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복 교수의 소재로 살핀 우리 옛 그림 ⑳ 메추리

도12-2 <메추리>, 개인 소장



성인순거聖人鶉居와 현순백결懸鶉百結 등의 사자성어가 의미하듯 메추리는 덕성德性을 지닌 새로, 어디서나 만족하며 사는 소박함과 순박함을 지녔다. 몇 마리 메추리 앞에 수수를 뿌리면 싸움닭, 투계鬪鷄처럼 싸워 이긴 녀석이 수수를 독차지 해 용기勇氣를 상징하기도 한다. 중국와 일본, 그리고 한국에서 메추리는 사랑받는 그림 소재였다.
글 이원복(미술사가)


도심에 사는 일반인들에게 메추리라 하면 슈퍼 비닐봉지에 담긴 껍질을 깐 작은 알들이 먼저 떠오를 것이다. 메추리는 메추라기라고도 하며 꿩과 메추라기 속에 속한다. 암수 모두 깃털이 특별히 곱거나 아름다운 새는 아니며 몸집은 닭보다 작다. 성경에도 등장하는 메추리의 작은 알은 장조림 등 요리로 활용되고, 조선시대부터 고기 맛이 알려져 사육한다. 우리나라 북녘 일부 지역에는 텃새도 있는 것으로 전하나 겨울철새로 숲이나 풀밭에 무리 지어 산다.
한자로 메추리는 암鵪·순鶉·료鷯 등이다. 우리나라에선 순鶉이 주로 쓰인다. 오랜 고전인 《사서삼경四書三經》이나 《오경五經》에 속한 중국 최고의 시집詩集인 《시경詩經》에도 등장하며, 우리나라도 이 새를 주제로 한 시들이 여럿 알려져 있다. 성질은 대체로 부드럽고 순하며 철새로 떠돌이 생활을 한다. 꽁지깃이 없어서인지 잘 보이지 않으며 외모는 기운 누더기 같으며, 작은 풀을 만나도 피해 돌아간다. 장소를 가리지 않고 어디서나 만족하며 사는 소박하고 순박함을 지녔다.
‘성인의 삶은 메추리 같이 사는 것’이란 뜻의 성인순거聖人鶉居와 ‘백번 이은 누더기 옷’이란 뜻의 현순백결懸鶉百結 등 메추리가 들어간 사자성어가 의미하듯 메추리는 덕성德性을 지닌 새이다. 순거鶉居는 머무는 곳이 일정하지 않음을 뜻한다. 성인은 환경에 지배되지 않으니 장소를 가리지 않고, 현순懸鶉은 누더기 옷이니 가난 속에서도 안분지족安分知足함을 의미한다. 한편 몇 마리 메추리 앞에 수수를 뿌리면 싸움닭, 투계鬪鷄처럼 싸워 이긴 녀석이 수수를 독차지 해 용기勇氣를 상징하기도 한다.


(위) 도1 최각(11세기), <비파와 메추리>, 비단에 채색, 27.5×25.5㎝,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 소장
(아래) 도2 이안충(12세기), <들국화와 메추리>, 비단에 채색, 24.1×40.5㎝, 타이베이 국립고궁박물원 소장



