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민화> 제1회 리포터 초청전시회 “민화강산, 붓으로 물들이다”

월간〈민화〉가 민화 작가로 활동하는 국내외 지역리포터를 초청해 첫 번째 전시를 열었다.
민화를 그리는 리포터라니.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는 조합이지만, 관람객들은 한 점의 작품도 허투루 지나치지 않았다.
오히려 각자의 근거지에서 현장 소식을 전하며 작품세계를 탄탄히 구축해온 열정에 박수를 보냈다.


월간〈민화〉가 주최하는 제1회 리포터 초청전시회 〈민화강산〉이 지난 3월 6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운니동에 있는 한국문화정품관 갤러리에서 개최됐다. 이번 전시는 민화 전문 매체의 취재망을 만드는 지역리포터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에는 국내외 지역리포터 가운데 19명이 참여해 다양한 주제로 30여 점의 작품을 선보였다. 전국 각지와 미국,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에서 보낸 민화를 통해 지역적 특성과 작가적 역량도 확인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

리포터 초청전시회 개막식 풍경

〈민화강산〉 전시 첫날 지역리포터들은 직접 작품을 해설하며 손님을 맞이하느라 분주한 모습이었다. 개막식은 오후 3시 30분에 시작됐다. 전시 행사가 겹치는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주요 민화단체의 수장들과 원로 작가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사회를 맡은 본지의 문지혜 기자가 간략히 행사 의의를 밝힌 후 유정서 편집국장이 내빈을 소개했다. 이어 김용권 겸재정선미술관 관장, 설촌 정하정 작가, 박진명 (사)한국민화협회 회장, 서해진 한국문화정품관 이사의 축사로 분위기를 돋웠다. 전시장에 일찍 도착해 작품을 둘러본 김용권 관장은 “올해 우수콘텐츠 잡지로 선정된 월간〈민화〉의 가장 큰 장점은 민화인이 하나로 화합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이 된다는 것이다. 작가들이 외롭게 싸우는 예술세계의 틈을 조금씩 메꿔 나가는 모습이 무엇보다 기쁘다”며 전시 개최를 축하했다. 유 편집국장은 “월간〈민화〉 식구들의 노고에 보답하기 위한 시간으로 준비했던 작은 잔치에 귀한 시간을 내어 참석해준 손님들을 보고 반가운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애정 어린 관심에 부응하여 전문 저널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환영사를 전했다.
부득이한 사정이 있는 몇몇을 제외하고 김명삼(대구), 김미영(경기 북부), 김민수(캐나다), 김수환(대전·충청), 김지연(울산), 손지영(경남), 이지영(서울), 황금봉(경기 북부) 총 8명의 리포터가 개막식에 참석했다. 함께 자리한 리포터들이 소개된 후, 제1기 지역리포터 때부터 활동한 김명삼 리포터가 대표로 “소식을 전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민화’를 널리 알리고 싶다는 마음으로 활동하고 있다. 앞으로도 민화의 발전을 위해 힘을 보탤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참석자들은 다과와 축하주가 마련된 테이블로 모여 홍대희 (사)한국민화진흥협회 이사장과 예범 박수학 작가에게 건배사를 청해 축배를 들었다. 개막식이 끝나자 자유롭게 전시를 즐기거나 기념 촬영을 하는 사람들을 뒤로 하고, 지역리포터를 포함한 월간〈민화〉 관계자들은 조촐한 뒤풀이 시간을 가지며 이번 행사를 마쳤다.

전시장을 찾는 사람들의 발걸음

개막식에 참석하지 못한 박숙희(충북) 리포터는 관람객들이 많아지는 주말 전에 충북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과 방문했다. 뿐만 아니라 전시기간 동안 재방문을 한 사람들도 있었다. 백당 금광복 작가와 설촌 정하정 작가는 제자들과 다시 전시장을 찾아 작품에 대해 깊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작품 수집부터 철거까지 수고로움도 마다하지 않고 다른 리포터들을 도와준 김미영 리포터는 “작가로서 전통 기법을 이해하고 자신만의 색감을 표현하는 작품에서 자극을 받을 수 있었다. 올 하반기에는 작품 활동에 더 집중해 내실을 쌓아야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관람객들은 대체로 “다양한 개성을 담은 작품이 월간〈민화〉라는 이름으로 모인 것이 특별했고, 사진보다 실물이 좋았다”고 평가했으며 이로써 일주일간의 전시가 막을 내렸다.
월간〈민화〉와 지역리포터는 첫 전시를 계기로 2015년부터 운영해온 지역리포터 제도를 실효성 있게 키워나가고, 민화인들이 신뢰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겸허한 마음으로 노력할 것이다.


글 강미숙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