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연 – 간절하고도 아름다운 염원



이미연 작가는 이정동 작가를 사사했으며 (사)한국민화협회 지도자과정을 졸업했다. (사)한국미술협회 회원, (사)한국민화협회 회원, (사)성남미술협회 회원이다.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성남전통미술대전 최우수상을 수상했으며 한국예술대제전, 한국미술제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성남미술협회 운영위원이다.


간절하고도 아름다운 염원

깊고도 선명한 필치가 인상적이다. <백수백복도>에서는 각 도상의 묘사는 물론, 오방색을 조화롭게 바림함으로써 길상의 문양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책거리>는 단색 계통의 작품이지만 책갑에서 몽실몽실 피어나는 풍성한 꽃봉오리와 기물 속 과감한 패턴으로 보는 이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능숙한 농담처리와 세밀한 필치만으로도 더없이 화려한 작품을 그려낸 작가의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전통의 아름다움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수작들이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