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오매

스페이스 오매에서 전시 중인 < Bye Love > 전경, 김명선 작가의 작품과 이경주 작가의 작품이 보인다.



반복되는 일상 속 별안간 예술적 감성을 충전하고 싶을 때가 있다. 그럴 때 감각적인 공간에서 멋진 전시를 감상하는 것만큼 효과적인 방법도 없을 터. 젊음과 생동의 동네, 성수동에서 로컬 복합문화공간으로써 많은 이들의 예술적 감성을 충만하게 채워주는 ‘스페이스 오매’를 소개한다. 그곳에서 펼쳐지는 경이로운 예술 속으로.

글 김송희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전라도 방언으로 ‘오매’는 놀라울 만큼 멋진 걸 발견했을 때 사용하는 감탄사다. “오매 좋은 거!” 스페이스 오매는 이처럼 감탄에 감탄을 거듭할 만큼 멋지고 아름다운 작품세계를 선보이고자 탄생했다. 2015년 인사동에서 출발한 스페이스 오매는 2017년, 성수동으로 근거지를 옮기면서 로컬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30년 된 연립주택을 개조해 만든 스페이스 오매는 총 4층과 루프탑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각 층마다 다른 콘셉트로 전시를 꾸렸던 예전과 달리 현재에는 4층 공간과 루프탑만 전시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


(위) 스페이스 오매의 전시 공간에서는 오래된 연립주택이 지닌 고유한 정취가 느껴진다.
(아래) 이경주 작가의 꼭두 작품들.


오늘날 생동하는 전통의 아름다움

30년 된 연립주택 건축물을 재생하여 옛것이 주는 정취와 현대적 미감이 공존한다는 점은 스페이스 오매가 갖는 큰 미덕이다. 이곳에서 펼쳐지는 전시도 같은 맥락이다. 스페이스 오매를 관장하는 김이숙 대표는 자수, 나전, 옻칠, 단청 그리고 민화 등 전통을 현대로 재해석하는 작업을 끊임없이 소개한다. 다양한 장르의 예술가들이 선보이는 작품을 통해 전통이 컨템포러리 아트에서 어떻게 생동하는지 오롯이 확인할 수 있다.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가 전통을 향유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엿볼 수 있달까.
김이숙 대표가 전시를 기획하는 데 있어 중요하게 생각하는 점은 전통을 현대로 끌고 와 대중들과 ‘공감의 접점’을 만드는 것이다. 그가 2019년에 기획한 <민화만화경>을 일례로 들 수 있다. 패브릭, 자수, 도자 등 다양한 분야에 민화를 접목한 공예품들을 선보이며 일상에 자연스레 스며든 민화의 매력을 다각도로 선보인 바 있다.
이는 전통이 어떻게 우리 삶 속 깊숙이 자리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진진한 고민이 빚어낸 결과다.


평면 작품과 입체 작품이 각기 다른 매력을 자아낸다.



“예를 들어 단청 전시를 기획한다고 하면 한옥에 있는 단청에만 머무는 것이 아니라, 현재 우리의 패션과 리빙 등에는 어떻게 접목할 수 있을지 고민합니다. 민화를 테마로 할 때도 마찬가지죠. 현재 전시 중인 < Bye Love-꼭두의 재해석 >에서도 상여장식이 없어진 오늘날 꼭두가 어떤 방식으로 향유되고 있는지 다양한 분야의 아트를 통해 살펴볼 수 있죠.”
현재 스페이스 오매에서 진행 중인 전시 < Bye Love-꼭두의 재해석 >에서는 현대작가들이 꼭두를 테마로 작업한 감각적인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작가는 김명선, 김선이, 김순미, 이경주, 이수연, 장원실, 정현, 정희기 총 8인으로 상처와 부조리를 위로하는 그들의 따뜻한 마음과 시선이 작품 면면에 오롯이 담겼다.
“팬데믹으로 인해 현재 화장장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렇게나 많은 생명을 잃어간다는 것 자체가 너무 무서운 일이고 슬픈 일이죠. 잠시나마 그들을 추모하고 묵념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고 생각했습니다. 작가들의 마음도 이와 같을 거라는 믿음이 있었고요.”
우리에게 친숙한 나무를 깎아 만든 꼭두부터 패브릭, 도자 등 다양한 오브제로 재탄생한 꼭두는 공감을 불러일으키는데, ‘별’이나 ‘닭’ 등 새로운 도상에 깃든 꼭두의 의미가 긴 여운을 남기기에 충분하다. < Bye Love-꼭두의 재해석 >은 4월 9일(토)까지 이어지며 전시 영상 및 정보는 유튜브 채널 ‘OMAE TV’ 또는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순미 작가의 ‘얼굴 문패’는 문래동에서 가장 핫한 작품이기도 하다.
문래동 거리에 있는 가게 간판 곳곳에서 그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작가들이 마음껏 작품세계를 펼치도록

