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 – 일상을 꽃 피우다



신한금 작가는 명신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했다. 대한민국아카데미미술대전, 순천미술대전, 대한민국미술대전등 다수의 공모전에서 심사를 진행했으며 중국 산동성 아트페어 초대전, 청주미술협회 아트페어, 청주공예비엔날레 부스 참여 등 여러 그룹전에 참여한 바 있다. 현재 (사)한국미술협회 이사, (사)한국전통민화협회 이사, 충남대학교 평생교육원 민화반 강사이며 청주에서 휘향갤러리를 운영 중이다.


일상을 꽃 피우다

집안을 환히 밝히는 민화의 아름다움을 새삼 실감케 한다. 어디에서든 흔히 볼 수 있는 서랍장은 화병도를 덧입고 특별한 작품으로 재탄생됐다. 활짝 피어난 꽃송이와 유려한 곡선의 화병이 따스한 질감의 목제와 어우러져 서랍장 칸칸마다 향기로운 온기가 감돈다. 봄의 운치를 담아낸 화접도에서도 약동하는 전통미가 엿보인다. 꽃가지 사이를 노니는 나비무리부터 굳건히 자리 잡은 괴석까지 실감나게 묘사한 모습에서 작가의 탄탄한 공력이 느껴진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