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자 작가 첫 개인전 <민화, 사랑에 빠지다>

민화로 되돌아보는 아름다운 생애

조명자 작가가 오는 11월 초에 30년 그림인생을 총괄하는 개인전을 연다. 민화를 비롯해 공필화, 수묵화 등 다양한 장르의 그림이 출품 된다. 주제도 다양해 가족의 평안과 부부의 금슬을 기원하는 그림부터 가톨릭 신자의 신심을 담은 작품까지 있다. 인생을 되돌아보며 나름대로 아름답게 살아왔다고 자부하는 조명자 작가. 그가 직접 전하는 가을처럼 선선한 민화이야기.


꼭 민화의 숲에 들어온 것 같다고 할까. 집안에는 그가 한 평생 그린 민화가 가득 들어차 있었고, 그는 종달새처럼 이리저리 옮겨 다니며 작품 이야기를 재잘재잘 털어놓았다. 대전에 머무르며 오랜기간 민화를 그리고 있는 우향 조명자 작가. 그가 오는 11월 1일부터 11월 7일까지 대전KBS갤러리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그의 66년 인생과 30년 그림이력, 그리고 20년 민화경력을 집대성하는 전시로, 민화를 비롯해 공필화와 수묵화 등의 액자 60여점과 병풍 및 가리개 10점 등 총 70여점이 출품된다. 조명자 작가는 지난 2015년 오사카한국문화원에서 초대전을 개최하는 등 해외에서 작품 다수를 선보인 적이 있지만, 국내에서 이토록 많은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는 처음이라서 그로서는 여러모로 뜻깊은 시간이라고 할 수 있다. “66세를 흔히 미수美壽라고 하잖아요. 주부로서 그리고 민화를 그리는 사람으로서 모두에게 공평히 주어진 시간을 꽤 아름답게 사용해왔다고 자신합니다. 문득 인생을 돌아보고픈 마음이 들어 이번 전시를 준비했습니다.”

민화에서 공필화까지 출품되는 전시

조명자 작가의 장르 폭은 꽤 넓은 편이다. 그는 현재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18호 민화장 전수조교로 있는 정승희 작가에게 민화를 사사했고, 광주광역시에 있는 연진미술원에서 서예, 남종화, 산수화 등을 공부했으며, 북경대학교대학원 교육원에서 유수 중국 작가들에게 공필화를 배웠다. 현재는 한밭대학교 평생교육원에 다니며 민화를 그리고 있다.
이번 전시에도 다양한 장르의 작품이 출품된다. 민화로는 중국에서 얻어온 본을 변용해 그린 <모란호접도>, 정승희 작가에게 사사하며 그린 <해학반도> 10폭 병풍, 동갑내기 용띠 부부인 자신과 남편의 금슬을 생각하며 그린 <청룡>과 <황룡> 등이 있다.
공필화 작품도 다수 있다. 특히 주목할 만한 작품으로는<옥잠화>와 <장미>가 있다. 가톨릭의 주요 도상인 옥잠화와 장미를 세밀하게 그린 작품으로, 독실한 신심을 듬뿍 담았다고 한다. “가톨릭 신자이기 때문에 민화를 그리며 벽사를 기원하지는 않아요. (웃음) 대신 가족을 위해 늘 기도하는 마음을 담죠. 그래도 주변 사람들이 제 민화 덕분에 일이 잘 풀렸다고 이야기하면 기분이 좋은 건 사실이에요. (웃음)”

받은 사랑 재능기부로 보답하고 싶어

조명자 작가는 앞으로 도예를 전공한 딸과 함께 도자기 등에 민화를 그려넣는 작업을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힌다. 또한 성당 등에서 재능기부를 하고 싶다고도 말한다. “돈에 연연하지 않고 민화를 가르치고 싶어요. 살면서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고, 덕분에 지금까지 민화를 그릴 수 있었다고 생각하거든요. 이제는 제가 받은 사랑을 보답할 차례가 아닐까 해요.(웃음)” 인터뷰를 마칠 무렵, 그의 남편이 돌아와 집안 가득한 민화를 보고 ‘언제 이렇게 많이 그렸어 고생스럽게’라며 무심한 듯 다정한 인사를 새삼 건네자, ‘남편 잘 만나서 그렇지’라고 화답하는 조명자 작가. 민화에 담긴 의미를 삶으로 살아내는, 그리고 그 삶에 감사할 줄 아는 그의 앞날은 지금보다 더욱 꽃길일 것이다.


글 김태호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