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안내


《세계를 담은 조선의 정물화 책거리》

‘책거리’의 모든 것

책거리는 조선후기에 발달한 정물화이면서, 유교의 나라 조선이 물질문화를 받아들인 변화상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시대의 표상이기도 했다. 또한 당시 대항해 시대를 열었던 유럽 제국과의 교류 흔적을 담고 있는 세계적인 그림이기도 하다. 《세계를 담은 조선의 정물화 책거리》의 저자인 정병모 경주대학교 교수는 한국의 정물화 ‘책거리’가 세계 미술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 날이 머지않아 올 것이라는 전망을 갖고 책을 집필했다. 이 책은 한국 채색화의 정수를 보여주는 책거리의 모든 것을 소개하며, 책거리가 탄생하고 성행한 역사적·문화적 배경을 다루는 동시에 젠더적 표현과 우주적인 상상력, 현대적인 표현 기법에 이르기까지 오늘날에도 사랑받을 수 있었던 책거리의 모더니티를 해부한다.

다할미디어
20,000원
02-517-9385

《삶의 쉼표가 되는, 옛 그림 한 수저》

우리 그림에 끌리다

고미술계 스타강사 탁현규 전 간송미술관 연구원의 옛 그림 설명은 쉽고, 생생하고, 디테일하다. 옆에 앉은 기생에만 눈길이 쏠린 선비의 표정 등 우리가 그동안 옛 그림에서 쉽게 발견하지 못했던 디테일한 설명을 통해 우리 그림의 참맛을 일깨워주는 것이다. 그가 쓴 《삶의 쉼표가 되는, 옛 그림 한 수저》에는 이러한 감각적인 입담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또한 책에서는 조선의 3대 천재 화가 김득신, 신윤복, 정선 세 사람의 그림을 모아 우리에게 친숙한 TV 프로그램에 빗대어 설명한다. 조선왕조의 중흥기, 또는 문예의 부흥기라 일컫는 영조와 정조 시대에 재능을 마음껏 펼쳤던 조선의 천재 화가들의 그림으로 ‘고흐나 고갱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설명할 수 없는 끌림’을 느껴보기 바란다.

이와우
16,000원
031-945-9616

《도깨비》

도깨비가 디자인으로

안그라픽스가 창립 35주년을 맞아 1988년 초판 출간되었던 한국전통문양집 시리즈 《도깨비》의 개정판을 펴냈다. 저자는 초판에 실린 삼국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의 도깨비 무늬를 새롭게 정리해 161개의 그래픽 디자인으로 재탄생시켰다. 기존에 실렸던 글 ‘우리 도깨비’와 임영주 전 문화재위원회 전문위원의 글 ‘한국 도깨비 얼굴무늬’를 지금에 맞게 다시 편집했다. 책에서는 도깨비의 유래, 속담과 설화에 등장하는 도깨비의 성격에 관해 풀어내며, 고분벽화, 기와에서 볼 수 있는 도깨비의 다양한 모습에 대해 전한다. 독자는 도깨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와 함께 그래픽 디자인으로 승화된 도깨비 무늬를 통해 전통적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우리 민족의 얼과 멋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안그라픽스
50,000원
031-955-7766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