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미경 작가 첫 개인전 <오래된 미래> – 판타스틱한 민화 세계로의 초대 People 전시 그리고 사람

신미경 작가가 오는 8월 15일 경인미술관에서 개인전을 개최한다.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독창적인 작품세계를 선보이는 그답게, 이번 전시에서도 규모면에서나 콘텐츠 면에서 다수의 대작이 나오리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의 화실을 방문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신미경 작가가 오는 8월 첫 개인전 <오래된 미래>를 개최한다. 민화를 그린 지 11년 만에 여는 첫 개인전이자 지난해 전국 규모의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실력을 인정받은 그가 대대적으로 작품을 선보인다는 점에서 여러모로 뜻깊다. 전시 제목처럼 작품에는 ‘오래된 과거’와 ‘아직 오지 않은 미래’라는 상반된 시간이 공존한다. 그림 속에선 연꽃이나 책거리 등 민화의 전형적인 소재들과 현대의 마천루, 친근한 애니메이션 캐릭터 등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120호 대작 1점을 포함, 100호 작품만 7점에 달하며 소품까지 총 21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전시는 크게 세 파트로 나뉜다. ‘시간’ 파트에서는 역사적인 메시지를 부각했으며 지난해 제20회 김삿갓문화제 전국민화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잃어버린 것에 대하여>를 포함해 후속작인 <희망에 관하여>를 공개한다. 수상작에선 흐트러진 기물들을 통해 암울했던 일제시기의 아픔과 혼란스러운 분위기를 표현했다면, 후속작에선 광복을 테마로 삼아 한층 정돈되고 안정된 이미지를 통해 주권을 되찾은 기쁨과 자신감을 그려냈다. ‘꿈’ 파트에서는 가로만 4m 10cm, 세로 1m 70cm에 달하는 판넬 3폭 연작 <이산의 꿈>이 주목된다. 책거리를 곁에 두며 미래를 꿈꿨던 이산 정조처럼, 높디높은 마천루 속에서 책 대신 이북(e-book)과 컴퓨터 랜선을 통해 세상을 공부하고 또 꿈을 꾸는 현대인의 모습을 표현했다. ‘자유’ 파트에서는 일러스트레이터인 딸과 공동작업한 캐릭터 작품들이 준비됐다. 과거 신미경 작가가 유명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미니언즈를 그려 넣은 민화를 회원전에서 여러 번 선보인 바 있는데, 아이들을 중심으로 반응이 뜨거웠던 데 착안해 기획했다. 이처럼 주요 작품들을 훑어봐도 알 수 있듯, 이번 전시에 나오는 작품들 모두 창작민화다.
“민화의 무한한 가능성을 알리고 싶었어요. 개인적으로 게임이나 애니메이션처럼 상상력을 기반으로 한 판타지 장르를 좋아하기도 하지만, 시공간을 초월한 소재로 이렇듯 자유롭게 민화를 표현할 수도 있다는 점을 직접 보여드리고 싶었죠. 모든 세대들을 아우르는 민화 작품을 선보이려 합니다.”

많은 이들과 오래 나누고픈 민화의 매력

묵직한 역사적 메시지부터 유쾌하고도 발랄한 캐릭터 작업까지 광범위한 그의 작업 스펙트럼이 말해주듯 그간 신 작가가 걸어온 노선 또한 남다르다. 대학원 석박사 과정으로 박물관 전시를 전공하여 여러 박물관 및 국립미술관 전시를 진행해 성료했고, 지난해 공모전을 위한 자료조사의 일환으로 시작한 역사 현장 답사는 올해에도 이어나가며 공부를 진행 중이다. 또한 현재 (사)한국애니메이션예술인협회 이사로서 국내 방송사 및 캐릭터 업체들과 일을 한 바 있으며, 3년 전에는 유명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와 협업하여 진행하는 한국미술 전시에서 민화 부문을 맡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처럼 신미경 작가는 수많은 경험을 통해 창작민화의 잠재력을 몸소 실감하면서도, 민화계의 발전을 위해서는 전통 또한 중요함을 강조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요즘 민화가 붐이라곤 하지만, 한순간의 유행에 그치지 않으려면 전통은 전통대로, 창작은 창작대로 중심을 잘 잡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아무쪼록 이번 전시를 통해 많은 분들에게 민화가 알려지길, 또 즐거운 시간이 되길 바랍니다.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