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미술관 소식


가회민화박물관
기획전 <산에 가야 범을 잡지>

일시 11월 9일(화)~12월 28일(화)
장소 가회민화박물관


가회민화박물관(관장 윤열수)이 다가오는 2022년 임인년壬寅年을 맞아 기획전 <산에 가야 범을 잡지>를 12월 28일(화)까지 개최한다. 전시의 1장에서는 민화 호랑이 등장 이전, 한국 호랑이의 모습에 집중한다. 지금은 찾아보기 힘든 북한에 있는 고려 시대 석호들의 사진을 살펴볼 수 있는데, 당시 최고의 실력가가 조각한 석호의 모습에서 민화 호랑이의 모습도 엿볼 수 있겠다. 이어지는 전시의 2장에서는 조선에 나타난 민화 호랑이의 모습을 조명하며 재앙을 막고, 집을 지켜주는 벽사의 목적으로 그려진 호랑이의 모습을 보여준다. 더불어 두려운 존재지만 나쁜 것으로부터 나를 지켜줄 것이라 여겼던 호랑이를 향한 우리 민족 특유의 해학적인 사상을 엿볼 수 있다. 끝으로 3장에서는 근현대 호랑이의 모습 변천에 주목, 근대기까지 이어져 내려온 우리 호랑이의 모습이 어떻게 변했는지 살펴본다. 민화 호랑이에 담긴 우리 민족의 따뜻함과 강인함을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민화뮤지엄
제7회 대한민국민화대전 수상작 특별전

일시 11월 1일(월)~2022년 3월 31일(목)
장소 한국민화뮤지엄 기획전시실 및 생활민화관


한국민화뮤지엄(관장 오석환)이 제7회 대한민국민화대전 수상작 특별전을 11월 1일(월)부터 내년 3월 31일(목)까지 한국민화뮤지엄 기획전시실 및 생활민화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진행된 공모전의 수상작을 선보이는 자리로, 대상을 거머쥔 김유경 작가의 <국보 금강산대관도>를 시작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백정희 작가의 <화조도>, 이은영 작가의 <이경승호접도> 등을 비롯 장려상 작품까지 총 22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올해 공모전의 출품작은 총 164점으로 작년과 크게 다르지 않았으며, 김유경 작가의 대상작은 1930년대에 그려진 원화를 철저하게 재현하면서도 색상과 같은 디테일에 있어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편 함께 열리는 학생부 전시에서는 고등부, 중등부, 초등 고학년, 초등 저학년 부문 대상작부터 우수상 작품까지 총 24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다시 내딛다:2005-2009 작고미술인>

일시 11월 1일(월)~2022년 2월 28일(월)
장소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관장 김달진)이 내년 2월 28일(월)까지 <다시 내딛다:2005-2009 작고미술인>展을 개최, 잊혀가는 작고미술인들을 재조명한다. 이번 전시는 작고미술인 반추 시리즈 중 두 번째 전시로, 2005년부터 2009년 사이 작고한 미술인을 다룬다. 박물관에서 조사한 전문 미술인은 약 150인으로 이 중 32인만이 전시가 개최되거나 단행본이 발간되었다. 이들을 제외한 인물은 비록 생전에 전문 미술인으로 활동하였다고 해도 이제는 사회의 기억 속에서 잊혀가고 있다.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은 이러한 점에 주목, 이번 전시를 통해 한국미술사 서사구조 강화를 위한 작고미술인 자료 및 기억 수집 결과를 공유하고자 한다. 대상 작가들의 작가론과 회고원고 등 삶과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는 단행본도 만나볼 수 있다. 김달진 관장은 “한국근현대미술사 연구에서 잊혀가는 작가들의 기초자료를 제공할 뿐 아니라 창작자와 연구자, 대중에게 삶에 대한 통찰과 예술적 영감을 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소장품 테마전 28 <소망을 새기다>

일시 11월 23일(화)~2022년 4월 30일(토)
장소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6층 특별전시실


코리아나 화장박물관(관장 유상옥, 유승희)이 스물 여덟 번째 소장품 테마전 <소망을 새기다>를 11월 23일(화)부터 내년 4월 30일(토)까지 코리아나 화장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행복, 건강, 부귀, 자손번창 등 길상적인 의미를 새긴 다채로운 문양판과 관련 소장 유물을 중점적으로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일상의 행복과 건강 등의 의미를 새긴 떡살, 다식판, 능화판, 금박판 등 조선시대 문양판이 전시되는데, 문양판의 섬세함과 아름다움을 살펴보는 것은 물론이고 그 안에 깃든 선조들의 염원을 들여다볼 수 있다. 한편 5대째 가업을 이어가고 있는 국가무형문화재 김기호 금박장이 제작한 문양판과 도구를 통해 금박판 제작 과정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되어 있으며, 국가무형문화재 이맹호 각자장 이수자가 제작한 연화문 능화판으로 능화문 새기기를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