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전통민화협회 제11회 정기회원전 & 제7회 전국공모전 수상전

청주에 번진 민화 향기

(사)한국전통민화협회의 정기회원전과 전국공모전 수상전이 성료됐다. 이번 전시회는 여러모로 특별했다. 창작민화가 협회 공모전 최초로 대상을 수상했으며, 시상식에는 국회의원 등 지역 유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시상식 중간에 경품을 추첨해 축제 같은 분위기였다.


청주시를 중심으로 활동하며 우리 민화의 아름다움을 전국에 알려온 (사)한국전통민화협회가 제11회 정기회원전과 제7회 전국공모전 수상작 전시회를 지난 8월 13일부터 8월 18일까지 청주 예술의전당에서 동시 개최했다. 1층의 소전시실에서는 100여점의 회원 작품이 전시된 회원전이 열렸다. 2층의 대전시실에서는 수상전이 열려 특선 이상의 입상작 100여점이 전시됐다. 화조도, 미인도, 백수백복도 등 다양한 화목의 전통민화가 주를 이뤘고, 특히 병풍 등의 대작이 다수 전시돼 스케일이 도드라졌다.

국회의원과 유명 민화작가들이 참여한 시상식

별도의 개막식은 없었고, 시상식도 전시회 마지막 날인 8월 18일 오후 2시에 열렸다. 시상식에는 민화계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내빈들이 다수 참석했다. 충북 청주시 서원구의 오제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청북도의회 연철흠 도의원, 충청북도 이시종 도지사를 대리해 참석한 충북도청 문화예술산업과 이배훈 과장, (사)한국미술협회 충북도지회 장을봉 지회장,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충청북도연합회 임승빈 회장,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제17호 안치용 한지장, 야촌회 김영순 회장, 양금옥 야촌회 초대회장, 유원화 2대 회장 등이 자리를 빛냈다.
먼저 신영숙 이사장이 인사말을 전했다. 그는 “매년마다 작품수준이 높아지고 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미술 전공자들의 참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하는 협회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다음으로는 축사가 이어졌다. 먼저 이배훈 과장이 “전통민화는 민족의 정서가 반영된 한국적 그림이다. (사)한국전통민화협회가 지금처럼 우수한 작품과 작가를 발굴해, 우리 민화가 더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힘써주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제세 국회의원이 “전시장을 돌아보니 전통민화는 우리의 일상과 밀접하고 너무나 친근하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을 수 있었다. 민화의 전승과 진흥에 힘써줘서 감사하며, 모든 국민들이 민화를 생활 속에서 즐길 수 있을 때까지 (사)한국전통민화협회가 지금처럼 분발해주었으면 한다”라고 축사했다.

한바탕 축제처럼 어우러지다

대략 420점의 작품이 출품된 가운데, 영예의 대상은 김정아 작가의 〈사랑〉에게 돌아갔다. (사)한국전통민화협회 공모전에서 창작민화가 대상을 수상한 것이 처음이라 특히나 많은 이들의 박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은 김성천 작가의 〈문자도〉, 김영희 작가의 〈화훼도〉가 선정되었고, 우수상은 박정남 작가의 〈책거리〉, 심미나 작가의 〈신모란도〉, 이명희 작가의 〈운룡도〉, 최영아 작가의 〈위아더월드〉가 차지했다.
시상식과 경품추첨이 번갈아 진행돼 행사는 마치 축제처럼 흥겨웠다. 추첨권 번호가 700번에 이를 만큼 하객들도 많아 분위기는 더욱 활기찼다. 당첨된 사람들은 함박미소를 머금으며 경품을 수령했고, 부모를 대신해 나온 몇몇 아이들은 상품을 받으러 잰걸음으로 총총 뛰어나와 많은 이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다. 시상 후에 대상 수상자와 내빈 및 관계자가 함께하는 리본 커팅식이 진행됐고, 사회자가 “여러분, 사랑합니다!”를 외치며 행사는 마무리됐다.

“민화 대중화 위해 상품화 할 것”

한편, 이번 전시는 충북MBC 생방송 아침N에 지난 8월 17일 보도됐다. 신영숙 이사장이 출연해 민화의 종류와 의미, 민화 감상법, 충북 지역 민화 현황 등을 말했다. 그는 “청주는 민화 인구가 전국에서 가장 많다고 할 수 있을 만큼 민화에 대한 관심이 높은 도시다. 백제문화권이보니 아무래도 선조들의 역량을 많이 전승받은 것 같다. 앞으로 민화의 대중화를 위해서 스카프, 브로치 등의 소품에 민화를 그려넣어 상품화 할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글 김태호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