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전통민화협회 제2회 <생활 속 그림전>

겨울 이겨낸 새봄, 야생화의 오묘한 향기

생활그림 지도자과정 회원들의 작품은 기나긴 겨울을 이겨낸 복수초의 생명력을 닮았다.
일상에서 사용되는 소품에 그려 넣은 들꽃 무리는 작가의 손끝을 타고 전해지는 생동감을 가득 머금었으니 말이다.
50점의 생활민화 작품에 깃들어 있는 그들의 이야기.

글 우인재 기자 사진 (사)한국전통민화협회 제공


(사)한국전통민화협회 생활그림 지도자과정 회원들이 두 번째 회원전 <생활 속 그림전>을 2월 22일(수)부터 3월 8일(수)까지 충북 청주시 봉명동에 위치하는 아정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생활그림 지도자과정 2기 회원 15명이 참여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쿠션, 스탠드(조명), 가구, 도마, 가리개, 에코백 등에 야생화를 그려 넣은 생활 밀착형 민화 아트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회원들은 총 50점에 달하는 생활민화 작품들이 “우리 일상에서 요긴하게 쓰이는 생활용품이라는 점에서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분야”라고 입을 모았다.
신한금 작가를 비롯한 생활그림 지도자과정 회원들은 천, 목재, 한지 같은 소재 위에 삼색기법을 이용한 다채로운 야생화(양귀비, 연꽃, 엉겅퀴, 소국, 붓꽃, 목련 등)를 그려 넣어 생동감을 부여했다. 여기서 ‘삼색기법’이란 세 가지 안료를 묻힌 붓질 한 번으로 세 가지 색상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여러 가지 색깔이 한데 어우러져 독특한 매력을 선보인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최미자, <목단 무드등>, 80×30㎝ / 신한금, <목련시계>, 40×20㎝ / 황미경, <장미 에코백>, 45×28㎝


생활그림 통해 행복한 새봄 맞이하고 싶어요

누구에게나 그렇듯 생활그림 지도자과정 회원들에게도 지난 3년여에 걸친 팬데믹은 길고 추운 겨울과 같은 부침의 연속이자 마스크처럼 답답한 시간이었다. 그러나 생활그림 지도자과정 회원들은 선후배간의 우정 어린 격려와 생활그림에 대한 애정으로 이를 극복해 나아갔다. 서울, 서천 등지에서도 먼 길 마다하지 않고 달려와 민화를 배우는 회원들의 모습으로부터 들녘에서 피어나는 야생화를 닮은 은근과 끈기의 아름다움을 엿볼 수 있었다. 특히 임선민 작가의 경우 5년 전 겪은 교통사고로 인해 불편한 몸을 이끌고 매주 수요일 서천에서 청주까지 찾아오는 열정에 감복해 모든 회원들이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지도를 맡은 신한금 작가는 두 번째 치러지는 회원전을 통해 민화와 함께 행복한 3월을 맞이하고 싶다고 전했다.
“3년 넘게 쓰던 마스크를 벗게 되면서 올봄은 유난히도 설렘으로 다가옵니다. 모두에게 고생했다고 위로하고 싶은 마음이 모여 생활민화라는 꽃을 피웠습니다. 이번 제2회 회원전은 팬데믹이 끝나는 시점에 한 자리에 모일 수 있는 행사여서 더욱 뜻 깊게 다가오는군요. 눈앞에 다가온 새봄, 바람결에 희망이 꽃향기처럼 실려 오는 행복한 3월을 맞이하고 싶습니다.”

2월 22일(수)~3월 8일(수)
오프닝 2월 27일(월) 오후 2시
청주 아정갤러리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