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상하이 방문한 까치호랑이, 2014 아트 상하이-코리아 민화 페스티벌

2014 아트 상하이-코리아 민화 페스티벌

주상하이한국문화원(원장 김진곤)과 경기도민화협회(대표 이문성)가 주최하는 ‘2014 아트 상하이-코리아 민화 페스티벌’이 지난해 12월 17일(수)부터 25일(목)까지 9일간 주상하이한국문화원 3층 전시실에서 개최됐다. 전시와 더불어 상하이 시민들과 직접 민화를 그려보는 행사를 열고 중국 현지에 한국민화의 아름다움과 민족 고유의 정취를 소개했다. 현지를 방문한 이문성 대표의 전시 후기를 전한다.

한·중 양국의 우호관계 증진을 위해

2014 아트 상하이-코리아 민화 페스티벌우리 경기도민화협회는 우리 민족의 그림인 민화의 계승·발전에 힘쓰며 글로벌 시대에 민화를 널리 알리기 위해 2001년 출범한 단체다. 출범 당시부터 지금까지 여러 차례 국내·외에서 민화전시를 개최한 바 있다.
지난 2014년 12월에는 중국의 주상하이한국문화원(이하 문화원)을 방문하여 회원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체험행사를 진행하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되어 기쁜 마음으로 참석했다. 이번 전시는 한민족의 삶과 애환을 담은 민화를 중국 상하이에 홍보하고 문화교류의 기회를 제공하려는 취지로 진행됐다. 경기도민화협회 소속 회원 24명이 참여해 액자, 족자, 패널, 병풍 등 36점의 민화작품을 전시했다.
또 12월 20일에는 사전에 신청을 마친 사람들을 대상으로 ‘까치호랑이 그리기’ 체험행사를 진행했다. 보는 전시회를 넘어 직접 민화를 체험하는 자리였으며, 특히 액운을 막고 좋은 소식이 생기기 바라는 의미의 작품이라는 점에서 참가자들도 좋아했다. 체험 후에는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개인적으로는 본인의 작품 ‘비상’을 문화원에 기증하며 이를 계기로 협회와 문화원, 나아가 한국과 중국의 우정이 더욱 돈독하게 되기를 희망했다.

글로벌시대, 오늘날 민화인의 역할

주상하이한국문화원은 2007년 7월 12일 개원이래, 상하이를 비롯한 화동지역을 대상으로 한국의 우수하고 다양한 문화를 홍보해온 기관이다. 한·중 양국의 문화교류를 촉진하고, 재외교민과 중국인들에게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알리는 역할을 해왔다고 한다.
독자들도 알다시피 우리민화는 한민족이나 개인이 전통적으로 이어온 생활 풍속에 따라 제작한 대중적인 실용화다. 서민들의 다양한 삶과 애환, 그리고 우리민족의 꿈과 사랑까지 가득 담긴 아름다운 민화를 국외에서 전시하는 것은 중국인들에게 민화를 선보인다는 의미와 타지에서 우리 정체성을 고민하며 살아가는 교포들을 위로하는 의미가 있다.
그래서인지 문화원의 김진곤 원장은 평소 민화에 대한 관심이 많은 듯했다. 전시에서 김 원장이 했던 축사를 일부 옮기면 다음과 같다.
“이번 전시를 통해 한·중 문화융성과 상호 활발한 문화예술 교류에의 큰 기여를 할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많은 분이 경기도민화협회 회원들의 정성이 담긴 작품들을 감상하고 문화적으로 충만한 12월이 되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체험을 마친 후 참가자들과 함께한 기념촬영

▲체험을 마친 후 참가자들과 함께한 기념촬영

문화원 측의 배려로 초청기간 내내 편하게 지냈다. 전시를 하면서 협회 회원들은 민화인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다. 이 자리를 빌려 이번 전시를 가능하게 한 문화원과 회원들에게 다시 한 번 감사를 표하고 싶다.

 

글 : 이문성
자료제공 : 경기도민화협회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