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 열풍 응시하는 열정의 수집가 평창아트 대표 김세종

평창아트 대표 김세종
평창아트 대표 김세종

민화가 지금처럼 꾸준한 인기와 그 기반을 구축하기까지는 민화작가와 학자, 행정가 등 여러 분야 전문가들의 노력이 있었다. 하지만 민화의 미래를 위해 간과해서는 안 될 사람들이 있다. 다름 아닌 민화수집가다. 2002년부터 민화 수집을 해온 평창아트 김세종 대표를 만나 민화의 본질과 민화 수집에 대해 소감을 들어보았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사이즈로 보실 수 있습니다.

 
회화로서 민화를 수집해온 12년

민화는 회화다. 민화에 대한 김세종 대표의 관점은 명료했다. 20대부터 고미술을 좋아했던 그의 눈에 어느 날 문득 민화가 들어오기 시작했다. 당시 민화는 수집가들에게 볼모지와 같았다. 별다른 기준이 세워져있지 않으니 철저히 김 대표 본인의 안목에 맞춰서 수집을 시작했다. 2002년부터 민화 수집을 시작한 그는 철저하게 궁중민화를 배제하고 순수민화만을 모았다. 큰 전시회에서도 궁중화가 주인공이 되다보니 진짜 민화가 성장하지 못했다는 점이 아쉬웠다.
“12년동안 정말 힘들게, 말 그대로 처절하게 수집을 했어요. 경제적인 어려움도 있었고, 그걸 왜 모으냐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습니다. 가격대 형성도 안 되어 있어서 운 좋을 땐 병풍을 십 만원에도 샀고, 또 어떤 때에는 몇 천만 원 달라고 하는 사람도 있었어요.”
민화는 가격뿐만 아니라 보는 관점도 천차만별이었다. 사람들이 민화의 본질을 모르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는 민화가 민족이라는 카테고리 안에 갇혀있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했다. 그는 외국사람들이 민화를 어떤 의미의 관점에서 바라보지 않고 하나의 회화작품으로 감상하듯 우리도 민화를 ‘민’의 관점에서 바라보기보다는 작품 그 자체로 봐야한다고 말한다.

수년간 추적해 수집한 까치 호랑이를 공개하기까지

김세종 대표는 그동안 모은 민화가 몇 점이냐는 질문에 수천 점은 아니어도 수백 점은 된다고 뭉뚱그려 답했다. 다만 민화 소장품만 모아놓고 전시를 한다면 7~800평 정도의 전시장을 가득 채울 수 있는 규모라고 덧붙였다. 그동안 평창아트의 소장품을 한 번도 공개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다. 2010년 호랑이해를 맞아 ‘조선민화 까치호랑이전’을 공개했다. 일본으로 건너가 수 년 동안 끈질기게 수소문한 끝에 어렵게 구한 작품들이었다.
“서른 살 초반에 까치호랑이를 사려다가 가짜를 사서 실패한 적이 있었어요. 훗날 일본에 도자기를 수집하러 갔다가 인연이 된 분을 통해 한 다리 건너 까치호랑이 작품을 구입하게 됐어요. 몇 년이 걸렸습니다. 힘든 과정이었죠.”
김세종 대표는 이처럼 자신만의 관점에서 민화를 수집하고, 결코 외국의 유행을 좇지 않는 것을 또 하나의 원칙이라고 밝혔다.

통합과 발전을 지향하는 월간 <민화>를 위한 제언

김세종 대표는 월간 <민화>가 창간되는 순간부터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았다고 한다. 하지만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일까? 수집가 입장에서 월간 <민화>를 볼 때 아직은 아쉬운 점이 많다고 조심스럽게 말한다.
“라는 제목인데 수록작품이 다소 현대민화 쪽으로 편중된 것 같아요. 현재 그리는 사람들도 중요하지만, 민화를 잘 모르는 일반인들이 보면 현대 창작민화가 민화의 전부인 줄 알 수 있잖아요. 배열이나 편집의 영향도 있겠지만 골고루 다뤄줬으면 좋겠어요.”
김 대표는 수집가의 시선으로 관심을 가질 만한 페이지가 부족하다는 점도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경매로 출품된 작품과 가격 동향 등에 대해 소개하는 코너를 만들고 고정적으로 연재하면 수집가까지 독자층으로 아우를 수 있다는 이야기다. 뿐만 아니라 현대 민화작가 등 기존 월간 <민화> 독자들에게도 경매에 대한 내용은 흥미로운 읽을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한다. 현재 민화의 인기는 경이로운 일이지만, 수집가들의 관심이 더해졌을 때 비로소 명실상부한 미술계의 주류 문화로 거듭날 수 있다는 점을 그는 재차 당부했다.

 

글 : 박인혁 기자
사진 : 박성일 기자

 

저자에 관하여

월간 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