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성옥 작가와 함께하는 민화 책거리 그리기

정성옥 작가의 실기교실 마지막 시간, 이번호에서는 자유로운 필치의 민화 책거리를 그려보도록 한다.
책갑 문양 노하우는 물론 채색 전 팁까지 꼼꼼히 살펴보자. (편집자주)


왕실과 귀족이 향유한 그림이 궁중 책거리였다면 일반 사대부와 서민들은 민화 책거리를 즐겼다. 민화 책거리는 궁중회화보다 그림의 크기가 작아진 형태이며, 여러 기물들을 제한된 공간에 담아내고자 응집력 있게 구성됐다. 또한 서민 화가의 자유로운 상상력과 길상적인 상징물과 더불어 행복, 장수, 출세, 다남자 등을 염원하는 세속적인 욕망이 깃들어있다. <궁중 책거리와 민화 책거리의 비교>(정병모 경주대학교 교수, 계명대학교 한국민화연구소 2014)에 따르면 민화 책거리가 궁중 책거리에 비해 전통적이고 한국적인 이유는 그 화풍을 철저히 전통에 기반을 두고 변용시켰으며 책거리 속의 기물들도 중국적인 것에서 점차 한국적인 것으로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한 궁중 책거리가 실제 색채를 재현하는 사실주의적 경향이라면 민화 책거리는 다채로운 채색을 추구하는 표현주의적 성향이 짙다. 이러한 특징을 통해 민화가 색채를 통해 장식성을 추구하는 채색화란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민화 책거리의 출발은 동일한 본 그림이었지만 때론 구매자의 요구에 따라서, 또는 민화 작가의 욕망에 따라서 조금씩 수정, 재구성되면서 아래 그림 ①, ②, ③과 같이 새롭게 재생산되기도 했다.

민화 책거리 표현 방법

① 민화 책거리는 사물간의 상호 비례가 무시되며, 그림 내용을 중시하는 강조점에 따라 사물의 크기를 달리 표현한다.
② 책이나 가구를 그릴 때 앞이 좁고 뒤가 넓어지는 ‘역원근법’을 쓰기도 하고, 시점이 한 곳에 머물지 않고 여러 방향에서 바라보는 *동아시아적 방식에 따라 자유롭게 대상을 그린다.
③ 민화풍 책거리를 채색할 때는 전통회화와 달리 오방색을 중심으로 감각적인 원색을 거리낌없이 사용하기도 하고 화면에 등장하는 사물의 성격에 따라 다양하고 자유롭게 표현하였다.

* 동아시아적 방식이란?
민화에서는 시점이 한 곳에 고정되어 있지 않고 좌우상하로 자유롭게 움직인다. 이러한 현상은 동양인들의 관물태도와 관련이 있다. 서양의 그림에서는 눈과의 거리 및 그려질 대상의 눈높이 등 모든 사물 간의 상호관계가 화면에 투영되어 있는 반면(투시법에 의한 시점은 항상 대상의 한 점에 정해져 있다) 동양화는 대상이 이동하거나 혹은 보는 이의 위치가 변화한다. 즉, 서양의 관물태도가 ‘보고있다’라면 동아시아적 관물 태도는 ‘보아간다’인 것이다.

이 그림의 중심은 책이지만, 책은 뒷전이고 화면 중심부에 수박(다남)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그 위에는 연밥을 쪼는 새(합격을 상징)가 눈에 띈다. 복숭아(장수)를 담은 접시나 책을 받침대로 사용하는 모습 등을 보면 책과 함께 세속적인 소망과 염원이 가득 담겨져 있음을 알 수 있다. 적색, 연노랑, 녹색, 남색 등의 색감이 밝고 화사하며 안정적으로 채색됐으며, 각 사물들이 섬세히 표현됐다.


책갑 문양 그리기

이 책거리 책갑은 주로 꽃문양이 그려진 것이 특징이다. 문양의 본을 미리
그리지 않고 붓으로 꽃문양을 바로 그리면 더욱 자연스럽게 그릴 수 있다.

문양 A


① 분채 주홍, 양홍을 섞어 밑색을 칠한 후, 양홍에 먹을 약간 섞어 바림
한다.

② 호분으로 타원형 모양을 방사선 모양으로 그린 후, 외곽에 꽃잎 모양을
그린다. 분채 양홍에 먹을 약간 섞어 흰 선 위로 이중선을 그려준다.

③ 분채 초록으로 꽃과 꽃 사이에 잎사귀 모양을 자유롭게 그려준다.

문양 B


① 분채 초록, 농약엽을 섞어 밑색을 칠한 뒤 초록에 먹을 약간 섞어 바림
한다.

② 분채 주홍, 양홍을 섞어 국화 모양을 그린다.

③ 꽃 모양을 그렸다면 꽃 주위에 노란 잎을 자연스럽게 그려준다.

문양 C


① 남색 책갑은 분채 군청, 미남, 약간의 호분을 섞어 밑색을 칠한 뒤 미남
에 먹을 섞어 바림한다.

② 분채 주홍, 양홍을 섞어 달팽이 모양을 그린 후 외곽에 점을 찍어준다.

③ 점 외곽에 문양 B의 ③과 같이 노랑색 잎을 자연스럽게 그려준다.


나무 주전자 그리기

나무 소재로 만든 주전자로 주전자 몸통에 대나무와 매화가 조각된 모습과
주전자 손잡이의 나무줄기를 사실감 있게 묘사한다.


① 나무와 조각된 매화 질감을 먹으로 표현한다.

② 흰색, 황토, 약간의 금다를 조색해 밑채색 바림 후 연먹으로 1차 바림
한다.

③ 매화 조각의 질감은 붓을 눕혀서 음영을 한 번 더 준다. 중먹으로 매화
나 나무줄기의 느낌을 살려 마무리한다.


귀갑문 도자기 그리기

귀갑문이란 거북등 껍질 모양처럼 육각 무늬를 이룬 문양이다. 귀갑문이
그려진 도자기는 매화 주전자의 그림자 표현을 강하게 바림함으로써 원근감의
깊이를 더한다.


① 우선 도자기 느낌으로 외곽선과 기본 문양의 선을 그린다.

② 분채 황토, 초록, 대저를 섞어 밑색을 칠한 후, 초록과 먹을 섞어 그림자를
진하게 바림한다.

③ 분채 초록과 먹을 섞어 귀갑문을 그린 후 문양 안에 꽃문양을 그린다.
그림자 안에 있는 문양은 더욱 짙은 색으로 표현해 그림자와 함께 문양의
깊이를 더한다.


글·그림 정성옥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