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정-포근한 햇살처럼


오미정
오미정 작가는 올해 NCC갤러리 동행 초대전 <무술년 민화로 열다>, 지난해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 수상작 전시 등 다수의 개인전 및 단체전을 진행했다.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 우수상, 대한민국 미술대전 전통미술 부문 입선 등 전국 규모의 공모전에서 여러 번 입상했으며 2017년 제주대학교 평생교육원에 민화강좌를 처음으로 개설해 ‘전통 민화와 궁중채색화’를 지도 중이다


포근한 햇살처럼

국책가도 위에 장막과 한자 ‘책冊’을 그린 견섬유를 덧대어 한층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흐릿한 한자처럼, 그림 속 책은 사물 그 자체를 또렷이 드러내기보다 각종 진귀한 기물과 어우러져 선조들의 취향과 욕망을 투영한다. 조각보 속 나비는 마치 창문 너머에서 포르르 날아다니듯 실감나게 묘사됐다. 견이라는 부드러운 질감과 따스한 색감이 어우러져 햇살 속 풍경처럼 평화로운 작품이다. 견과 붓을 능히 다루는 작가의 내공이 범상치 않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