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선 작가와 함께하는 물고기 그리기 Ⅳ

어해도 그리기 마지막 시간에는 그간 살펴보았던 내용을 바탕으로
수묵기법과 캘리그래피를 더해 완성한 新어해도를 그려본다.
원하는 문구와 도상을 더해 나만의 어해도를 그려보자.

– 정리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본 그리기 및 1차 바림 작업


1
넓은 접시를 따로 마련하여 봉채 대자와 먹을 갈아 섞은 후
붓 끝으로 갈수록 농도가 진해지도록 붓을 적신 뒤 바탕지 밑에
본을 대고 매화나무를 그린다. 수묵기법으로 선의 굵기를 달리해가며
한 번에 자연스레 표현한다.


2
연먹으로 가지마다 꽃잎을 그린다.


3
중먹으로 물고기 초본을 그린다.


4
호분에 봉채 황토, 대자, 소량의 먹을 섞어 호분의 명도를
살짝 낮춘 색으로 먹선을 덮어가며 물고기 배 부분을 바림한다.
이때 물고기 등과 배의 색상이 자연스레 이어지도록
경계 부분을 풀어주듯 바림한다.


5
같은 색으로 지느러미 부분도 안쪽에서 바깥쪽으로 바림한다.
호분으로 수염을 칠한다.


6
봉채 황토, 대자, 본남을 섞은 색으로 물고기 등 부분을 중심으로
바림하되 ④와 마찬가지로 색이 배 부분과 자연스레 이어지도록
등과 배의 경계 부분에 유의하며 바림한다.


7
같은 색으로 지느러미도 1차 바림한다. 몸통과 붙어있는 쪽에서 절반
이상 칠하고 바림하여 지느러미와 꼬리 끝 부분을 투명하게 표현한다.
연먹으로 그림 하단에 위치한 검정 물고기의 비늘 부분을 칠한다.


8
호분으로 흰 매화를, 봉채 홍매에 호분을 약간 섞은 색으로 분홍 매화를
칠한다. 나뭇가지가 그려진 부분을 피해가며 먹선을 덮어 매화를 칠한다.


2차 바림 작업


9
분채 홍매와 대자, 물을 넣어 만든 맑은 핑크색으로 흰 매화의 꽃잎
끝에서 안쪽으로 바림한다. 여기에 먹, 봉채 대자를 조금 더 섞어
한층 진한 색으로 분홍 매화를 2차 바림한다.


10
1차 바림색에 봉채 대자, 먹을 더 섞어 한층 진해진 색으로
물고기 등을 중심으로 2차 바림한다. 지느러미 부분의 경우
1차 바림한 면적보다 짧게 바림한다.


11
2차 바림색보다 조금 더 진한 농도로 비늘 안쪽을 하나하나 칠한다.
비늘 면적의 절반 정도만 부채꼴 모양으로 칠한다.


12
검정 물고기의 경우 먹, 봉채 대자를 섞은 색으로 몸통을 2차 바림하고,
같은 색으로 눈 주변을 바림한다.


꽃, 비늘 세부 묘사


13
봉채 홍매, 대자, 먹을 섞은 색으로 꽃의 외곽선을 너무 진하지 않게 그린다.


14
봉채 홍매, 대자를 섞은 뒤 꽃잎이 갈라진 부분에 위치한
깨 모양의 문양을 묘사한다.


15
⑭에 물을 섞어 색을 연하게 만든 뒤 꽃수술을 그린다.


16
분채 황에 봉채 주를 섞은 색으로 꽃술을 점점이 찍는다.


17
봉채 홍매, 대자, 먹을 섞어 꽃받침을 그린다.


18
물고기 비늘 위에 그려진 작은 점들을 표현하기 위해
진먹으로 하나하나 찍는다.


19
연먹으로 검정색 물고기의 무늬와 지느러미를 한 번 더 칠한다.


물결, 수초, 나뭇잎 묘사 및 캘리그라피 작업


20
봉채 녹청, 본남을 섞은 뒤 물을 많이 넣은 색으로
물결선 아래를 바림해 물을 표현한다.


21
먹의 농담을 조절하여 송사리를 작게 그려 넣는다.


22
봉채 등황을 붓 전체에 고루 적신 뒤 붓 끝에 봉채 본남을 살짝 묻혀
본을 따라 아래에서 위쪽 방향으로 수초를 그려나간다.


23
같은 색으로 수초 주변에 점점이 찍어 물풀을 표현한다.


24
붓에 분채 홍매와 봉채 대자를 섞은 색으로 붓끝으로 갈수록
농담이 진해지도록 조절한 뒤 물 위에 떨어진 꽃잎을 수묵기법으로
찍어준다.


25
봉채 홍매, 대자, 먹을 섞어 만든 진한 색으로 꽃받침을 표현한다.


26
봉채 등황, 본남, 대자를 소량 섞어 수묵기법으로 가지 끝마다
나뭇잎을 그린다.


27
연먹으로 물고기의 외곽선을 가필하여 선을 정리한다.
선을 그릴 때 강약을 주어 곡선을 리드미컬하게 표현한다.
눈동자의 경우 진먹으로 칠한다.


28
그림의 색과 톤을 맞춰 너무 진하지 않은 농도의 먹을 준비한 뒤
캘리그라피붓으로 원하는 문구를 적어 작품을 완성한다.


박희선 | 작가
원광대학교 미술대학 서예학과를 졸업했다.
개인전 5회, Show美 회원전, 대한민국 민화아트페어
개인부스 등 국내외 전시에 다수 참여했다.
현재 일산에서 <민화&글씨> 화실을 운영하고 있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