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천태예술공모대전 대상 수상자 – 허보경

그간 불화 부문에서 대상 수상자를 배출했던 천태예술공모대전에서 역대 최초로 민화 부문 허보경 작가가 대상을 수상했다. 현대판 까치호랑이를 통해 공모전을 제패한 그의 소감을 들어보았다.


대한불교천태종(총무원장 문덕 스님)이 개최한 제4회 천태예술공모대전에서 허보경 작가가 <모던타이거(modern tiger)>로 대상을 수상했다. 이는 역대 수상자 최초로 민화 작가가 대상을 수상한 것으로 작가 개인은 물론, 민화의 위상을 드높였다는 점에서 뜻깊다. 천태예술공모대전 출품작은 불화, 조각, 공예, 서예·문인화, 민화 부문으로 나뉘어 접수되는데 그간 불화 부문 작가가 연이어 대상을 수상했기 때문. 허보경 작가는 수상의 공로를 민화화단으로 돌렸다.
“생각지도 못하게 큰 상을 타게 돼 얼떨떨할 따름이에요. 그저 운이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민화계의 발전을 위해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신 덕분에 제가 이 상을 타게 됐다고 생각해요.”
대상수상작인 <모던타이거(modern tiger)>는 민화 속 까치호랑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백호의 위용과 더불어 강렬한 오방색, 한지위로 듬뿍 스민 먹선이 어우러져 힘찬 기운을 내뿜는다.
“인왕산 호랑이를 떠올리며 그렸어요. 청와대를 품은 인왕산과 그곳에 사는 신령스러운 호랑이가 우리 모두를 지켜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지요. 시끄러운 사회 속에서 액을 내쫓고 행복을 기원하며 작업했습니다.”
그는 1년여의 공을 들여 작품을 완성했다. 캔버스 위에 한지를 여러 번 풀칠해 덧바르고 물기를 적셔 올록볼록한 마티에르를 만든 뒤, 연필 스케치 위로 먹선을 긋고 분채를 거듭 바림해 색감을 올렸다. 지난한 밑작업과 탄탄한 내공으로 작품제목처럼 모던한 호랑이를 만들어낸 것. 천태예술공모대전 심사위원회 강대식 위원장은 수상작에 대해 “전통 기법에 현대적 해석과 상상력을 충분히 발휘함으로써 민화의 창작영역을 확대하는 힘을 보여준 작품”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전통을 바탕 삼아 새로운 도약할 것

허보경 작가는 백당 금광복 작가를 사사하며 10여년간 민화를 그려왔다.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사)한국미술협회운영위원 및 (사)한국민화협회 이사 등을 역임, 현재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육원의 민화지도자 과정에 출강 중이다. “민화 그리는 순간이 곧 마음수양이자 힐링”이라고 예찬하는 그는 민화의 매력으로 오방색을 손꼽았다. 과거 모노톤의 유화를 그리며 색감에 대한 갈증을 느끼던 차에 접한 민화는 가뭄에 단비나 다름없었다고. 도자기를 깨듯 과거의 화풍을 거듭 부수어 가며 한 발짝씩 내딛어온 시간들, 그간의 과정이 고될 법도 하건만 허보경 작가는 “길상에의 염원, 나만의 유토피아를 상상하는 매순간이 행복하다”고 회상했다.
향후 허보경 작가는 민화가 가진 본연의 의미에 보다 충실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도약을 향한 새로운 도전이자 초심을 다지는 결연한 의지일 것이다.
“이전에는 작품성, 회화성과 같은 테크닉적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면 앞으로는 민화 속 의미나 전통기법 등 본질적인 면에 중점을 두고자 합니다. 현대 민화를 그리되 철저히 전통을 바탕으로 풀어내보려는 것이죠. 저의 작은 노력이 민화의 저변 확대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에요.”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