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숙 – 전통의 기품



박미숙 작가는 최신희 작가를 사사했으며 김삿갓문화제 전국민화공모전 특선, (사)한국전통민화협회 공모전 장려상 등 다수의 공모전에서 수상한 바 있다. 2000년부터 <꿈과 사랑> 회원전, <포항여류작가전> 등 다수의 단체전을 진행했으며 (사)한국전통민화협회 추천작가이다. 현재 포항 노인 복지회관에서 민화를 강의 중이다.


전통의 기품

화려한 듯 은은한 색감, 빈틈없는 세심한 필치에서 농익은 기량을 엿볼 수 있다. 삼베 위에 그려넣은 문자도는 절묘한 색과 바탕재 간 훌륭한 조합으로 현대적인 작품으로 재탄생됐으며 와인빛 책가도에서는 수북이 쌓인 기물의 정밀한 묘사와 세련된 색감이 탄성을 자아낸다. 작품마다 오랜 시간 정성을 쏟아온 작가의 열정과 남다른 감각을 엿볼 수 있다. 전통민화가 오늘날의 예술로 탄생하는 순간이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