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의 조화 속에서 보는 우리 민화의 앞날

(사)한국민화진흥협회 제3회 회원전, 제2회 전국민화공모대전 수상작 전시회

(사)한국민화진흥협회의 제3회 회원전과 제2회 전국민화공모대전 수상작 전시회가 성료됐다. 우리 민화가 걸어온 길과 앞으로 걸어갈 길을 동시에 살펴볼 수 있던 전시 속 이야기를 되짚어보며 우리 민화의 또 다른 가능성을 확인해보자.


여름의 문턱, 민화의 현재와 미래가 만났다. (사)한국민화진흥협회는 제3회 회원전과 제2회 전국민화공모대전 수상작 전시회를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5일까지 종로구 인사동에 있는 한국미술관에서, 6월 7일부터 6월 12일까지 경남 창원시에 있는 3.15 아트센터에서 잇따라 개최했다.

전통과 창작이 상생하는 미래를 꿈꾸다

5월 30일 오후 5시에 한국미술관에서 열린 시상식 겸 오픈식에는 박수학 화백, 정하정 화백, 허영환 교수 등 민화계 유수 인사들과 중한서화예술교류협회 임원 등이 외빈으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먼저 (사)한국민화진흥협회의 홍대희 이사장이 “많은 분들의 관심 덕분에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었다. 내년에는 1000점 출품을 목표로 하겠다. 또한 중국, 프랑스, 싱가폴 등 해외에서도 전시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사)한국박물관협회의 김쾌정 회장은 “민화가 한국화의 첫 페이지를 장식할 날이 멀지 않은 것 같다. 작가들이 앞으로도 우리 민화의 발전에 힘써주기를 바라며, 개인적으로는 창작에 더욱 집중해주었으면 좋겠다”고 축사를 전했다. 경주대학교 문화재학과 정병모 교수는 “민화는 창작과 재현이라는 두 개의 동력으로 간다. 한국민화진흥협회가 앞으로도 창작과 재현의 동반성장에 힘써 이름 그대로 민화 진흥의 큰 동력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민예미술연구소의 허균 소장은 “전시장을 둘러보니 우리 민화가 두각을 내고 있다는 것을 잘 알 수 있었다. 앞으로 많은 화가들이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주기를 바라며, 특히 전국민화공모대전처럼 작가를 적극 지원하는 행사가 더 많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하정 화백도 “수상을 축하하며 민화계 선배로서 앞으로도 관심있게 지켜볼 것”이라고 축사했다.

한국적이면서 메시지 담긴 작품 발굴할 것

(사)한국민화진흥협회의 고문이자 전국민화공모대전 운영위원장을 맡은 겸재정선미술관 김용권 관장은 이날 전국민화공모대전의 특징으로 5가지를 언급했다. ① 장식이 편리한 20호 미만의 작품을 취급하는 것 ② 재현과 창작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것 ③ 민화계 내외로 인정받는 심사위원을 선정하는 것 ④ 참관인 제도 도입으로 심사 객관성을 확보하는 것 ⑤ 수상자 활동이 1회성으로 끝나지 않게 공모전 이후에도 계속 지원하는 것이 그 내용이다. 실제로 (사)한국민화진흥협회는 1차 심사위원으로 협회 임원 9명을 선정했고, 2차 심사위원으로 박수학 화백, 윤인수 화백, 가회민화박물관 윤열수 관장 등 민화계 유수의 관계자 9명을 모시고 참관인을 대동하여 660여점의 작품을 심사했다. 엄격한 심사 덕분에 대상 수상자는 아쉽게도 나오지 않지만, 대신 전통과 창작 부문에서 각 2명의 최우수상 수상자가 선정됐다. 2차 심사위원장을 맡은 서민자 작가는 심사 기준에 대해 “전통과 창작 모두에서 ‘모호한 반란’이 시작된 것 같다. 전체적으로 수준이 많이 올라갔고, 실험성도 돋보인다는 의미다. 그러나 민화는 한국적이면서도 메시지를 두루 담는 것이 여전히 중요하다. 민화적 요소가 잘 살아난 작품에 높은 점수를 줬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2회 전국민화공모대전에서는 최우수상 이외에도 우수상 4명, 특별상 7명, 장려상 42명, 특선 119명, 입선 182명의 수상자가 선정됐다.


글 김태호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