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민화협회 제12회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 수상작 시상식

(사)한국민화협회가 주최하고 (사)한국민화협회 공모전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제12회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의 시상식이 작년 11월 27일 서울메트로미술관에서 진행됐다. 이번 공모대전에는 역대 최다 출품수를 기록한 500여점이 출품됐으며, 출품자 연령대 및 지역도 다양하여 신진작가들의 잠재력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 마지막 민화공모전으로서 행사가 개최된 현장의 이모저모.


(사)한국민화협회(회장 박진명)가 주최하고 (사)한국민화협회 공모전운영위원회가 주관하는 ‘제12회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의 수상작 전시가 작년 11월 27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내 서울메트로미술관에서 개최됐다. 이번 공모전은 재현 및 자유 주제의 part1과 2019 新영모도를 주제로 한 part2로 공모분야를 나누어 작년 10월 7일부터 10월 11일까지 작품 접수가 진행됐다. 출품작은 500여점으로 역대 최다 출품수를 기록했으며, 심사를 거쳐 334점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10월 16일에 서울 종로구의 천도교 중앙대교당에서 이루어진 심사에는 이정동 도화원 원장을 비롯한 (사)한국민화협회 임원진 9명과 김용기 작가, 이원복 동국대학교 객원교수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다. 심사위원장인 이원복 교수는 “재현민화는 우리 고유의 색감과 미의식에 근접한 수작이 많았고, 창작민화는 참신한 발상이 돋보여 민화계 신진작가들이 우리 화단의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신진작가의 역량을 확인하는 계기

전시 개막일에 열린 시상식에는 대한민국민화전통문화재 제1호 송규태 (사)한국민화협회 상임고문, 김용권 겸재정선미술관장, 심사위원장을 맡은 이원복 동국대학교 객원교수, 이관용 전 서울대학교 교수, 유정서 월간<민화> 발행인, 홍대희 (사)한국민화진흥협회 이사장, 김영종 종로구청장, 박수학 작가 등 많은 내외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박진명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전통 민화의 계승과 발전을 목표로 하는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이 개최를 거듭할수록 작품의 수준이 높아지고 출품수도 증가해 기쁘고 보람차다. 시대가 변해도 변치 않는 민화의 아름다움과 오늘날 일상을 작품에 담아내는 개성적인 표현에 놀랐으며, 내년에도 훌륭한 작품으로 민화화단을 발전시킬 유망한 작가들과 만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용권 관장은 “예년과 다름없이 다양성을 확보한 수상작을 보니 공모전 1회 때부터 지켜봐온 입장에서 감회가 새롭다.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이 하나의 등용문으로서 젊은 작가들이 기성 작가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이고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면 좋겠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서울메트로미술관 두 곳의 전시장에는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특선, 입선 등 액자와 병풍으로 된 수상작과 초대작가 6명, 추천작가 12명의 작품이 함께 전시됐으며, 시상은 각 상을 대표하는 작가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며 진행됐다. 이번 공모전의 대상(국회의장상)은 이옥진 작가의 <기록책가도>가 차지했으며, 진선주 작가의 <책가도>와 이은정 작가의 <수호(꽃은 별이 되고 별은 꽃이 되어 쉼없이 지키리니)>가 최우수상(각각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서울특별시장상)으로 선정됐다.
올해로 12회째를 맞이한 대한민국민화공모대전에서는 영모도에 대한 관심과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현대인의 삶을 반영한 주제를 통해 새로운 도전의 장을 마련했으며, 수준 높은 작품과 국내외 다양한 지역과 연령대의 출품자가 확인되어 대표 민화공모전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었다.


글·강미숙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