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민화협회 해외탐방 2기 – 세계 4대 문명의 교차로, 코카서스에서 민화를 만나다

성료했다. 해외탐방 참가자들은 풍부한 문화유산과 아름다운 대자연을 관람하며 작가로서의 영감을 얻는 것은 물론, 탐방 중에 조지아에서 한국민화 초대전을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조지아예술가연맹과 문화예술 활성화 협력 협약도 체결했다.


(사)한국민화협회가 주최·주관한 해외탐방 2기가 6월 28일부터 7월 5일까지 코카서스 3국 가운데 조지아와 아제르바이잔에서 6박8일의 여정을 마무리했다. 아시아와 유럽의 길목이자 세계 4대 문명 교차로인 코카서스를 여행한 이번 해외탐방단에는 12명의 민화 작가, 협회 임원진 등이 참석했으며, 이경택 문화일보 문화부 부장이 취재를 위해 함께했다.

조지아에서 한국민화전시회 개최

2019 해외탐방을 의미 있게 만든 한국민화전시회가 7월 1일부터 4일까지 조지아(구 그루지야 공화국) 수도 트빌리시(Tbilisi) 시내의 작은 화랑인 카미오 갤러리(CAMEO GALLERY)에서 개최됐다. (사)한국민화협회(회장 박진명) 회원들이 참여하여 책거리, 미인도, 화접도, 모란도 등 민화작품 50여점을 출품한 이번 전시에는 매일 3000명에 육박하는 현지 미술애호가들이 방문했으며, 전시 소식이 게재된 갤러리의 페이스북은 수천 명의 네티즌이 한꺼번에 방문해 일시적으로 접속 중단되기도 했다.

유럽에 전해진 한국 민화의 열기

현지 언론인 피르벨리(PIRVELI) TV가 유례없는 일이라고 평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린 한국민화전시회에서 현지 관람객들은 민화의 안료와 제작 기법, 그림에 나타난 상징에 대해서 호기심을 보였다. 특히 국내의 민화 전시는 주로 중장년층이 즐겨 관람하는 것에 반해, 카미오 갤러리의 관람객 대부분이 20대 젊은 층으로 확인되어 국제무대에서 민화의 향유층 변화를 감지할 수 있었다. 또한 작품 구매에 관심을 보이는 컬렉터도 상당수 있었다.
조각가이기도 한 카미오 갤러리의 다르자니아(Darjania) 대표는 문전성시를 이룬 민화 전시에 대해 “조지아에서 북한 작품이 아닌 한국 작품을 접하는 것이 처음이라서 더 주목받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박진명 회장은 “이번 전시는 높아진 민화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는 전시이자 한류 확산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는 민화의 저력을 보여준 전시” 라고 전했다.

조지아예술가연맹과 업무협약

전시 마지막 날인 7월 4일에는 (사)한국민화협회와 조지아예술가연맹(Georgian Artist Union)이 조지아예술가연맹 사무실에서 ‘문화예술 활성화 협력 협약(MOU)’ 체결식을 가졌다. 조지아예술가연맹의 구람 체르츠바제(Guram Tsertsvadze) 회장은 “향후 트빌리시에서 민화 전시를 하게되면 전시공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소통하고 함께하는 특별한 시간

(사)한국민화협회가 추진한 두 번째 해외탐방에서는 코카서스 일대인 아제르바이잔과 조지아에 있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고부스탄(Gobustan) 암각화 문화경관, 가스 압력으로 진흙이 분출하여 형성된 머드 볼케이노, 해발 5,047m에 달하는 카즈베기(Kazbegi) 산맥 등 경이로운 자연과 함께 보석 같은 문화유산을 만날 수 있어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높았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와인의 나라’ 조지아에서 와이너리 체험, 천재화가 니코 피로스마니(Niko Pirosmani)의 고향인 시그나기 마을 방문, 실크로드 교역의 장소와 게르게티 성 삼위일체 수도원 방문을 통해 예술가로서 역사·문화·종교적 이해의 폭을 한층 넓힐 수 있는 기회였다. 자세한 내용은 (사)한국민화협회 홈페이지(www.folkpainting.net)에서 만날 수 있다.


글 · 사진 (사)한국민화협회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