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민화협회 제15회 대한민국 전국공모대전 대상 김은미 작가

우리에게 펼쳐진 ‘행복 낙원’

조화로운 화면 구성과 깊이 있는 색감, 힘찬 필치에서 느껴지는 에너지가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는다.
동물들의 단란한 모습은 보는 이들을 생긋 웃음 짓게 만드는 듯도 하다. 탄탄한 기법이 돋보이는 김은미 작가의 <서수낙원도>, 제15회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에서 대상작으로 선정된 수작秀作이다.

제15회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에서 대상작으로 선정된 수작秀作이다.


“그림을 그리는 내내 행복한 우리 가족의 모습을 떠올렸던 것 같아요. 그저 기도하는 마음으로 완성한 작품인데 이렇게 큰 상까지 받게 되어 감사할 따름입니다. 끝까지 믿고 지지해주신 금광복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시원하게 쏟아져 내리는 폭포와 푸르른 소나무, 너른 들판에서 뛰노는 날짐승의 모습까지 낙원의 정경은 마치 파노라마처럼 우리 앞에 생생하게 펼쳐진다. 김은미 작가는 주연과 조연을 적절히 배치해 화면에 등장하는 모두가 제자리에서 빛을 발할 수 있게 했다. ‘강약’이 조화를 이룬다는 점 또한 큰 미덕이다. 일례로 억겁의 세월을 견뎌왔을 단단한 바위, 구름 사이에서 생동하듯 솟아오르는 용은 아주 강렬하고 힘찬 필치로 표현했다. 마치 영험한 기운이 강하게 뿜어져 나오는 듯하다. 반면 그 사이사이 탐스럽게 여문 복숭아와 소담스러운 연꽃은 부드럽고 선한 미감으로 표현해 작품을 한껏 조화로이 만들었다. 무엇보다 <서수낙원도>의 주인공인 동물들은 탄탄한 선으로 명랑하고 생명력 있게 묘사했으며, 깊이 있는 색감을 통해 작품 전반에 안전하고 안온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낙원이란 고통과 괴로움 없이 행복하고 즐거이 지내는 공간을 의미하죠. 그 의미를 오롯이 담고 싶었습니다. 한마디로 낙원다운 낙원이랄까요? 작품 속 동물 가족들이 일상을 행복하고 평안하게 누리는 모습이 우리의 삶 속에서도 실현되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에요.”

김은미, <서수낙원도>, 2022, 수간분채, 봉채, 한국화물감, 각 141×45㎝

완성도 있는 작품을 향하여

김은미 작가를 오랫동안 지켜보며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준 금광복 작가는 묵직하면서도 애정 어린 격려와 조언을 전했다.
“저에게 감사하다고 하지만 제가 한 것은 끊임없이 옆에서 동기부여를 한 것밖엔 없습니다. 본인의 그림을 믿고 계속 그려나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선생의 몫이니까요. 이번 상을 계기로 다시금 심기일전하여 더 큰 꿈을 안고 열심히 정진해나가길 바랍니다.”
더불어 “작가는 자신이 그리는 그림에 대해 항상 알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은미 작가는 스승의 가르침을 중심에 두고 붓을 들기 전, 작품을 이해하기 위해 공부하는 데 온전한 시간을 쏟는다. 심지어 ‘원화도 믿을 수 없다’는 마음으로 하나, 둘 뜯어본다는 그는 느리더라도 완성도 있는 작품을 그리는 작가가 되고 싶다는 비전을 내비쳤다.
“완성도 있는 작품을 그리기 위해서는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들여다보고 연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그 기반이 다져져야만 차곡차곡 나만의 그림 세계를 쌓아갈 수 있죠. 좋은 작품을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는 작가가 되겠습니다. 앞으로도 지켜봐 주세요.”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