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사)한국민화협회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 대상 이현숙 – 민화를 향한 순수한 열정을 품은 작가

(사)한국민화협회가 주최한 제11회 대한민국 민화공모대전에서 <책가도>를 출품한 이현숙 작가가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수상은 민화에 대한 순수한 열정 하나로 20여 년 세월 작품활동에 매진해 온 이현숙 작가에게 우리 민화계가 수여하는 상이자 선물 같은 것이다. 유년기의 순수한 열정을 고스란히 <책가도>에 녹여낸 그를 만나보았다 .


“책가도는 온통 직선으로 이루어져 있고 정해진 틀 안에 딱 짜여 있어요. 그런데 그 안을 들여다보면 소재가 굉장히 다양하고 생동감이 넘칩니다. 서책들도 절대 똑같이 놓여 있지 않아요. 놓인 방법이 각기 다르고 꽂아놓은 방향도 아주 다양해요.”
대한민국 민화공모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현숙 작가의 <책가도>는 전통적인 책가도와는 사뭇 다른 색감이 돋보인다. 맑고 가벼우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이 돋보이는 화려한 채색은 잔잔한 호수 같지만 내면에는 민화에 대한 순수한 열정으로 가득한 이현숙 작가의 성향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듯하다.
“2006년부터 (사)한국민화협회 회장님인 엄재권 선생님께 민화를 배우기 시작했어요. 저에게는 참 행운이었다고 생각해요. 사실 그때야 비로소 제대로 민화에 대한 공부를 시작했거든요. 색감에서 가장 큰 발전이 있었는데 저희 선생님 그림의 색감이 아주 맑고 환상적이거든요.”
<책가도>로 민화공모대전 대상을 수상한 이후 이현숙 작가는 스스로에게 무엇 때문에 책가도에 매력을 느꼈는지 질문해 보았다. “평면이라고 생각하고 그리다 보면 평면이 아니어서 당황스러울 때가 있어요.” 하나의 그림 안에 원근법과 역원근법이 공존하고 평면 같으면서도 동시에 입체적인 구성을 모두 내포하고 있는 점은 그를 책가도의 매력에 푹 빠지게 만들었다.

유년기에 맺어진 민화와의 인연

민화 작품활동을 시작한지 20여 년 만에 <책가도>로 민화공모대전 대상이라는 큰 상을 수상했지만 사실 이현숙 작가와 그림의 인연은 이미 유년기에 시작되었다. 무작정 그림 그리는 게 좋았던 그는 할머니 방 여기저기 잘 보이지 않는 틈바구니에 아주 작게 그림들을 그리곤 했다고 한다. 초등학교 때는 만화를 그리거나 직접 그림을 그려 종이인형도 만들었다. 그런 그가 민화를 처음 접한 것은 초등학교 6학년 때다. 강릉 오죽헌에 놀러갔던 이현숙 작가는 신사임당 화첩에서 초충도를 보고는 무언가에 홀리듯 정신없이 빠져들었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에 미대를 가고 싶었지만 부모님의 뜻을 거스르지 못하고 교사가 되기 위해 영문과에 진학했다. 하지만 그림에 대한 갈망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았다. 결혼을 하고 아이 셋을 낳은 뒤 문화센터에 나가 문인화를 배우기 시작하면서 그림에 대한 꿈에 다시 불을 지폈다. 물론 주부이자 엄마의 역할을 병행해야 했던 터라 강좌가 끝나기 무섭게 잰걸음으로 집에 가야했지만 아랑곳하지 않고 열심히 그림을 배웠다.
그가 다시 민화와 재회한 것은 1999년 무렵이다. 우연히 부채에 그려진 민화를 보았던 이현숙 작가는 ‘톡 치면 꽃잎이 다 떨어질 것처럼 생생한 느낌’에 매료되었다. 정감 있는 그 오묘한 느낌은 그를 서서히 민화의 길로 이끌었다. 유년기에 맺어진 민화와의 인연이 수십 년 세월을 에둘러 결국 이현숙 작가에게 돌아온 셈이다.
“지금의 제가 있도록 배려해준 남편과 행복한 민화의 세계를 열어주신 엄재권 회장님 그리고 함께 민화를 그리며 좋은 인연을 맺고 있는 화실 친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 민화의 세계가 무궁무진하여 제 즐거움은 끝이 없을 것 같아요.”


글 우인재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