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화 실기교실 시리즈 《강아지》 펴낸 곽수연 작가




곽수연 작가가 오는 11월 민화실기교실 시리즈 9번째 《강아지》를 출간한다.
책에는 조선시대 영모화 주요 기법부터 다채로운 창작 노하우까지 풍성히 담겼다.
반려견 전문 작가인 그가 전하는 ‘강아지 그리기 꿀팁’.

글 문지혜 기자 사진 이주용 기자


바야흐로 반려견 전성시대, 현대인의 삶 깊숙이 들어온 반려견을 소재로 곽수연 작가가 민화 실기교실 9번째 시리즈 《강아지》를 펴낸다. 월간<민화> 4월호부터 4개월간 연재된 민화실기교실 내용인 ‘이암의 <화조구자도> 모사’, ‘김두량의 <흑구도> 모사’를 포함해 잡지에는 실리지 않은 곽수연 작가의 창작품까지 총 5점에 대한 실기 내용이 담겼다.
이중 <화조구자도>는 조선시대 최초로 전형적인 토종견이 묘사된 그림이자 당시 영모화의 주요 기법 중 하나인 수묵몰골풍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흑구도>는 앞서 살펴본 몰골법과는 또 다른 세밀한 표현으로 조선 후기 유행했던 사생화寫生畫 기법을 배울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강아지 잘 그리려면 골격을 이해해야

창작품에는 불독, 치와와, 삽살개가 등장한다. 마치 사람인 양 책을 읽고 선풍기를 쐬는 이들의 모습도 흥미롭지만, 무엇보다 각 강아지가 지닌 특징을 예리하게 포착해 실감나면서도 세련되게 묘사한 필치가 압권. 곽수연 작가는 강아지를 그릴 때 ‘골격’을 잘 관찰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동물이 지닌 해부학적 구조를 이해하는 것이 우선이에요. 강아지 골격을 바탕으로 털이 붙어있다는 점을 생각해야지, 털에만 치중하다보면 자칫 털뭉치처럼 흐늘흐늘하게 표현될 수 있거든요. 조소할 때 뼈대를 만들고 살을 붙이듯 골격에 중심을 두고 그리시면 됩니다.”
작품의 또 다른 특징은 포근한 분위기다. 폭신한 털을 지닌 동물 때문이기도 하겠으나, 특유의 따뜻한 색감에 마음이 절로 훈훈해지는 느낌이다. 곽수연 작가는 이를 위해 채색시 황토 계열의 안료를 많이 쓴다고 귀띔했다. 실제로 소재별 외곽선만 보더라도 석채 적구대자, 봉채 대자 등 황토 계열의 색으로 가필됐음을 알 수 있다. 책에는 이 같은 그의 채색 노하우, 다양한 본 뜨기 방식, 배접 작업 등이 풍성히 실려 있다.

곽수연, <송정고택 복돌이>, 2020, 장지에 채색, 45×38㎝

강아지에 투영한 우리네 삶

1999년부터 강아지를 그려온 곽수연 작가는 몸이 약한 반려견을 6년여간 애지중지 키운 애견가이기도 하다. 그런 그이기에 강아지로부터 사람을 읽고 사회를 투영한 작업은 자연스러웠을 터, 반려견은 무지개다리를 건넜지만 강아지와 온 마음을 나눈 시간들은 빛나는 영감이 되어 화폭 위에서 반짝인다. 특히 2005년 대학원에서 진채를 배우며 접한 민화가 작업에 큰 영향을 미쳤다.
“우리 선조들이 그린 영모화를 보면 자연과 생명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을 느낄 수 있어요. 여기에 안식과 화목을 염원한 마음은 조선 말기에 이르러 민화로 표현됐죠. 민화에 표현된 솔직한 욕망이라든가 정겨운 인간미에 끌렸습니다. 현대인과 상통하는 부분도 많고요.”
동물의 모습에 빗대어 인간과 동물의 관계, 나아가 우리네 삶을 표현하는 곽수연 작가, 그가 펴낸 《강아지》를 통해 사랑하는 반려견, 혹은 나만의 이야기를 그려보는 건 어떨까?


저자에 관하여

월간민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