도3 조창(10-11세기), <메추리>, 《고씨화보顧氏畵譜》 내


중국와 일본의 메추리 그림
-화조화에서 즐겨 그려진 소재

중국에서 사실적인 꽃과 동물 그림은 당(唐, 618-906) 때부터 그려졌다. 이는 기록과 더불어 하나둘씩 발굴되는 당 고분벽화를 통해서도 엿볼 수 있다. 당에서 이들 제작 목적을 ‘장식적인 미와 정확한 재현’에 있음을 제임스 케일은 천명한다. 송 휘종(徽宗, 1082-1135) 때 궁중 회화목록인 《선화화보宣和畫譜》에는 소열蕭悅의 <매죽순료도梅竹鶉鷯圖>라는 작품명이 전한다. 시인 백거이(白居易, 772-846)가 음률을 정비하던 관료인 소열의 대나무 그림에 제시를 남길 정도로 대나무 그림에 유명했다. 당 조광윤, 오대五代 종은·황전·황거보·등창우, 송宋 황거채 등 줄기차게 그려졌다. 작품 제목을 통해서 매화와 대나무나 꽃과 함께 그린 화조화 범주에서 즐겨 그려진 소재이며, 한 마리나 쌍으로 또는 다른 조류와 함께 그렸음을 짐작할 수 있다.
1995년 가을 타이베이 고궁박물원에서 ‘송대서화책엽명품특전宋代書畫冊頁名品特展’이 열렸다. 박물관 개관 70주년을 기념해 송(宋, 970-1279) 화첩에 속한 서화 70점을 한 자리에서 공개했다. 이 전시에 최각(崔慤, 11세기)의 <비파와 메추리[비파암순枇杷鵪鶉]>와 이안충(李安忠, 12세기)의 <들국화와 메추리[야국추순野菊秋鶉]> 등 2점의 메추리 그림이 출품되었다(도1), (도2).
최각은 북송 때 명품 대작으로 토끼와 한 쌍의 까치가 등장한 <토끼와 까치[쌍희도雙喜圖]>를 남긴 궁정화원으로 영모화에서 첫손에 꼽히는 최백(崔白, 11세기 후반)의 아우로 알려져 있다. 최각의 그림은 비파나무 아래 한 마리 메추리가 땅강아지를 노리는 모습으로 등장하는데, 소재들의 사실적인 표현과 긴박한 분위기 등 필치나 구성에서 유사성이 보인다. 땅바닥의 잔풀과 함께 잎이 길고 가는 조처럼 보이는 식물도 보인다. 대나무에 앉은 비둘기인 <죽국도竹鳩圖>를 남긴 이안충은 휘종을 비롯해 후대 화조화에서 비슷한 구도를 보여 선구적인 위치를 보인다. 그는 가을을 배경으로 한 쌍의 메추리를 남겼다. 메추리는 각기 하늘과 땅을 바라보는데 들국화와 죽엽竹葉도 등장한 화조화이다.


도4 주탑(1626-1705경), <메추리>, 1694년, 지본수묵, 31.7×27.5㎝, 센오쿠하쿠코칸 소장



(왼쪽) 도5 도슌(?-1520), <부용과 메추리>, 종이에 채색, 47×25㎝, 일본 개인 소장
(오른쪽) 도7 전 신잠(1491-1554), <국화와 메추리>, 종이에 채색, 116.6×45.8㎝,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이들에 앞선 화가로 사생을 통한 화훼花卉와 소과疏果에 능한 조창(趙昌, 10세기 후반-11세기 초반)의 <메추리>가 《고씨화보顧氏畵譜》에 실려 조선 그림에 끼친 영향이 감지된다(도3). 이안충과 마찬가지로 조는 보이질 않는다. 최각의 그림에서도 비파와 함께 등장한 식물이 조 같아 보이나 분명하지 않다. 줄기차게 그려져 중국 현대 화가들도 그린다. 청대 팔대산인 주탑(朱耷, 1626-1705)이 1694년 69세에 그린 노년기의 화첩으로 화첩 제목도 ‘편안한 노후’를 의미하는 《안만첩安晩帖》이다. 모두 21점 다양한 소재를 담았는데 이 중 제14폭이 <메추리>이다(도4). 수묵으로 그렸으나 메추리 등 담황이 칠해졌다. 제사까지 함께 욕심 없고 해맑은 마음을 담은 문인화의 담박한 시정을 잘 드러낸다.
일본에서도 메추리는 즐겨 그려진 조류 소재의 하나이다. 매우 장식적인 화조화이자 여러 폭 그림으로 만든 일본 중요문화재로 지정된 도슌(等春, ?-1520)의 <메추리>로 6첩 1쌍으로 된 병풍에 등장하는 소품이 있다. 중국에도 부용과 함께 그린 메추리가 있으나 일본적 정취가 짙은 화려한 그림이다(도5).


