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적인 멋과 미를 담은 풍속화

풍속화는 초기에 교화와 실용적 목적을 위해 그려졌지만 18세기 후반부터 김홍도와 김득신, 신윤복과 같은 화원화가들에 의해서 ‘감상을 위한 그림’으로 유행하게 된다. 또한 단순한 생활상의 묘사에서 더 나아가 사회 비판의 메시지도 전하게 됐다. 빠르게 변하는 오늘날의 삶을 담은 현대의 풍속화는 어떤 모습일지 상상해본다.


풍속화는 원래 왕실이나 조정에서 열린 각종 행사나 사회 각 계층의 생활상과 잡다한 일들을 구체적으로 묘사한 그림을 의미한다. 주로 병풍이나 화첩 형태로 그려져 백성들에게 쉽게 유교적 교훈을 전달하기 위해 제작하였다. 이와 같이 실용과 교화의 목적이었던 풍속화 화풍은 조선 후기가 되면 심미성을 더해 문인화와 같은 감상의 대상으로까지 발전하게 되어 진경산수화와 함께 크게 유행하였다. 문인들은 풍속화를 선비들의 그림인 문인화의 경지에 미치지 못한 저속한 그림이라 하여 속화俗畫라 지칭하였으나, 속인들에게는 시정의 잡사, 양반의 풍류, 경직도, 여색이 담긴 춘의도春意圖 등을 지칭하는 개념이기도 했다. 그러나 넓은 의미의 풍속화에는 이들 속화 외에 조선 전 시기에 걸쳐 진찬도進饌圖, 진연도進宴圖 등 궁중행사 장면을 그린 위궤도儀軌圖와 같은 기록화, 양반 관료층의 아취를 담은 계회도契會圖, 신앙과 기복을 담은 감로탱甘露幁을 비롯한 불화 및 민화 등도 포함된다.

상류층에서 유행한 풍속화

우리나라에서 풍속화가 크게 유행한 시기는 18세기 후반부터이다. 이 시기에 조선 사회 발전과 함께 서민층이 점차 사회에 부각되기 시작하였다. 선비들의 고아古雅하고 아취雅趣 있는 세계를 숭상하고 통속적인 것을 푸대접하던 이전의 분위기가 사그라들고 서민들의 풍속화가 역사의 전면으로 부상한 것이다. 17세기 문인화가 윤두서(尹斗緖, 1668~1715년)는 산수 인물화에서 점차적으로 풍속화의 새로운 형식을 모색하였다. 그가 그린 <짚신삼기>를 보면 등장인물만 고사古事에서 농부나 일꾼으로 대체하는 정도였다. 이러한 화풍은 조영석(趙榮祏, 1686~1761년)에 와서 어느 정도 결실을 맺게 된다. 그는 중국 풍속화나 화보를 본뜬 풍속화를 제작하던 초기와는 달리 후반에는 서민의 정취가 물씬 풍기고 친근감 있는 조선 풍속화 화풍을 표현하였는데, 이런 그의 화풍이 잘 표현된 작품이 <절구질>이다.
문인화가들의 이와 같은 노력은 18세기 후반 화원들에 의해 비로소 풍속화의 화풍으로 자리 잡게 된다. 풍속화가로 이름을 날린 김홍도, 신윤복, 김득신 등 당시의 기라성 같은 화원들의 대거 참여는 조선 후기 풍속화를 절정에 이르게 한다. 정조와 순조 때는 자비대령 화원의 녹취재 화제 중 속화가 가장 많이 출제될 정도로 궁중에서 풍속화의 수요가 급증하게 된다. 특히 정조는 풍속화를 매우 좋아하여 “모두 보자마자 껄껄 웃을 만한 그림을 그리도록 하라”고 특별 지시할 정도로 풍속화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풍속화의 새로운 경지를 열다

