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미금 작가와 함께하는 연화도 그리기 Ⅲ

연화도 시리즈의 마지막 시간에는 땅거미가 질 무렵 피어난 연꽃을 그려보고자 한다.
저녁 무렵의 신비한 분위기부터 소재의 중요도에 따라 무게감을 달리 묘사한 엄미금 작가의 실기 노하우를 살펴보자.


배경색, 초본 작업


① 해질녘 고즈넉한 분위기를 표현하기 위해 바탕색을 먼저 칠한다.
바탕색이 칠해진 종이 위에 연꽃을 그려 넣으면 연꽃 공간 속 색이 겹치며
자연스레 톤다운된 효과를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원본의 바탕색은 군청
색이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초저녁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표현하기 위해
보라색을 선택했다. 바탕색을 조색하기 위해 분채 군청, 적색에 호분을 많이
섞고 먹을 아주 조금 넣었다. 하늘을 칠할 때는 넓은 붓을 활용해 바림한다.
이때 붓의 반 정도를 바탕색 물감에, 나머지 절반을 물에 담근 뒤 바림하면
자연스레 색의 그라데이션을 연출할 수 있다.
하늘색은 화폭의 ⅓ 정도를 칠하되 바탕색이 마르고 나면 다시 칠하는 방식
으로 세 번 정도 반복한다.


② 꽃부분은 연하게 그린 뒤 연꽃을 모두 채색하고 나면 중먹으로 선을 그어
마무리한다. 보통 홍매색으로 선을 마감하지만 그림 특유의 무게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기 위해 중먹을 선택했다. 두 번에 걸쳐 선작업하는 과정이
한편으론 번거롭게 느껴질 수 있지만 작품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
서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바위와 연잎 1차색, 호분 작업


③ 호분은 연꽃잎 부분에 칠하고 바위는 분채 황황토에 호분을 섞어서 칠한다.


④ 연꽃잎은 분채 녹청에 황황토, 호분을 섞은 뒤 전체적으로 연하게 바림
한다. 연잎을 연하게 바림하는 이유는 꽃잎의 가벼움을 표현하기 위함이다.
뒤집어진 연잎 부분은 분채 황황토에 호분을 많이 섞어 채색한다.


⑤ 바위 2차색을 바림할 때 녹색 계통은 분채 녹청에 황을 섞어 연하게 바림
하며 보라 계통은 하늘을 바림했던 색과 동일한 색을 사용해 넓게 바림한다.

꽃잎, 2차 바림 작업


⑥ 연잎 2차색은 분채 녹청에 먹, 분채 황황토를 조색해 칠한다. 지난 3월
연잎 2차색을 바림할 때는 잎맥을 기준으로 양쪽 공간을 살짝 띄우는 방식
으로 바림했지만, 이번에는 줄기를 기준으로 한쪽만 공간을 띄워 바림한다.
연잎의 잎맥을 거꾸로 된 V자 모양으로 표현했는데, 그 이유는 연잎의 입체
감을 한층 살리기 위함이다. 뒤집어진 연잎은 분채 초록에 황황토, 호분을
많이 섞어 바림한다.


⑦ 연잎 끝부분은 분채 적대자로 끝쪽을 중심으로 바림하되 단조로움을
피하기 위해 군데군데 간격을 띄워가며 바림한다.


⑧ 줄기와 꽃봉오리가 만나는 부분, 줄기와 줄기가 서로 맞닿는 부분 등에
분채 연두로 음영을 넣으면 그림에 입체감을 더할 수 있다.


⑨ 분채 홍매에 호분을 섞은 뒤 꽃잎 끝을 넓게 바림한다. 녹색으로 바림한
꽃받침 부분에도 분채 홍매를 덧칠한다.


⑩ 여뀌를 그릴 때 우선 여뀌의 윤곽을 대략 잡는다는 느낌으로 분채 홍매로
점점이 찍어 그리면 한층 수월하게 여뀌를 표현할 수 있다. 이후 호분을
조금 섞은 색으로 나머지 면적을 점점이 찍는다. 마지막으로 먹을 찍어 여뀌
모양을 마무리한다.


⑪ 연밥 밑부분의 꽃술은 분채 황으로 찍어 표현한다.

마무리 작업


⑫ 분채 군청을 연잎 모양에 맞게 연하게 바림한다.


⑬ 바위 표면은 진먹으로 표현해 무게감을 싣는다.


⑭ 수초점은 분채 황황토에 호분을 조색한 색과 봉채 군청 연한색을 섞어
조화롭게 찍어 완성한다.


정리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