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희원 작가와 함께하는 군선도 그리기 Ⅱ

<군선도> 8폭 부분, 2021, 순지에 분채, 봉채, 먹, 65×30㎝



군선도 그리기 첫 번째 시간에는 두 선녀 ‘마고’와 ‘하선고’를 그렸다.
뒤를 이어 두 번째 시간에는 7인의 신선이 등장하는 부분을 그려보고자 한다.
등장인물이 많은 만큼 신선마다 각기 다른 인상과 표정,
특징들을 섬세하게 표현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정리 김송희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초본 그리기


1
면상필을 활용하여 봉채 주에 먹을 섞은 색으로 인물의 윤곽선을 그린다.
눈과 눈썹을 제외하고 코와 입, 얼굴의 주름, 손가락 등을 그린다.


2
중먹으로 신선들의 머리카락을 그린다.
머리카락을 그릴 때는 결의 방향대로 털치듯 그려주는 것이 자연스럽다.
같은 느낌으로 구레나룻과 수염도 그려준다.


3
신선들의 눈썹과 눈동자를 그린다. 나이가 들어 보이는 신선부터
소년의 느낌이 강한 신선까지, 신선마다 다 다른 느낌으로 표현해주는
것이 좋다. 눈썹을 그릴 때는 결대로 털치듯 그려주고
눈은 너무 짙지 않게 표현해준다.


4
마찬가지로 중먹으로 신선이 메고 있는 망태기를 그린다.
불특정한 짜임을 자연스레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
둥근 모양을 자유롭게 그린 후 동그라미 안에 작은 점을
찍어가며 견고한 짜임을 표현한다.


5
전체적으로 연먹을 묻힌 붓 끝에 진먹을 묻힌 후
신선의 겉옷 주름을 그린다. 마찬가지로 연먹을 묻힌 붓 끝에
중먹을 묻혀 속옷 주름을 그린다. 겉옷과 속옷의 농도 차이가
확연하게 눈에 띄도록 표현해준다. 처음에는 강하게 그리다가
아래로 내려갈수록 힘을 빼 가늘게 그리도록 한다.


6
붓을 납작하게 눌러 붓 결이 갈라지게 한 후
신선이 입고 있는 털토시를 그린다.


7
중먹으로 신선들이 들고 있는 악기와 신선들이 지닌
부수적인 기물, 발아래 물결 등을 그려준다.
물결의 앞부분은 진하게, 뒷부분은 연하게 그려줌으로써 생동감을 준다.


1차 바림 및 밑색 칠하기


8
분채 주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신선1과 신선5의 겉옷을 칠한다.


9
봉채 본남에 봉채 등황과 호분을 섞은, 푸른 계열의 색으로
신선3과 신선4의 겉옷을 칠한다.


10
봉채 황토에 호분과 소량의 먹을 섞은 색으로 신선2의 겉옷을 칠한다.


11
봉채 등황에 본남과 호분을 섞은 색으로 신선6의 겉옷을 칠한다.
⑨에서 사용한 색과 같은 안료를 사용했지만 여기에서는
봉채 등황을 주색으로 사용하여 푸른빛이 강했던 ⑨와 달리
초록빛으로 표현하도록 한다.


12
봉채 황토, 분채 주, 호분에 소량의 먹을 섞은 색으로
신선7의 겉옷을 칠한다.


13
호분으로 신선이 입고 있는 속옷의 소매와 옷깃 등을 칠해준다.
다만 호분이 옷주름 선을 덮지 않도록 주의한다.


14
분채 주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신선3, 신선4, 신선6, 신선7의
겉옷 소매와 옷깃, 허리띠, 털토시 등을 칠해준다.
봉채 본남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신선1, 신선2, 신선5, 신선7의
겉옷 소매와 옷깃, 허리띠, 호리병 등을 칠한다.


15
봉채 본남에 봉채 등황을 섞은 색으로 물결을 칠하고,
봉채 본남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각종 기물을 칠한다.
봉채 대자로 신선들이 들고 있는 악기를 칠하고 봉채 대자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는 신선1이 타고 있는 잉어를,
봉채 대자에 먹을 섞은 색으로는 신선의 머리 장신구들을 칠한다.
신선2 허리춤에 달린 기물은 봉채 본남, 봉채 등황,
호분을 섞은 색으로 칠한다.


2차 바림 및 세부 묘사


16
농도를 조금 되직하게 한 호분으로 신선6, 신선7 속바지를 비롯한
속옷 소매, 옷깃 등을 가장자리를 따라 바림한다.
이어 기물 안쪽을 바림하며 칠한다.


17
대자에 먹을 섞은 색으로 잉어와 악기를 2차 바림한다.
가장자리를 따라 칠하고 바림붓으로 안쪽으로 살살 펴주면
자연스러운 색감을 표현할 수 있다.


18
봉채 본남에 먹을 섞은 색으로 신선2, 신선5 겉옷 깃을 바림하고
신선1의 허리띠와 신선7이 허리춤에 매고 있는 호리병을 바림한다.


19
봉채 연지로 신선1 겉옷을 바림한다. 전체적으로 색을 덮기보다는
중요한 선 위주로 바림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옷의 아랫선은 그대로 두고
윗선과 옆선을 강조하여 바림하면 세련된 미감을 자아낼 수 있다.


20
분채 주에 먹을 섞은 색으로 신선2, 신선7의 겉옷을 바림한다.


21
봉채 본남에 봉채 등황을 섞은 색으로 신선3과 신선6의 겉옷을 바림한다.
이어 봉채 본남으로만 신선4 겉옷을 바림한다. 같은 푸른 계열의 색감을
활용해 조화를 이루면서도, 봉채 등황을 섞거나 섞지 않음으로써
지루하지 않도록 변화를 준다.


22
봉채 등황에 봉채 본남, 분채 주 소량을 넣은 색으로
신선5의 겉옷을 바림한다.


23
먹으로 신선들의 머리 장신구를 바림하고, 분채 적을 섞은 색으로
신선3, 신선7의 허리띠를 바림한다.


24
봉채 황토에 호분을 섞은 색으로 밑색을 칠한 짚신에 대자로
2차 바림해준다. 분채 홍매로 신선7의 털토시를 바림한다.


25
봉채 본남에 봉채 등황을 섞은 색으로 물결의 앞쪽은 진하게 칠해줌으로써
깊이감을 나타내고, 신선의 발이 지나가는 부부분에 음영을 주어
딛고 서 있다는 느낌을 주도록 한다. 파도가 부서지는 부분은 호분으로
칠해주고, 바림붓으로 살살 풀어주면서 물결의 역동성을 드러내도록 한다.


26
봉채 주를 활용하여 신선 얼굴 윤곽선을 바림한다.
눈 두덩이와 광대뼈, 머리 밑 부분도 자연스럽게 바림함으로써
붉은 기를 표현한다. 끝으로 봉채 대자에 봉채 주, 호분을 섞어
눈을 제외한 얼굴과 손을 맑게 칠해준다.

방희원 | 작가

부산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동국대학교 대학원에서 민화 전공
석사학위를 취득했다. 스승 송규태 선생의 후임으로 덕성여자대학교
전문가 과정 지도 교수와 한국민화협회 실기 강사를 겸임하고 있으며,
효천전승민화연구원을 운영 중이다.
문의 010-2568-9225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