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미금 작가와 함께하는 연화도 그리기Ⅱ

이번 시간에는 생동하는 잉어를 중심으로 연화도를 그려본다.
친숙한 연화도이지만, 바탕색부터 먹의 농도까지
엄미금 작가가 귀띔하는 다양한 팁을 참고해 나만의 개성을 담아보자.


초본, 호분 작업


① 전형적인 연꽃그림이라면 잉어를 진먹으로, 이파리나 연잎은 연하게 그리지만
이 작품의 경우 연잎이 가장 진하게 표현됐다.
초본의 특성대로 연잎을 진먹으로, 잉어를 중먹으로, 꽃잎과 물결은 연먹으로 그렸다.


② 잉어에 호분을 칠할 때 위에 있는 잉어는 몸의 ⅔,
아래에 있는 잉어는 몸의 ⅓ 가량을 아래에서 위로 바림한다.
아가미가 있는 부분은 진한 호분으로 바림하며,
지느러미나 꼬리는 끝쪽에서 안쪽 방향으로 바림한다.
잉어에 호분을 두껍게 칠할 경우 자칫 둔탁하게 보일 수 있으므로
맑은 느낌으로 칠한다.
호분에 물을 많이 넣어 물결은 아주 연하게 칠한다.

연꽃, 연잎, 잉어


③ 연잎에 봉채를 소량 사용해 맑은 느낌을 표현했다.
초록색 연잎에는 봉채 및 분채 녹색,
군청색 연잎에도 봉채 및 분채 군청색을 조색해 연하게 칠한다.
연꽃잎에는 홍매에 호분을 많이 섞어 묽은 색으로 바림해
전체적으로 맑은 색감을 연출한다.


④ 분채 홍매에 호분을 약간 섞어 연꽃잎 끝부분을 널찍하게 채색한다.
연잎 아랫부분은 분채 대저에 황황토를 섞어 연하게 바림한다.


⑤ 아래에 위치한 물고기는 분채 군청에 호분을 많이 넣어 바탕색을 칠한다.
호분칠 방향과 반대로 위에서 아래쪽 방향으로 바림한다.
위에 있는 잉어를 칠할 때에도 분채 황주에 호분을 많이 섞은 뒤
같은 방향으로 호분을 칠하지 않은 면적을 칠하고 바림한다.


⑥ 대개 물고기를 그릴 때는 선을 쳐 비늘을 표현하는데
여기서는 비늘 하나하나를 바림해 입체감을 표현했다.
아래 잉어에는 군청의 비율을 더욱 늘여 비늘 안쪽을 바림했으며
위쪽 비늘은 넓게, 아래에 있는 비늘은 적은 면적을 칠한다.
또한 꼬리쪽으로 갈수록 적은 면적을 칠하면
전체적으로 둥글면서도 입체적인 느낌을 줄 수 있다.
위의 잉어도 마찬가지로 분채 황주의 비율을 늘여 같은 방식으로 바림한다.
연잎줄기는 분채 황황토를 연하게 채색한다.


⑦ 분채 홍매로 꽃잎선을 그린다.


⑧ 분채 농황에 연두색을 조색해 꽃받침을 바림한다.
이때 꽃받침은 어떤 색이든 상관없지만, 바탕이 노란색인 점을 감안해
자연스레 어울리는 색상을 고른다.


⑨ 물고기 아가미 부분, 지느러미, 꼬리의 뼈대가 비교적 강하게 표현되도록
호분으로 다시 칠한다.

물결, 바탕 작업


⑩ 물결은 봉채 본남으로 연하게 칠한다.


⑪ 바탕은 분채 농황에 물을 많이 섞어 엷게 칠한다.
바탕을 칠하며 얼룩이 생길 수 있으므로 물붓으로 바탕 부분을 한 번 더 칠한다.
바탕이 마르고 나면 같은 방식으로 연하게 두 번 더 칠한다.


⑫ 물결의 부분 부분에 바탕과 같은 색을 칠해 바탕색과 통일되면서도
전체적으로 색감이 어우러지도록 한다.

먹선 작업


⑬ 잉어를 완성할 때 먹선의 농도나 활용도를 절제했다.
배 안쪽 흰 부분은 먹선을 긋지 않았으며 위쪽에 그리는 부분에서도 진먹이 아닌 중먹을 칠했다.
진하게 칠할 경우 오히려 입체적인 느낌이 나지 않기 때문이다.
대신 이 그림에서 비교적 강하게 표현된 연잎 부분에선 진먹으로 연잎줄기를 그렸다.
군청 연잎줄기는 백록색으로 칠해 완성한다.

완성


정리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