진경산수화의 대가 겸재 정선(謙齋 鄭敾, 1676~1759년)의 뒤를 이어 산수화와 풍속화의 새 경지를 열어 놓은 화가는 화원 출신의 단원 김홍도(檀園 金弘道, 1745~1806?)와 혜원 신윤복(蕙園 申潤福, 1758~?)이다. 김홍도는 어린 시절 강세황의 지도를 받아 20세가 되기도 전에 도화서 화원으로 발탁되었다. 이 시기는 서민 문화가 발달했던, 즉 민화가 유행하게 된 시대적 배경과 함께 하는데, 대표적인 서민문화라고 한다면 민화, 판소리, 탈춤, 한글소설 등을 들 수 있다. 그는 사대부출신의 문인화가에 비해 신분에 얽매이지 않고 자유롭게 서민들의 생활상을 생동감 있게 그려 당시의 상황이나 인물표정 등을 재미있게 표현하였다. 물론 일반 사대부들의 감상을 위한 신선도나 산수화 등 모든 장르에서 뛰어난 기량을 보였지만, 무엇보다 풍속화에서 뛰어난 재주를 보였다. 대장간, 씨름, 서당풍경, 집짓기, 추수 등 그의 풍속화는 당대 서민들의 삶 그 자체를 표현한 것이다. 그림 속의 대부분의 사람들은 물건을 만들거나 집을 짓고, 소를 끌고 밭을 갈며 새참을 먹고 있는 정겨운 모습이다. 김홍도에 이르러 서민들이 그림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김홍도의 풍속화를 보면 마치 그 현장에 있는 것과 같은 생생함을 준다. 강세황(姜世晃, 1713~1791년)은 김홍도의 풍속화를 평하여 “사람살이 날마다의 백 천 가지 일과 세속의 여러 양태를 옮겨 그리기를 잘 했으니, 저 길거리며 나루터, 가겟방과 노점상, 과거장과 놀이마당은 한 번 붓을 대면 사람들이 손뼉을 마주치며 기이하다고 부르짖지 않음이 없었다”, “그림을 청하는 사람이 날로 많아져서 비단이 무더기로 쌓이고 재촉하는 사람이 문에 가득하여 미처 잠자고 밥 먹을 시간도 없기에 이르렀다”고 기록하였다.
김홍도는 영조와 세손시절의 정조 초상화를 그린 것이 인연이 되어 정조의 총애 속에서 당대의 생활상과 국가의 주요 행사를 기록화로 담을 수 있었다. 정조의 명을 받아 편찬된 <원행을묘정리의궤도>는 김홍도가 총지휘를 맡아 최고의 화원들과 함께 작업한 기록화이다. 8폭 병풍의 <원행을묘정리의궤도>에 표현된 인원이 자그마치 1,800여 명으로 그들의 옷차림새와 표정, 몸짓이 제각각으로 정조의 능행을 구경나온 백성들의 생동감 넘치는 모습을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담고 있다. 정조가 궁중의 중요한 그림을 그리는 책임자로 김홍도를 얼마나 신임했는지는 《홍제전서弘齋全書》에 기록된 다음과 같은 내용만 봐도 알 수 있다.

“김홍도는 그림에 교묘한 자로 그 이름은 안지 오래다. 삼십년 전에 나의 초상화를 그렸는데 이로부터 무릇 그림 일에 속한 일은 모두 그에게 책임을 맡겼다.”

풍속화로 전하는 당대의 생활상

신윤복은 화원 출신인 부친 신한평과 함께 화원으로 활약하였다. 그에 대한 기록은 오세창의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이라는 책에 짧게 전한다. 신윤복은 주로 한양에 사는 양반과 기생들의 애정행각을 감각적이고 해학적인 필치로 묘사하여 풍속화의 또 다른 지평을 열었다. 남녀 간의 정취와 낭만적인 분위기를 위하여 섬세하고 유려한 필선과 아름다운 채색을 사용하여 매우 세련된 감각과 분위기를 나타내었다. 그의 섬세한 필선과 아름다운 채색은 당시의 살림과 복식 등을 사실적으로 보여 주는 등 조선 후기의 생활상과 멋을 생생하게 전해 준다.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드라마 <바람의 화원>, 영화 <미인도>의 상영은 신윤복과 함께 김홍도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켰고 간송미술관에서도 김홍도와 신윤복의 그림을 전시하기에 이르렀다. 오늘날 조선 후기 천재 화가에 대한 관심은 자연히 그 시대 서민들의 삶에도 이어졌고, 이후 민화의 대중화에 적지 않은 영향을 주었다.
조선 후기 서민들의 평범하고 일상적인 삶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하면서 풍속화에 신분차별, 애정표현, 유흥, 종교계의 타락상 등이 그려졌고, 단순한 풍속 묘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양반사회의 부조리를 파헤치고 그들의 유흥문화를 비판하는 사회적 목소리도 높아지게 되었다. 이렇듯 서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게 된 배경에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작용하고 있다. 가장 큰 원인은 이 시기에 정치적으로 안정되고, 경제적으로 상공업이 발달하여 서민지주와 거상이 출현했다는 점이다. 경제적 여유로움은 유흥과 여가문화의 발달로 이어져 18세기 후반 풍속화에 큰 영향을 주었다.
조선 후기 풍속화는 특정 지배층의 이상적이고 특별한 그림이 아니다. 하층민의 가장 평범하고 일상적인 것에 가치를 부여하고, 그들의 흔한 놀이에도 즐거움과 아름다움이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는 그림이다. 그래서 18세기 이전까지도 이념과 이상 세계가 지배했던 문인화와 달리 풍속화는 매우 현실적이고 실용적이며 사회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 이러한 흐름이 19세기의 민화와 만나 일반 서민층까지 확산되었다.

현대의 풍속화 그릴 수 있어야

오늘날 민화는 대중문화로 자리매김하여 당당히 목소리를 낼 수 있어야 한다. 부끄러움 없이 한 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는 18세기 화원들이 손끝으로 부조리한 사회와 부패한 지배층에 저항하고 비판하였듯, 오늘을 사는 민화인들 또한 그렇게 해야 한다. 옛사람의 목소리가 아닌 우리의 목소리로 오늘을 사는 모습을 화폭에 담아 역사의 한 부분을 기록해야 한다. 민화의 여러 화제 중 가장 난이도가 높은 풍속화를 어떻게 풀어나갈지 고민하면서 이 시대 사람들의 이야기를 화폭에 담아보자.


글 금광복(대한민국민화전승문화재, (사)한국민화협회 상임고문)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