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안산민화협회 – 회원전 오색창연 민화 꽃밭을 노닐다

제5회 안산민화협회
회원전 오색창연 민화 꽃밭을 노닐다


단원 김홍도의 고장 안산에서 우리민화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민화단체, 안산민화협회(회장 민봉기, 이하 안민협)의 5번째 회원전이 ‘우리민화 오색빛 가을을 수놓다’는 부제를 달고 11월 3일부터 9일까지 안산문화예술의전당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창립 후 8년의 세월 동안 눈부신 성장을 거듭해온 안민협의 오늘과 내일을 만날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

불모지에서 꽃피운 오색빛 민화

q2
조선 최고의 화가로 불리는 단원 김홍도가 성장기를 보냈던 안산은 단원의 숨결이 곳곳에 남아 있는 전통예술의 고장이다. 그러나 정작 가장 한국적인 그림인 민화에게는 불모지나 다름없던 이곳에서 안민협이 첫싹을 틔운 지 8년의 세월이 지났다. 안민협은 그동안 다양하고 적극적인 민화 활동으로 안산 지역사회의 민화에 대한 인식을 높였다는 공을 인정받아 지자체로부터 예술단체로 인가되고 고유번호 발급 및 공식적인 행사 지원을 받는 등 지역을 대표하는 민화 단체로 발전해왔다. 내부적으로는 지속적인 교육 활동과 더불어 5년간 한 해도 빠짐없이 회원전을 치르면서 50명이 넘는 규모로 성장했다. 이번 전시 참여 인원 역시 작년의 20여 명에서 31명으로 한층 늘었다. 안정적으로 자리 잡은 정기 전시는 안민협 회원들에게는 일종의 동기 부여가 되어 각자의 열정을 지피고, 지역사회에는 민화를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되는 등 여러 가지 긍정적인 성과를 낳고 있다. 더불어 안민협의 위상 역시 날로 높아지고 있다. 불모지에 심었던 씨앗이 드디어 봉오리를 틀고 꽃을 피우기 시작한 셈이다.

역대 가장 다채로운 빛을 수놓다

안민협의 지도와 회장을 겸하고 있는 민봉기 작가는 무엇보다 이번 전시의 작품 선정에 큰 노력을 기울였다고 말했다.
“작년까지는 전통민화 위주였지만 이번 회원전부터 인물화나 창작민화 등 다양한 작품이 전시됩니다. 특히 참가자 31명의 작품 주제나 소재가 겹치지 않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었어요. 부득이하게 소재는 같더라도 색과 스타일에서는 분명한 차이가 드러나게 선정했습니다. 회원들 각자가 지닌 색깔을 온전히 보여주고 싶었죠.”
민 작가의 지도방식 역시 회원 각자의 개성을 돋보이게 하는 데 일조했다. 1년간 선과 채색, 바림 등 기본을 착실하게 다지고 나면, 그 후로는 기존의 본을 사용하거나 스승의 직접적인 도움을 받지 않고 본인 스스로 본 그리기부터 마무리 채색까지 전 과정을 작업하게 한 것이다. 그래서 완성까지의 시간은 비교적 오래 걸리지만 그만큼 회원 개개인의 특성이 작품에 잘 드러나 있다. 주제와 소재 선택도 본인의 자유에 맡겼다. 민 작가는 회원의 수준과 성격에 맞춰 자신만의 색을 찾아가도록 곁에서 돕는 역할을 한다. 그 결과 이번 안민협의 다섯 번째 회원전은 참가자 31명마다 고유의 빛을 발하는, 역대 가장 다채로운 전시회로 열릴 예정이다.

민화가 가진 치유의 힘 느낄 수 있기를

민화는 기본적으로 그림 속에 작가의 염원이 담겨있다. 안민협의 회원들은 민화를 그리며 자신의 염원이 투영되는 과정에서 마음속의 고민과 상처가 자연스럽게 치유됨을 느낀다고 밝혔다. 민화만이 가진 이 특별한 치유의 힘을 함께 나누며 생긴 깊은 유대감을 바탕으로 단단하게 뭉쳐 협력해 왔기에 8년 동안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었던 것. 민봉기 회장은 이번 전시가 그 성장의 과정과 결과를 가장 잘 보여줄 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갈 길이 먼 성장 단계라 부족한 점이 많습니다. 이 점을 염두에 두시고 너그럽게 봐주셨으면 합니다. 다만, 안산 지역의 민화인들이 이만큼 열심히 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어요. 단체가 성장하는 원동력이었던 치유의 힘을 내빈 분들도 같이 느낄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전시를 준비했습니다.”
불모지나 다름없던 안산에서 민화의 꽃밭을 일구어낸 민봉기 작가와 안민협의 회원들. 이번 전시를 계기로 회원들 각자의 꽃이 더욱더 화사하고 찬란하게 피어날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

 

글 방현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