(왼쪽부터) 도6 전 심사임당(1504-1551), <원추리와 메추리>, 종이에 채색, 27.3×21.7㎝, 개인 소장
도8-1 김홍도(1745-1806경), <국화와 메추리>, 비단에 채색, 81.7×41.2㎝,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도8-2 김홍도(1745-1806경), <국화와 메추리>, 비단에 채색, 104.4×44.2㎝,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왼쪽) 도9 조지운(1637-1691), <조를 쪼는 메추리>, 비단에 담채, 15.8×24㎝, 간송미술문화재단 소장
(오른쪽) 도10 김양신(1765-?), <조 아래 메추리>, 종이에 수묵담채, 31×40.2㎝, 동산방 소장


우리나라 메추리 그림
-조선 초부터 지속해 그려짐

조선시대 메추리 그림은 대체로 조선 초부터, 아니면 중국과의 관련 속에 고려시대에도 그렸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현존하는 메추리 그림 중 비교적 시대가 앞선 것으로, 16세기 신사임당(申師任堂, 1504-1551) 전칭작이 알려져 있다. 배추와 붉게 물든 안래홍雁來紅에 잠자리가 날아드는 초충도와 짝을 이룬 한 폭으로 조 이삭에 매달린 것과 이를 땅에서 올려다보는 것으로 한 쌍이 등장한다. 화면에 오염이 많고 지면에 점으로 나타낸 태점은 여타의 신사임당 전칭작들과 공통점이 보이며 그림으로선 화면 구도나 각 소재의 표현에서 기량이 보인다(도6).
신잠(申潛, 1491-1554)의 전칭작인 궁중장식화 계열 화려한 채색이 돋보이는 <사계화조도四季花鳥圖> 4폭 중 가을에 조 이삭 아래 한 쌍의 메추리가 등장한다(도7). 원래 병풍을 족자로 꾸몄으며 현재 4폭도 계절 전개가 맞으나 8폭 병풍으로 보이며, 도화서 소속 화원 그림으로 보인다. 이 같은 채색화조화의 전통을 이은 것으로 김홍도(金弘道, 1745-1806경)의 <사계화조도 8첩병>을 들게 되며 이 중 가을에 <국화와 세 메추리>와 이와 별개로 채색을 적게 사용한 <국화와 세 메추리>도 알려졌다(도8-1), (도8-2).
조선 중기 화단에서 전반의 종친 이경윤(李慶胤, 1545-1661)과 이징(李澄, 1581-1674) 부자처럼, 후반의 조속(趙涑, 1595-1668)과 조지운(趙之耘, 1637-1691) 부자는 그림에서 명성이 컸다. 조지운의 <조를 쪼는 메추리>는 비교적 잘 알려진 그림이다(도9). 이삭 아래 떨어진 낱알을 바라보는 모습으로 간략하고 단순한 구성이나 기량이 잘 드러난다. 선비화가 조영석(趙榮祏, 1786-1761)은 메추리를 스케치한 그림도 전하며, 한 때는 신윤복의 아버지 신한평의 그림으로 보다가 최근엔 조선후기 김응환을 비롯해 많은 화원을 배출한 개성 김씨 문중의 화원 김양신(金良臣, 1765-?)이 그린 것으로 보는 <메추리>도 알려져 있다(도10).
조선 후기엔 사실적인 영모들로 소재별로 한 분야에 이름을 전하는 개 그림의 김두량金斗樑과 김홍도, 고양이의 변상벽(卞相璧, 1730-?), 물고기의 장한종(張漢宗, 1768-1815), 매의 정홍래(鄭弘來, 1720-1791 이후), 메추리의 최북(崔北, 1712-1786경) 등 직업화가들이 여럿에 이른다. 초상화에 능한 변상벽은 변고양卞古羊, 제도권에 속한 화원은 아니나 최북은 최메추리[崔鶉]로 불린다. 성가를 말하듯 최북은 여러 점의 이 소재 그림이 전한다(도11-1), (도11-2). 메추리는 일반 감상화 외에 민화에도 빈번하게 등장해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되며 화단에서 새로운 변모를 기대하게 한다(도12-1), (도12-2).


(왼쪽) 도11-1 최북(1712-1786경), <조를 쪼는 메추리>, 종이에 담채, 27.5×17.7㎝, 간송미술문화재단 소장
(오른쪽) 도11-2 최북(1712-1786경), <국화와 메추리>, 비단에 담채, 23.8×18.2㎝, 고려대학교박물관 소장



도12-1 <메추리>, 개인 소장



이원복 | 미술사가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장과 학예연구실장, 문화재청 문화재위원,
경기도박물관장 등을 역임하며 42년간 박물관 현장에 몸담았다.
현재 동국대학교 객원교수, (사)역사여성미래 공동대표이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