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곡된 우리 삶의 기록, 풍속도 초본 Ⅱ

이번에 소개할 초본은 지난 시간에 소개한 풍속도 초본 6폭 중 하나이다.
먼저 소개한 초본과 이 초본을 함께 살펴봄으로써 풍속화의 변화상을 짚어보고자 한다.

– 글 이다정(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


지난 시간에 소개한 초본(도1)의 주제는 다듬이질하는 여인들이다. 그런데 이 초본을 살펴보면 어울리지 않는 부분이 나타난다. 이 그림의 소재인 다듬이질은 보통 실내에서 하는 작업인데, 이 초본을 그린 작가는 야외에서 다듬이질하는 것으로 표현하여, 실제와는 맞지 않는다. 이렇게 실제 풍속과 맞지 않는 이유는 이번에 소개할 초본을 통해 추정할 수 있다.
풍속도 초본(도2)은 한 여인이 어린아이의 손을 잡고 가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인물의 옷에는 색채명을 써놓았고, 인물 주변에는 나무가 몇 그루 그려져 있다. 그림 상단의 나무 옆에는 ‘나무는 봄’이라고 쓰여 있고, 나무 아래에는 나비와 ‘나비’라는 글자가 쓰여 있다. 인물 주변에 있는 나무와 풀 곳곳에는 ‘’ ‘쓴바구(씀바귀꽃)’이 들어가 있다. 그런데 이 그림의 구도 어디서 본 적이 있는 것 같다. 바로 이당 김은호의 <봄나들이>(도3)라는 그림이다. 이당 김은호의 대표작 중 하나인 <봄나들이>는 원래 1926년 여인과 두 아이가 있는 구도로 그렸던 작품인데, 현재 남아 있는 그림은 1952년에 다시 그린 그림이다.

도1 풍속도 초본, 가회민화박물관 소장



(왼쪽) 도3 이당 김은호, <봄나들이>, 65×47㎝, 개인소장
(오른쪽) 도4 혜촌 김학수, <춘교>, 38.6×27.2㎝, 개인소장

일본화풍이 민화에 미친 영향

이당 김은호는 우리가 잘 알다시피 한국 회화사에 한 획을 그은 유명한 근대 화가이자, 친일논란이 있는 화가이다. 그는 젊은 시절 일본으로 유학을 다녀왔는데, 이때 일본화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그래서 그의 작품에서는 일본풍이 짙게 나타나며, 특히 인물화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일본 유학에서 돌아온 후 1922년부터 조선미술전람회朝鮮美術展覽會(선전)에 출품하여 총 7회 수상을 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하였다. 많은 제자를 양성하여 그의 영향을 받지 않은 화가를 찾기 어려울 정도였다.
이 초본을 그린 사람 또한 김은호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이는데, 이 초본과 구도가 매우 흡사한 그림이 이를 뒷받침한다. <춘교春郊>(도4)는 1963년 혜촌 김학수(惠村 金學洙, 1919-2009)가 그린 작품이다. 그는 이당 김은호와 소정 변관식 등을 사사했으며, 스승의 화풍을 전수받아 작품 활동을 했다. 이 작품은 언뜻 보기에도 김은호의 그림과 유사하며, 풍속도 초본과 구도와 표현이 매우 흡사한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이 풍속도 초본은 김학수의 작품이 아니다.
김은호는 사람들 사이에서 그림의 인기가 많아지자 초본을 바탕으로 비슷한 그림을 대량 제작했다. 제자들을 가르칠 때 초본을 나누어주고 연습하도록 하였기 때문에 비슷한 구도의 그림이 많이 그려졌다. 당시 화가들이 김은호와 그의 제자들의 그림을 모방하면서 김은호의 일본화풍이 널리 퍼져나간 것으로 보인다.
풍속도와 인물화뿐 아니라 일제강점기에 그려진 대부분 그림은 일본과 서양의 영향을 크게 받았다. 그래서 한국인의 감성과는 어느 정도 거리가 있다. 일제강점기의 영향은 아직도 민화뿐 아니라 한국인의 삶 전체에 남아 있다. 그것이 모두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를 지워가면서까지 받아들여서는 안 될 일이다.


이다정 |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

백석대학교 기독교박물관 학예사를 역임했으며,
현재 한성백제박물관 학예연구원, 가회민화박물관 객원연구원이다.
월간<민화> 창간호부터 민화 초본에 대한 칼럼을 기고해오고 있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