름이 몰려오고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수탉은 암탉이 비 한 방울이라도 맞을까봐
얼른 와서 비를 가려 주었습니다.
소나기 소리에 잠을 깬 암탉은
얼룩무늬 알을 발견하곤 망설이지 않고
얼룩무늬 알을 품었습니다.





얼마 후 들판이 초록으로 뒤덮일 때쯤
암탉의 둥지에서는 열 마리의 병아리들이 차례로 부화하기 시작했습니다.
알에서 깨어난 병아리들은 암탉의 품으로 몰려들었습니다.
이를 흐뭇하게 지켜보던 수탉은
아직 깨어나지 않은 얼룩무늬 알을 부리로 톡톡 건드려 보았습니다.
잠시 후 얼룩무늬 알에 금이 가고
작은 부리가 삐죽 나오더니 곧
줄무늬가 선명한 아기새의 머리가 보였습니다.
아기새는 알속에서 날개를 빼려고 버둥거리다
수탉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짹짹…안녕?”

<다음호에 계속>


지현경 | 작가
디자인을 전공했으며 18여년 경력의 그림책작가이다.
저서로 《소원의 나비》, 《엄마 언제와》, 《나비공주》, 《책》
등이 있으며 최근 민화에 푹 빠져 민화그림책을 그리고 있다.
제1~3회 대한민국 민화아트페어에 참여했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