김이숙 대표의 안목은 감각적이고 세련됐다. 이는 그가 기획한 전시들과 함께 작업한 작가들, 관람객들의 반응만으로도 충분히 유추할 수 있다. 그리고 그 안목은 예술이 지닌 가치를 깊이 공감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 김이숙 대표는 IT 회사에 다닌 경험을 살려 1999년 이코퍼레이션(주)을 창업, IT 벤처 스타트업 기업을 인큐베이팅하는 일을 주로 했다. 그러다 2006년 무렵 흥행한 미술시장에 시선을 두게 됐다.

스페이스 오매 김이숙 대표.

“가만히 들여다보니 유망한 작가를 발굴하고, 그들이 좋은 작업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서포트하는 것이 제가 하는 일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스타트업 기업이 성장하는 기간보다야 아티스트 한 명이 성장하는 기간이 훨씬 길긴 하죠. 하지만 긴 호흡으로 작가와 함께 동행할 수 있다면, 그 보람은 훨씬 크겠구나 싶었어요. 특히 전통, 토속적인 소재로 현대에 소통할 수 있는 작가를 발굴해 2-30년 함께 나아가는 그 과정 자체가 가치있을 것이라는 마음이 일더라고요.”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세계를 자유로이 펼칠 수 있도록 하는 데 누구보다 진심인 김이숙 대표. 그는 현재 민화가 지닌 무궁무진한 잠재력과 발전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민화로 끊임없이 해외에 진출할 기회를 엿보고 있는 그는, 글로벌 온라인 마켓 ‘아트시(Artsy)’에 실력 있는 민화 작가들을 소개하고 있다.
“현재는 이경주 작가의 작품이 아트시(Artsy)에 소개되어 있는데요. 앞으로 더 다양한 민화 작가들을 소개할 계획입니다. 스페이스 오매와 연계해 아트시(Artsy)에 작품을 소개할 민화작가님들의 적극적인 연락을 기다리겠습니다(웃음).”
김이숙 대표는 팬데믹 시대에 갤러리가 할 수 있는 역할에 대해서도 끝없이 고민 중이다. 이제는 전시 하나를 열더라도 디지털 시대에 맞는 새로운 홍보 방식이 필요한 상황이기에 작가들을 조금이라도 더 알릴 수 있는 영상을 다방면으로 제작하고, 대중의 니즈에 맞는 SNS 운영 또한 활발하게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트렌드를 누구보다 예리하게 감지하고 즉각 발전시켜나가는 김이숙 대표의 융통성과 추진력은 함께 작업하는 작가들에게 큰 원동력이 된다.
“스페이스 오매는 언제나 ‘오매!’ 감탄할 만한 작품을 선보여주실 작가님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올해 가을에는 삼청동에 또 하나의 스페이스 오매를 오픈할 계획이에요. 성수동에서보다 컬렉션 위주의 전시들을 선보이고자 하니까요, 앞으로도 스페이스 오매에 많은 관심 바랍니다.”

[Information]
서울특별시 성동구 뚝섬로9길 16 4F
070-7578-5223
@omaeco, @omaegallery, @paulaekim
omaegallery@gmail.com
www.omae.co.kr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